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에 살고 있는 큰형님이 젊어서는 아이들 9명을 낳고 철없는 남편이랑 사느라 고생이 정말 많았는데 이제는 아이들 9명 중 5명이 결혼을 하고 독립을 해서 그런가 사는 게 무척 여유로워 보일 뿐 아니라 그녀의 인생이 좀 부럽다. 하와이에 사는 데다 더구나 앞마당이 바다라서 그런가?? ㅋ(나, 부러워하는 사람이 너무 많은가??ㅎㅎ)


큰 형님네 큰 딸이 요즘 하와이를 방문해서 지내고 있나 보다. 오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들을 보니 낙원에서 지내는 듯한 모습이다. 많이 올라 온 사진 중 너무 이쁜 사진. 


뱃속에 있을 때 우리 집에 와서 지내다 간 적이 있는데 어느새 저렇게 커서 공을 가지고 놀게 되었구나. 자기랑 딱 어울리는 줄리아라는 이름의 아이. 그러니까 나는 줄리아의 작은 할머니??? 나와는 피 한 방울 섞여 있지 않지만, 저렇게 이쁜 아이의 작은 할머니라고 불릴 수 있다니 영광이다.


이주윤 씨의 책은 이제 다 읽었다. 당분간은 안 읽어도 될 것 같다. 한 작가의 책을 계속 달리는 위험이라면 문체에 너무 익숙해지니까 재밌어도 재밌는 줄 모르고, 고마워도 고마운 줄 모르게 된다는 점인듯. 그래서 우리는 밥도 이것저것 다양하게 먹고, 친구도 다양한 친구가 필요하고, 가족들의 다양한 모습을 보면서 사랑에 빠지게 되는 거 아닌지? 가족도 매일 함께 하면 애틋한 마음이 별로 없다가도 멀리 떨어졌다가 한 번씩 만나면 숨이 넘어 갈 정도로 좋으니까.










엔군이 여름방학 동안 돈을 왕창 벌 거라며 어느 계약직에 덜컥 사인을 해서 동부로 가게 되었다. 나는 계속 반대하고 싶었지만, 아들의 기를 꺾기 싫었고, 또 한편으로는 사주 보시는 분이 아이들이 뭐 한다고 하면 잔소리하지 말고 그냥 지켜봐 주라고 했기 때문에 완전 거의 98% 그분의 말만 믿고 그냥 보내기로 했다. 자고 일어났더니 남편이 그곳으로 가는 비행기 표를 끊었다고 말해준다. 진짜 가기로 했구나. 쉬운 길도 많은데 왜 아드님은 어려운 길로만 가려고 하시는지...한숨


마음이 이렇게 어지러운 참에 고마운 책 선물을 받았다. 다 마음에 든다. 취향 저격! 감사합니다. 잘 읽겠습니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4-16 21:1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앞마당이 바다....스케일이 다릅니다^^ 아가가 맨발로 노는 건가요? 넘 예뻐요
N군님 앞날에 ocean이 펼쳐지기를!

라로 2021-04-17 00:02   좋아요 1 | URL
그러니까요, 젤로 부러운 것은 아마도 앞마당이 바다인 것 같아요.ㅎㅎㅎㅎ
여기 애들(이라고 쓰고보니 우리 애들인 듯;;;) 맨발로 잘 다녀요. 우리 해든이도 그래서 제가 볼 때마다 잔소리;;;
아이들이 뛰어 노는 거 넘 이쁘죠!!^^

붕붕툐툐 2021-04-16 22:3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ㅎㅎ사주 보시는 분이 라로님께 딱 맞는 점괘를 점지해 주셨네요!! 엔군이 도전하는 모습이 전 넘 멋진걸요? 하와이 앞마당도 너무 예쁘네용! 깜찍한 줄리아😍

라로 2021-04-17 00:03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ㅎ그런가요?? 어찌되었던 말씀처럼 도전이니까 지지는 못할망정 막지는 말아야겠다,, 뭐 그런 심정인데 여전히 마음이 복잡, 착찹합니다요.ㅠㅠ
올 하와이 가기로 했는데 코로나 때문에,,,ㅠㅠㅠㅠㅠㅠㅠㅠ

mini74 2021-04-16 23: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앗 그곳에도 사주보는 분이 계신가요 ! ㅎㅎ 저는 예전에 사주를 봤는데 딱 네가 벌어 네가 먹고 사는 팔자니 괜히 로또 같은 거 사지말라고ㅠㅠㅠ 엔군이 돈벼락 맞고 무사히 행복하게 집으로 돌아오길 파이팅 !

라로 2021-04-17 00:09   좋아요 2 | URL
뭐 있을 것 같지 않아요?? 여기도 한국 사람 사는데??ㅎㅎㅎㅎ 근데 저 사주 보는 분은 한국에 계세요. 제가 미국 오기 전에 정말 뻔질나게 그분에게 갔었어요. 너무 잘 보셔서,, 미국에 와서도 전화로 상담;;; 지금은 연락 하고 싶은데 못하고 있구요. 근데 미니님도 사주 보셨군요!!ㅎㅎㅎ 저 사주 넘 좋아해요.ㅋㅋ 그래도 좋은 팔자신 것 같아요. 네가 벌어 네가 먹고 사니까 남에게 구차한 소리 안해도 되고 미니님처럼 깔끔한 사주팔자!!^^
엔군 소망대로 그리되면 좋겠지만, 그래도 연륜이 쌓인 이 에미가 보니 고생 벼락을 맞고 털털하게 돌아올 것 같아 걱정요.ㅠㅠ 하지만, 젊으니까,, 고생은 사서도 한다는데...뭐 이렇게 계속 수양중입니다요.ㅎㅎㅎㅎ

행복한책읽기 2021-04-17 01:1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사주!! 라로님 진정한 한국인이십니다. ㅋ <우리는 밥도 이것저것 다양하게 먹고, 친구도 다양한 친구가 필요하고, 가족들의 다양한 모습을 보면서 사랑에 빠지게 되는 거 아닌지?> 저 이 말에 동의 백 배!! 격한 공감!! 저는 제 아이들이 엔군처럼 도전적으로 살았음 좋겠어요. 아들은 잘 몰겠고, 딸에겐 세계를 품거라, 말합니다. 그러니까 싸돌아다니라고 말이죠. ㅋㅋㅋ

라로 2021-04-18 01:44   좋아요 0 | URL
아들은 왜요???? 보통 아들들이 세상을 품기를 바라지 않아요???ㅎㅎㅎㅎㅎㅎㅎㅎ 책님 따님에게 거는 기대가 더 크신가요??? 아니면 따님이 누나라서????ㅎㅎㅎ 저는 딸아이도 많이 싸돌아 다니길 바랬는데 덜컥 의대를 가버려서 생각보다 많이 싸돌아다니지 못했어요. 큰아들은 맘껏 싸돌아 다녀도 좋은데,, 이렇게 힘든 일하면서 싸돌아 다니는 것은 좀 슬퍼요. 불보듯 뻔한 고생요. ㅠㅠ

psyche 2021-04-17 06:1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너무 겁이 많나봐요. 저렇게 바다가 가까이 있으면 무서워요. 바람 많이 부는 날은 하루종일 파도치는 소리 들려 시끄러울 거 같고 파도가 막 치면 혹여 집까지 파도가 밀려올까 무서워요. 전 수영도 못하거든요. 바다는 그냥 멀리서 보는 걸로. ㅎㅎ 하지만 누가 저런 곳에 살면 가끔 놀러가는 건 좋겠네요. ㅎㅎ

그리고 동에 번쩍 서에 번쩍 N군이 이번엔 동부로 가는 군요! 라로님은 걱정을 많이 하시지만 N군은 무엇보다 성격이 좋고 사람들과 잘 지내기 때문에 어디 가서든 잘 할 거 같아요. 그런 성격 정말 부러워요! N군은 잘하고 올 거에요. 라로님 말씀대로 고생 벼락을 맞게 된다면 그 또한 N군의 경험으로 더욱 성장하게 되는 밑거름이 될테니까요.

라로 2021-04-18 01:47   좋아요 0 | URL
저도 바다가 저렇게 가까운 거 별로라고 예전에 말했죠?? 저기는 놀러가서 지내기 좋은 것 같아요. 딱 일주일? 그 이후는 좀 지루할 것 같지 않아요?? 하지만 제 형님은 너무 행복해 하시고 자식들이 수시로 놀러오니 늘 북적북적 한 것 같아요. 무서울 틈이 없을 듯요.ㅎㅎ 형님 말로는 손님이 너무 많이 오니까 늘 먹을 거 준비하고 있다고 해요. 저런 리조트 지역에 살면 그게 힘들죠.ㅠㅠ

우리 홍길동이 아들은 이번에 동부,,,가가호호 하면서 물건을 팔아야 하나봐요. 그게 요즘 대학생들 사이에서 인기라고 하던데요? 아마도 공부 못하는 대학교의 대학생들 사이에서 인기겠죠???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scott 2021-04-17 17:1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코로나 시기에 용감하게 동부에 가서 경험 쌓겠다는 아드님!
나중에 맞게 될 돈벼락을 위해 몸도 마음도 튼튼해져서 돌아 오리라 믿어요!

앞마당 바다인것 프쉬케님 말씀처럼 부러워 하지 마세요.
지구 온난화로 북극 얼음 확 녹아버리면 어찌 될지 모름
지대가 높은곳에 사는게 가장 안전 ^@@^

라로 2021-04-18 01:50   좋아요 1 | URL
아들이 경험을 쌓기 위해서 가는 거라기 보다는 돈 많이 벌어서 자기 트럭사고
대학교 학비를 내겠다는 야무진 꿈인데 그렇게 돈이 벌릴지...ㅎㅎㅎㅎㅎㅎㅎㅎ
다른 건 안 바라고 말씀처럼 몸도 마음도 튼튼해져서 돌아와준다면 더이상 바랄 것이 없을 것 같아요.

저도 바닥가에서 휴가를 즐기는 건 좋아해도 앞마당이라면 별로,,ㅎㅎㅎㅎㅎㅎㅎㅎ
저희집은 산 아래 있어요. 그래서 비가 많이 와도 안 무서운데 (장마 위험 없음) 그렇게 비가 많이 안 와주는 캘사막.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