어떻게 살 것인가 - 힐링에서 스탠딩으로!
유시민 지음 / 생각의길 / 2013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인적으로 작가 유시민의 책들은 하나같이 만족스럽지 못했다. 지적만족감을 주지도 못하였고, 정서적인 만족감 마찬가지였다.  예능시사프로그램에 나와서는 나에게 정치적 경직성을 다소 완화 시켜주기도 했지만 저서는 영 만족스럽지 못했다.  그런데 이 책은 괘나 만족스럽다.  일종의 인생론, 행복론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 이런 식의 인생론이 더 편하고 읽는 이의 일말이라고 좋은 영향력을 행사 할 수 있을 것 같다.

 

 책에서 저자는 시종일관 자유의지를 강조한다. 자신이 옳다고 하는 방식으로 삶을 설계하는 자유의지!. 예전에는 내가 굴종만 있는 노예라 다름 없다고 생각할때가 있었다.  내성적인 성격에 남들과는 다르게 장애를 가졌다는 이유로 열등감에서 비롯된 생각일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어느정도 그런 내적인 비하는 많이 없어졌다. 나름대로 삶의 원칙도 세웠다.   최대한 남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며 나의 안위도 챙긴다. 거기다 적극적이건 소극적이건 남에게 이타적인 행위를 한다면 좋겠다.  몇년 간에 기부를 해왔는데, 올해부터는 여러가지 계횎때문에 기부금을 확 줄여버려 죄스런 마음이 들지만  언젠가 여력이 되면 다시 되돌릴 생각도 하고 있다

 

그리고, 저자는 삶의 의미 탐색도 중요하다고 말한다. 자신이 자유의자와 바로 직결 되는 것이 될 것 이다. 난 유능하지도 않고 특별히 이타적인 사람도 아니다. 아쉽게도 성적인 교감을 토대로 운명공동체를 만들지도 않았고 그러지도 않을 예정이며, 직업에 있어서도 열정이 사라져 버린지 몇년 되었기도 하다.

 

내가 하는 일이 쌀 한톨 만큼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이 안되는 않겠지라며 정신승리를 하고 있다.  그냥 게임에서 작은 미션을 클리어하며 스토리 감상을 하는 것처럼, 일상에서 주어진 작은 미션을 해결해 나가며 만족감을 얻으며 살고 있고,  독서, 드라마나 영화, 음악 감상등을 놀이로 삼아 지내고 있다.  이제는 이런 삶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다른 사람들과 깊은 정서적 교류를 이루지 못하는 것은 많이 아쉽지만,  어쩔수 없는일이다. 조금 더 연륜이 생긴다면 어쩌면 가능 할지도 모르지만.

 

죽음에 대한 생각이 제일 흥미로웠다. 태어남을 당한 것은 어쩔 수없지만 죽는 것은 대비할 수 있으니 해두자라는 말은 특히.  지금으로는 결혼해서 아이들을 낳을 생각이 전혀 없지만, 있다고 치면 나에게 흙장을 해달라고 하고 싶다.  물론 그때 대한민국에서 그런 문화가 정착이 안 되었다면 별 수 없지만. 제사도 지내지 말라고 할 것이다. 결혼하지 않고 자식도 없다면 하지 않아도 될 소리긴 하다.

 

나의 죽음에 대한 두려움은 아직은 크게 일어나지는 않지만, 다만 죽을 적에 내 삶을 반추할 때 그럭저럭 괜찮은 인생이었다는 생각을 하지 못한다면 어쩔까 하는 두려움은 있다. 그러기에 죽음에 대비하자라는 말에 공감을 한다.  그리고 그러기에 삶에 의미를 더할 수도 있는 것이다.

 

죽음이 없는, 끝이 없는 삶은 의미가 없다.  

 

+

아무래도 인생론을 말하다 보니 저자 개인의 사생활도 언급이 된다.  정말 저자는 정치인 노무현을 사랑했던 모양이다. 거기다 정치를 떠나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는게 좋다라고 반복해서 말하기도 한다. 최근에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맡으며 다시 입에 오르내리고 있는데, 개인적으로 그 일의 옳고 그름을 떠나 어서 그 의무를 떠나 다시 그가 좋아하는 일로 돌아간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혹 다른 계획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9-11-04 08: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작가 유시신을 보다 요즘 정치인 유시민의 얼굴을 보니 넘 다른 분 같아 좀 생소한 느낌이 들더군요ㅡ.ㅡ
그나저나 오랜만에 뭐라고 말해야 되나 프로필 사진이라고 해야 되나 사진이 바뀌셨넨요.한국 배우같은데 누군가요^^

가넷 2019-11-04 08:49   좋아요 0 | URL
요즘에 관심가지고 보고 있는 배우인데 신혜선씨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