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치전 재미만만 우리고전 19
한윤섭 글, 김진화 그림 / 웅진주니어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홍길동전과 비교하고자 하는 건 아니지만 이전까지 고전소설 중 [홍길동전]을 좋아하며 찾아 읽었던 터라 아직 읽지 않았던 [전우치전]보다 우위에 놓고 생각했었는데 이 책을 읽어보니 꼭 그런 것만은 아니며(당연히!) 재미면에서 보자면 [전우치전]이 더 재밌기에 이런 제목을 달아보았다. 부디 홍길동은 서운해 하지 않기를.

 

  내게 전우치는 강동원이다. 더도 덜도 아니다. 사실 전우치가 고전 소설이라는 것도 안 지 얼마 안된다. 강동원 주연의 영화라고만 여겼었다. 이 책을 아이들에게 읽어줬는데 아이들은 차태현을 생각하며 들은 것 같았다. 아무튼 오래 전 영화 <전우치>를 인상적으로 보았던 터라 도서실 서가에서 이 책을 발견하곤 영화를 떠올리며 웃음이 나기도 했고 이 책 직전에 아이들에게 읽어준 책이 좀 무거웠기에(프랑켄슈타인) 이 책으로 기분 전환을 하려는 목적도 있었다. 

 

  동화로 만들어졌으니 당연히 축약된 것이겠지만 그런 어색함을 최대한 느낄 수 없을 정도로 글이 좋아 읽다가 작가 이름을 보니 한윤섭 작가다! 이 이름을 놓쳤을 리가 없는데 서가에서 이미 전우치의 도술에 당한 모양이다! 한윤섭 작가의 동화는 전적으로 믿는다! 더욱이 그림도 강동원과는 괴리감이 있지만 글에서 느껴지는 전우치의 모습과 행동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게 해주고 무엇보다 글쪽에서 보여주는 타이포그래피의 매력이 넘친다! 또한 보통의 작품에선 글에 나오는 글을 반복해서 삽화 안에 구성하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이 책의 경우는 그림에 나온 글을 읽지 않으면 내용 전개에 걸림이 되니 그림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

그나저나 의도하지 않게 느낌표가 자꾸 나오는 게 아무래도 나 이 책에 좀 반한 듯!

 

 

 백성을 구하고 어리석은 관리들과 임금을 꾸짖는 전우치의 행동은 영웅으로 삼아 대접해도 전혀 문제가 될 것이 없다만 그 방도가 도술이라는 것 때문에 그의 행적이 갇히게 된다는 점은 아이들 뿐만 아니라 나조차도 쉽게 납득이 되지 않는다. 닥터 스트레인지는 초능력을 쓰고도 영웅으로서 현실 문제에 적극적으로 행동하는데 왜 안 된다는 거지? 우리나라 특유의 지나친 윤리 의식이 문제인 건 아닐까? 도술의 힘으로 얻은 정의와 평화가 시대의 불평등과 악 만큼이나 인정받지 못하는 것인가 하는 생각도 들고 혼란스러웠다. 책을 읽으면서 아이들에게 이런 혼란한 느낌을 주었다는 것에는 무척 좋은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나 조차도 너무 혼란스러워서 당황했지만 다시 정신을 가다듬고(?) 생각해보니 전우치의 도술이 현대의 과학 기술과도 닮았다는 생각에 이르렀다.  윤리의식이 희박하면 매우 위험한 그것말이다! 그의 도술이 옳다 그르다고는 말할 수 없겠지만 그것을 사용할 때의 마음가짐은 따져봐야겠다.  그러나 의도라는 것이 가리면 가려지는 것인지라 판정하기가 어렵기에 이 작품의 결과가 그렇게 맺어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으로 이해되었다.  


  아니 어쩌면 전우치 활약 당시는 도술이 아니어도 바로잡을 가능성이 있는 때이고, 지금은 닥터스트레인지 아니라 그 할아버지가 와서라도 바로잡을 수만 있다면 소원이 없다는 절망의 시대라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그래, 그렇게 이해하면 전우치의 결말을 받아들일 수 있겠다. 뭐지, 이 의식의 흐름대로 써내려가는 리뷰는? 원래 리뷰란 그런 것이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