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대륙의 딸들 2
장융 지음, 박국용 옮김 / 금토 / 1999년 11월
평점 :
절판


책 앞날개에 적힌 소개 :

1952년 중국 쓰촨성 출생으로 열 네살때 홍위병이 되어 문화혁명기동안 농촌에서 살았다. 그 후 공장에서 주물공과 전기공 일을 하다가 대학에 들어갔고, 졸업 후 쓰촨대학교 영어과 강사가 되었다. 공산당 집권 이후 쓰촨성의 첫 외국유학생이 되어 영국으로 건너가 1982년 요크 대학에서 언어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중화인민공화국 최초의 영국 박사. 이 책은 그녀의 자전적 기록으로 군벌 장군의 첩이었던 외할머니와 충성스러운 공산당원이었으나 끝내는 유행지로 쫒겨나 어머니, 그리고 광기와 혼돈으로 이어진 자신의 성장기에 겪였던 인생 역정을 생생하게 그려낸 이야기다.

자, 이 소개만으로도 이 이야기가 얼마나 파란만장할 지 대강의 감을 잡을 수 있다. 게다가 논픽션이다.
책은 청나라 말기에 군벌의 첩이었던 외할머니가 결혼을 하기 전의 이야기부터, 스물 여섯이 된 장융이 유학생이 되어 중국대륙을 떠나기 전까지의 이야기를 촘촘하게 적어내려가고 있는데, 대화도 많지 않고 매우 건조한 문체로 서사방식이 주로 사용되어 읽기가 지루할 수 있다.

그러나, 이 많은 일들을 어떻게 다 기억하는가에 대해 경이로움을 느낄 정도로 책의 내용은 자세해서 그 당시의 상황, 그리고 왜 지금 이 사람들이 이러는가에 대해서까지 적나라하게 이해할 수 있는 필독서이다.

영국에서 초판된 책이고, 영어판을 번역했기 때문에 대부분의 지명과 인명이 현재 중국에서 사용되는 발음으로 표기되어 있으며, 서양인들에게 낯설을 수 있는 문물에 대한 소개역시 매우 친절한 편.

이 책을 눈물없이 읽을 수 없다..고 했던 사람들도 있었는데, 글쎄 나는 좀 무미건조하게 느껴졌고, 치열한 삶의 냄새만이 가득했다.

영어판 제목인 Wild Swans에서 느끼듯이, 완전 하층민은 아니었으나 분주하게 헤엄쳐서 살아남아야 했던 한 가족의 역사가 생생하게 담겨있는 중국관련 필독서적이라 할 수 있다.

2004. 2. 1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룬궁, 중국의 충격 - 심신수련인가, 신흥종교인가?
대니 셰처 지음, 김은정 옮김 / 영림카디널 / 2001년 4월
평점 :
절판


역시나 산 지 엄청 오래된 책.
처음 상해에 왔을 때, 아침 밥을 TV 뉴스보면서 먹다가 기절하는 줄 알았는데.. 그 이유는 파륜궁으로 인해 자살한 사람이라며 시체를 여과없이 정지화면으로 1분씩 보여주는 것이었다. 나는 그 날 아침에 너댓구의 시체를 보면서 아침을 먹어야했다. 물론 이후로 밥 먹을 때 절대 뉴스는 틀어놓지 않는다.

그만큼 중국에선 그 때(2001년)만 해도, 파륜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하고 있었다. 요즘은 사실 별 말이 없지만.

그래서 인터넷으로 주문했던 책인데, 전혀 파륜궁에 대한 지식도 없이 읽을만 하다. 현재 이 곳에서 파륜궁에 대한 지식을 흡수할 경로도 없다. 중국은 온라인을 통제하고 있는 빅부라더~! 의 형태를 갖추고 있어서 한 때 CNN도 접속되지 않았고, 파륜궁이나 티벳운동에 대한 사이트는 열리지 않기 때문이다.

이 책은 기자인 대니세처라는 미국사람이 쓴 책인데, 1,2부로 나눠져 있으며 1부는 이 책에서 논하는 인권침해란 무엇인가, 그리고 중국의 역사적 배경을 이해하는 각도에서 왜 파륜궁이 탄압받고 있는가에 대한 그리 심도깊지 않은(일반독자들에게 딱 적당한) 분석을 내놓고 있고, 2부는 파륜궁에 관련된 자료들을 늘어놓고 있다. 리홍지의 글 중의 일부라든가, 중국공안에 잡혀갔던 사람들의 이야기라든가, 서구세계에 살면서 파륜궁의 빠져든 사람들의 게시물, 중국의 헌법 일부등을 늘어놓고 있는데, 이 책에서 말하는 자료들은 인터넷 상에서도 충분히 찾아볼 수 있을만한 (block 당하지만 않는다면)것들이고, 분석이라고 해도 뭐 그다지 뛰어난 통찰력이 엿보인다고 할 수는 없다. 유난히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도서관에서 빌려보거나 서점에서(서점에 있을 것 같지도 않음) 서서 읽다 오면 되겠다.

문제는 미국인들이 쓴 대부분의 중국관련 서적은 그들의 기준에서 해석을 한다는 것인데, 이 책은 그나마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객관성을 갖추려고 노력했지만(저자가 좀 좋은 기자인 모양..) 타고난 문화적 토양을 배신할 수도 없는 것이니, 옳다 그르다라고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희제 이산의 책 16
조너선 D. 스펜스 지음, 이준갑 옮김 / 이산 / 200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산출판사는 동아시아 전문 출판사다.
이 회사에서 나온 2002년도까지 나온 중국관련서적은 사실상 거의 다 봤다. 아직 사온 거 몇 권 남았지만. (다 샀다고 하는 게 정확하겠군)

그 중에서 청나라 황제에 대한 책이 두 권있는데,
옹정제가 먼저 나왔고, 그 다음에 강희제.. 이 책이 나왔다.
조너선 스펜서라는 사람은 Jonathan D. Spence 미국의 저명한 중국전문학자이다. 이 사람이 쓴 책은 대부분 이산출판사를 통해서 나온다. (최근에 다른 출판사에서 한 권 낸 것으로 알고 있다) 아무래도 이 사람책을 너무 많이 읽고 있다는 생각도 든다.

각설하고.
청나라 황제들 중에 유명한 황제는 (기실 몇 명 되지도 않지만) 건륭제와 강희제인데, 건륭제는 황제의 딸의 그 황제이고.. 이 강희제가 건륭제의 할아버지뻘이다.

그러니까 강희제가 영토를 넓히고 기본을 잡아놓은 상태에서 거의 70여년간 재위를 하고 (역사상 제일 길다) 그 다음 옹정제가 즉위를 하는데, 강희제가 너무 오래 살았던 탓에 옹정제는 40대가 넘어서 즉위한다. 게다가 일찍 죽었다. 옹정제는 거대해진 나라의 기초를 튼튼히 하는 역할을 하는 대신, 운이 따라주지 않는, 비운의 황제로 알려져 있다. 그 다음에 건륭제인데, 이 쯤이 청나라가 제일 잘 나가던 시절이다.
그러니까, 잘나가는 청나라의 기틀을 잡은 사람이 강희제..라는 것이다.

이 책은 강희제가 어쨌다 저쨌다..하는 얘기가 아니고, 작가가 모든 사료를 총동원해(재위기간도 길고 권력도 강했기 때문에 사료도 많다한다) 가상으로 강희제가 스스로 자서전을 집필한 것처럼 적은 책이다.

분량은 얼마 되지 않고, 사실 서점에 서서 한 2시간이면 다 읽을 수 있다. 왜냐하면..내용도..어디선가 다 본 듯한 내용이다. 그 때 강희제의 사상관이 많이 반영되어 있는데, 우리같은 한국사람이라면, 이거.. 공자..이거...맹자... 이거..손자병법.. 뭐 이런 식으로 팍팍 해석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대신, 우리는 이 저자가 미국사람이라는 것을 주지해야하는 것이다. 이게 미국같은 나라에서는 참, 쉽고 좋은 책으로 잘 팔렸을 것이다.

여튼, 읽어볼 만한 가치는 있으나 뭐 그닥 커다란 감흥은 없는 책.
음..일본학자가 썼던 옹정제가 조금 더 괜찮았던 것 같다.

2004. 1. 2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차이나 쇼크
매일경제국제부.한중 경제포럼.대외경제정책연구원 지음 / 매일경제신문사 / 200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매일경제신문사 2001년 초판.

이런 책은 나오자 마자 읽어야 하는 것인데,
역시나 몇 년이 지나서 읽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후회도 하는 것이고.. 그러면서도 지금 읽어도 너무나 새로운 것이다.
아는 게 별로 없기 때문이겠지만. ㅡㅡ
매일경제국제부 / 한중경제포럼/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중심이 되어 편집한 이 책은 당시에 아마 충격적일만큼의 분석서가 아니었을까 싶다.

지금 읽어도 충분히 충격적이니까.
이런 저런 글들을 모아서 짜집기 한 형식이라 결론은 없다. 그러나 중간중간에 삽입된 객관적이고 정확한 통계수치 같은 것은 믿을만하며, 우리가 중국을 바라보는 가장 잘못된 시선, 그로 인한 손해들에 대한 경고를 정말 "충격적"으로 해내고 있다.

중국에 경제적인 접근을 할 사람이라면 꼭 읽어야 할 필독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국의 시대
주룽지 외 35인 지음, 로렌스 브람 엮음, 이희재 외 옮김 / 민음사 / 200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국관련 서적중에 시중에 쏟아져 나오는 다량의 책들은 사실 출판되자 마자 읽어야 그 가치가 높아진다.
이 책은 예전에 사들고 와서 600페이지 넘는 쪽수에, 무거운 양장본의 압박으로 오랫동안 외면하고 있었던 책인데, 책상 책걸이에 꽂아놓고 한 꼭지씩 라면먹을 때마다 읽었다.

8개부분으로 나뉜 책은 경제와 개혁, 국제 관계, 투자와 무역, 상공업, 통치와 법, 은행과 금융, 정보 산업과 인터넷, 언론의 글들이 5편정도씩 묶여있는데, 한 사람의 저자가 아닌 35명의 저자가 각개 분야에 대해 적은 글들을 하나씩 모아서 만든 책이다.

그 중, 외교부분에서 일부 중국주재 해외대사들의 글은 자기 나라가 여태 중국과 얼마나 좋은 관계를 유지해 왔는지, 한 번도 침략하지 않았다는 변명조의 쓸데없는 글도 있지만, 다년간 중국전문가로 활동한 사람들의 아주 탁월한 견해의 글들도 적지 않다.

특히 해외에 주재하고 있거나, 홍콩등지에서 활동하는 중국인들의 무서울 정도로 냉철한 글들은 역시 중국을 이해하려면 중국변방에서 바라보는 코쟁이들의 책 10권보다 중국인이 쓴 한권의 책이 더 가치있다는 생각을 더 굳히게 된다.

지금 2003년 말에 읽기엔 좀 늦은 감이 있지만, 시중에 이만한 책이 없다면 읽어보는 것도 괜찮을 듯. 전략적으로 중국에 진출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책이다.

2003. 12. 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