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지난 겨울 바빠서 알라딘 서재에 들어오지 못하다 보니 

독일 문학기행 이후의 포스팅이 이탈리아 문학기행이 되는 여행의 연속 


2. 

3월 3일 밀라노로 

3월 4일 토리노로 가서 프리모 레비와 이탈로 칼비노를 보고 

3월 5일 밀라노에서 움베르트 에코와 스탕달을 둘러본다. 베네치아로 이동 

3월 6일 햄릿 베니스의 상인과 제발트 현기증,감정들의 무대 베니스. 페기 구겐하임 미술관을 보고 

3월 7일 단테의 도시 라벤나, 피렌체로 이동 

3월 8일 단테의 생가와 우피치 미술관

3월 9일 피렌체 아카데미아 미술관 관람  

3월 10일 괴테가 사랑한 로마, 보르게제 미술관

3월 11일 로마를 갔으니 바티칸 박물관, 인천으로 

3월 12일 17시 인천 도착 


3. 

지난 가을 독일 여행을 하며 봄에 로쟈선생님과 함께 하는 이탈리아 여행 안내를 들었다. 

이탈리아, 딱히 생각나는 작가도 없고 이탈리아라면 미술관 기행을 해야 하지 않을까. 

미술관을 집중해서 보는 여행 상품이 있는것 같던데, 하다가 프로그램을 보고는 

아, 내가 독일을 여행하고, 5개월 후 다시 로쟈선생님과 이탈리아를 여행할 확률이 높구나, 했다. 


프리모 레비 때문에 

정확하게 말하면 서경식과 그의 형들 때문에 

제일교포 2세였던 서승과 서준식이 한국으로 유학을 와서 1971년 제일교포학생 학원침투 간첩단 사건으로 

1심에서 사형, 2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1990년 석방될때 까지 19년을 감옥에 있었다. 

고문이 횡횡하는 독재시대의 감옥에 무기징역을 살고 있는 형들을 두고 

도망치듯이, 쫒기듯이, 손톱만한 틈으로 코를 내밀어 숨을 쉬듯이  

서경식은 서양의 미술과 음악을 보고 듣고 다니다, 자신과 닮은 영혼 레비를 만난다.  


서승이 옥중19년과 서준식이 옥중서한을 살아내는 시기 

서경식은 나의 서양미술 순례를 쓰고, 프리모 레비를 찾는다. 

작년에 이탈리아 인문기행이 나왔길래 보니 서경식은 

로마로 들어가 카라바조의 메두사를 보는 것으로 여행을 시작하더라. 

목이 잘려 경악하는 얼굴에서 피가 쏟아지는 저 메두사의 카라바조를 나도 볼수 있으면 좋겠네. 


레비와 단테의 지옥이 한 모퉁이를 차지하는 이탈리아 여행 프로그램이 또 있을까. 

로쟈선생님과 함께 하니 가능한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해. 

일주일을 앞두고, 설레인다. 


13시간 비행은 죽어도 못한다고 버티던 김기식씨가 소매치기 많다는 말을 듣고 

어리버리 아내 혼자 못보낸다고, 이번에도 손잡고 여행에 나설 결심을 해 주었으니, 고맙다. 

함께 쏘다니며 그림을 보고 와인을 먹고, 로쟈선생님의 강의로 충만할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