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는 처음이라 처음이라 시리즈 1
안광국 지음, 임지이 그림 / 빨간소금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로가 아닌 글쓰기 기초에 대한 책입니다. 그야말로 글쓰기는 처음이라, 하는 분들을 위해서요. SNS 글쓰기를 하면서 어딘가 내 문장이 이상하거나 꼬인 거 같다는 느낌이 들었을 때. 그런 분들께 좋은 책입니다. 중간중간 삽화가 촌철살인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지음, 박은정 옮김 / 문학동네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노벨상 수상작임으로 떠나서 기록문학이 문학으로 인정받는 증거가 되었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더 이상 사면 안될 거 같아서 도서전을 한 번도 안 가봤어요. 이번엔 함 가보고 싶네요. 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건국의 정치 - 여말선초 혁명과 문명 전환 나루를 묻다 4
김영수 지음 / 이학사 / 200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들에게 막 읽어보라고 강요하고 싶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공과 좌절 - 노무현 대통령 못다 쓴 회고록
노무현 지음 / 학고재 / 2009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올해가 가기 전에 올 해 읽었어야 했던 책들로 마무리를 하기로 했다.

그 중에 한 권이 고 노무현 대통령의 회고집이다.

이 책은 그가 준비하고 있던 회고록의 초고와 구술했던 내용, 홈페이지에 적었던 내용들을 이리저리 주워담아 한 권의 책으로 엮을 수 밖에 없었던.

가슴 아픈 책이기도 하다.

초판이 나오자 마자 전국 서점에서 품절이 되었다는 얘기를 서점에서 들었다.

지금쯤 어딘가에서 나처럼 올 해를 정리하면서 이 책을 읽고 있는 사람들이 있을 것 같다.

 

책의 서두 부분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낙서처럼 초고를 잡았던 내용이라 산만하기 그지없는데, 그 안에 깃들어 있는 그의 좌절이 엿보일 수밖에 없는, 그런 肉筆이다.

책의 후반부로 가면서 구술을 정리한 내용과 홈페이지에 적었던 내용들이 드러나 그에게 묻고 싶었던 것들을, 그는 어느 정도 대답을 해 주고 떠난 것 같다. 북한과의 문제, 언론과의 마찰, 정당간의 공방, 그리고 결정적인 FTA 가입에 대한 것들,

왜 그랬나요? 하고 물었다면 그가 대답해주었을 짐한 이야기들이 이 책에 실려 있다.

 

나는 그를 오해하고 있었다. 그가 열심히 했다, 그런데 나는 그를 비난했다. 그런 내용이 아니라,

그는 정확하게 계산하고 추친을 해야 하는 정치인이자, 대통령이었다는 것을 말이다.

그는 후덕한 옆집 아저씨가 아니었고, 그는 더 이상 진보와 민주를 위해 싸우는 투사가 아니라,

그 역시도 정치인이었다는 것. 진보를 지향하는 정치인이었다는 것을 내가 간과하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그가 떠난 것이 아쉬웠다면, 그의 마지막 말을 들어봐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기꺼운 마음으로 책을 덮었다. 당신이 떠난 것이 못내 아쉽지만, 이제는 돌이킬 수도 없지 않은가.

2009년엔 안타까운 일들이 너무 많았다. 전반적으로 우리의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가 꿈꾸던 사람이 살 맛 나게 살아가는 세상이 언제 다시 올 수 있을까는 답보상태다.

막연한 크리스마스 이브다. 그가 살아 있었다면 조금 더 낫긴 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은 어쩔 수 없다.

 

2009. 12. 2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