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ott 님이 올려주신 쇼팽의 피아노 콘체르토를 반복해서 듣는데 갑자기 내 중학교 동창이었던 어떤 친구가 생각났다. 그 친구는 집안 사정이 어려웠는지 기억은 잘 안 나지만, 여상으로 진학을 했었다. 그 친구가 여상으로 진학을 하고 나는 인문계 고등학교로 진학을 했어도 가끔 동네에서 마주친 적이 있는 데다 그 아이의 엄마가 울엄마 가게 단골이라서 그 아이의 이야기를 가끔 전해 듣기는 했었다. 하지만, 친하게 지낸 적이 한 번도 없는 아이라서 궁금한 것도 없었다.


내가 결혼을 하고 딸아이를 낳고, 딸아이 6개월이 되었을 때 남편이랑 같이 한국에 와서 딸아이 돌잔치까지 하고서 미국으로 돌아왔는데, 한국에서 지내던 그 6개월 중 한 3개월 정도 나는 피아노를 배웠었다. 바로 여상을 갔던 그 친구에게!! 


딸아이를 업고 쓰레빠 신고서 후질그레 한 모습으로 동네를 한 바퀴 돌던 어느 날 조그만 피아노 학원처럼 생긴 곳을 발견했다. 1층에 있는 학원이었는데 겉모습이 무척 초라해 보였었다. 나는 뭔 바람이 불었는지 미닫이문으로 되어있던 학원의 문을 드르륵 열고 들어갔는데 거기서 친구를 다시 만났다는! 나도 놀라고 그 친구도 놀라고. 전혀 친한 적 없지만, 또 이렇게 외나무다리에서 만나니까 무척 친했던 사람들처럼 과거를 거침없이 불기 시작했다. 친구는 내가 결혼한 것도 알고 있었고, 애가 있는 것도 알고 있었다. 나는 그 친구에 대해서 아는 거라고는 여상을 갔다는 것뿐, 더 이상은 아는 게 없었는데, 좀 불공평하긴 했다.ㅋㅋ


어떻게 피아노를 가르치게 되었는지 얘기를 해줬는데 너무 감동했었다. 여상을 가서 은행에 취직한 친구는 은행을 다녀도 행복하지 않았단다. 원래 어려서부터 피아노 연주자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고. 그래서 은행을 다니며 성인이 된 사람이 피아노를 바이엘부터 배우면서 입시를 준비해서 결국 늦은 나이었지만, 그래도 우리나라에서 꽤 알아주는 피아노과에 입학을 하게 되어서 졸업을 하고 이렇게 피아노를 가르치고 있다고. 


행복하니? 그랬더니 행복하단다. 다만 연주자의 꿈은 좀 먼 것 같다고. 지금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벌써 23년도 전의 일인데. 여전히 피아노를 가르치고 있을까? 


나는 며칠 전에 새로 산 내 호보니치에 계획과 목표를 적어 논 것을 오늘 다시 읽었다. 6가지의 목표를 세웠는데 그중 하나가 피아노를 시작하자!라고 적었는데 다시 화살표를 해서는 목표가 너무 거창하니까 하나도 하지 못했다고 적고는 다시 목표 수정,,이라고 하면서 6가지 목표에서 2가지로 퐉 줄여놨어.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놔라 나여!!!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그 2가지 중에 하나가 "매일 피아노 5분 이상 치기". 30분도 아니고 5분이래.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내 친구는 여상을 나와서 직장에 다니다가 음대를 갔는데, 것도 들어가기 아주 어려운 유명한 여자대학의 피아노과를!! 나는 겨우 5분 피아노 치겠다는 것이 목표래. 이래가지고 언제 터키 행진곡을 치겠니? 나여!!! ㅠㅠ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4-17 00:47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피아노 배우삼 333저희 어머니 콩쿨 까지 나가셨음 ㅎㅎ 콩쿨에서 ‘터키 행진곡‘ 치심 ^0^

라로 2021-04-18 01:34   좋아요 3 | URL
어머나!!!! 스캇님 부모님이 대단하셔서 스캇님이 이렇게 멋지게 자라셨군요!! 저는 하루 5분 연습해서 언제?? 하지만 콩쿨은 아니라도 함 해볼게요!!!아자아자

행복한책읽기 2021-04-17 01:13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 나여!!!! 이 대목에서 빵 터졌습니다. 저런 기가 막힌 인연이라니. 영화나 드라마에서나 볼 법한 그런 일이 실제 있네요. 넘 신기합니다. 라로님, scott님 말대로 피아노 배우삼삼삼. ‘터키 행진곡‘ 녹음해 언제고 우리한테 들려주세요요용^^

라로 2021-04-18 01:35   좋아요 2 | URL
이 스토리 시나리오 작가에게 팔까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피아노 배우려고 매번 노력하는데 오래 배우지 못하고 저렇게 몇 개월 하고 마네요.ㅠㅠ 언제 꼭 기필코 반드시 녹음을 해서 올리기 목표!!!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psyche 2021-04-17 06:00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와 그 친구분 정말 대단하네요! 쭉 피아노를 치고도 음대 들어가기 힘든데 직장을 다니다가 다시 준비해서 피아노 전공을!!!
저는 안 지킬게 뻔하므로 아예 목표를 세우지 않는답니다. ㅋㅋㅋ 2개라도 목표를 세우는 라로님이 대단하신 거에요.

붕붕툐툐 2021-04-17 07:51   좋아요 4 | URL
저랑 동지~ ‘무계획이 상계획‘이 저의 모토.ㅋㅋㅋㅋ

라로 2021-04-18 01:37   좋아요 1 | URL
그죠!!! 저도 놀랐어요. 정말 의지가 대단했던 것 같아요. 그때 만났을 때가 우리가 30이 되었을 때이니,,,지금은 정말 뭐하고 있는지 넘 궁금해요!!!
저는 안 지킬 거 뻔한데 왜 항상 목표를 세울까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라로 2021-04-18 01:37   좋아요 1 | URL
프님과 툐툐님은 똑똑한 분들이라 목표를 안 세우시는 것!!^^

psyche 2021-04-20 02:44   좋아요 1 | URL
라로님은 목표를 세우시니까 계속 발전하시는 거에요. 진짜 본받을 점이죠. 저는 ㅜㅜ

라로 2021-04-20 06:18   좋아요 2 | URL
프님은 진짜 겸손하세요!!!!!!❤️👍

붕붕툐툐 2021-04-17 07:5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 목표 6개에서 2개로 수정한 거 왤케 웃겨요?ㅎㅎㅎㅎ하루에 꾸준히 5분씩 하면 늘거 같긴 한데요? 막상 시작함 더 치게되니까, 저는 아주 현실적이고 뇌에 부담을 덜 주는 찰떡 계획 같습니다!!ㅎㅎ

라로 2021-04-18 01:38   좋아요 3 | URL
찰떡 계획임을 증명해 보여야 할 것 같은 느낌이 퐉!!ㅎㅎㅎㅎㅎㅎ 정말 6개 세울때만 해도 너무 적은거 아닌가? 막 이러면서 세웠거든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 늘 욕심이 능력을 능가한다니까요.ㅠㅠ

얄라알라북사랑 2021-04-17 13:0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중간 까지 읽었을 때, 다른 분을 생각하고 있었어요, 저희 동네에 작은 피아노학원이 있는데, 다른 학원과 달리 수업할 때 일체 전화도 안 받으시고, 한번에 딱 한 명만 학원 들여 수업하시고 (수익이 안 나실 것 같아 모르는 제가 다 걱정스러운) 분이 계신데, 은행 다니시다가 피아노에 대한 꿈을 못 버리셔서 음대 가셨고 지금도 열정적으로 학원에서 가르치신다 하더라고요^^ 라로님 친구분 멋지시네요^^

붕붕툐툐 2021-04-17 21:54   좋아요 4 | URL
앗! 동일 인물인거 아녜용? 은행 다니시다가 음대 간 사람이 은근 많을까요?ㅎㅎ

라로 2021-04-18 01:40   좋아요 4 | URL
어머나!! 그분 나이가 어떻게 되시나요???? 혹 얄라님 덕분에 제가 그 친구를 다시 만나게 되는 것은 아닐까요??? 학교 어디 나왔는지 (중학교,, 그리고 나이) 물어보실 수 있으신가요??? 괜히 가슴이 두근거리네요. 혹시 친구를 다시 만나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부탁해요~~~!!^^

라로 2021-04-18 01:51   좋아요 4 | URL
그러니까요, 툐툐님! 저도 은행, 여상 나와서 피아노과에 늦은 나이로 합격한 사람은 거의 없을 것 같은 느낌적 느낌!! 그죠???

바람돌이 2021-04-18 01:2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음 저는 목표가 없는데요. 올해 처음 목표 세웠는데 그게 그냥 버지니아 울프 전집 읽기!
그런데 라로님은 지금 저랑 비슷한 나이신거 같은데 간호사를 목표로 해서 지금 하고 계시잖아요. 그니까 라로님도 친구분도 같이 진짜 훌륭하신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른 나이에 퇴직하는걸 목표로 삼는 저하고는 비교되게 말이죠. ㅎㅎ

라로 2021-04-18 01:42   좋아요 2 | URL
버지니아 울프 전집 읽기는 저도 따라해보려고요. 아마 10년 후에??^^;;
우리가 비슷한 나이일 것 같은데 (이참에 주민등록증 서로 깔까요???^^;;) 바람돌이님은 저보다 훨씬 일찍 선생님으로 일을 하셨으니까 먼저 퇴직하시는 거 맞는 것 같아요. 저는 이제 시작했으니 한 20년은 일해야 하지 않을까요???ㅠㅠ

2021-04-18 13: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4-19 14: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얄라알라북사랑 2021-04-18 16: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저는 그 학원 다니고 싶어서 어렵사리 상담약속 잡았었는데, 벌써 수 년전 일이네요. 제가 오가다가 기회 닿으면 상담요청 다시 해볼게요. 어찌나 철두철미하게 하시는지 학원 등록 문의도 시간 정해서 받으시더라고요. 수업하실 때는 오로지 그 한 명에게 올인하시는 듯.

라로 2021-04-19 15:01   좋아요 1 | URL
오래된 일이군요,,, 그런데 그 친구가 그렇게 까다로울 것 같진 않은데,,,^^;; 그래도 기회가 닿으면 중학교 이름과 나이를 물어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기회가 안 닿으면 어쩔 수 없구요. 그냥 스쳐가기엔 또 그 친구가 인연이 새삼스러운 것도 같아서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