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1구 - 내 삶에 힘이 되는 고전명언 365
김영수 엮음 / 유유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에 새로운 책은 없다.

고전만 제대로 읽어도, 더이상 읽을 것은 생기지 않을 수도 있다.

 

이 책은 하루 한 구절씩, 김영수가 이끌어주는 고전 이야기를 따라읽을 수 있게 되어있다.

교무실 한켠에 <청렴 도서> 코너에 이 책이 왜 있나를 생각했는데,

읽다 보니 고개가 끄덕여진다.

 

정부가 바뀌고 학교에도 새바람이 좀 불면 좋겠다.

천천히 가도 사람 생각하도록, 학교장을 제대로 선출하는 보직제로 바꾸면 하는 바람이 크다.

지금처럼 자격제로 하면, 무자격자 또는 자격미달자들이 자격증을 따서 군림하게 마련이다.

전직 대통령들이 연달아 감방엘 간다.

생존한 4명 중 둘은 전과자고 하나는 선고 직전이고, 나머지는 '올림픽 후'를 기약하고 있다.

 

오늘 페이지를 펼쳐 보니,

홍발정이 생각난다.

 

소인배는 늘 군자의 단점을 들추고,

군자는 소인의 장점을 버리지 않는다.(1.29)

 

화재 사고를 빌미로 연일 정치공세를 퍼붓는 쓰레기들을 보면서,

소방 공무원 증원에 반대하던 그들의 치졸함이 떠오른다.

시급 1만원을 공약으로 걸던 그들은 역시 시급에 결사항전의 자세로 반대한다.

제발 '결사' 로 죽어버리면 좋겠다.

 

배운 사람이 부끄러움을 모르는 것이야말로

나라의 가장 큰 치욕이다.(5.31)

 

최고 점수를 딴자들의 대명사인 서울 법대 출신들이

우병*, 조윤*, 나경*, 김기* 같은 인간 쓰레기가 되고,

이명*의 곁에서 대운하를 위해 곡학아세하던 학자들,

그리고 천안함과 세월호 앞에서 찍소리도 못하던 배운 사람들의 모습은

그야말로 치욕이다.

 

무치즉 무소불위(8.7)

 

부끄럼이 없으면

못할 일이 없다.

 

주사맞던 여자나, 삽질로 사익 추구한 다스~나

부끄럼이 없다.

그래서 그들은 무소불위였던 모양이다.

부끄러운 일이다.

 

백성을 잃었다는 것은

백성의 마음을 잃었다는 것.(10.14)

 

맹자에서 나온 이야기다.

촛불 민심은 마음을 잃은 '권한이 부여된 자'에 대한 파산을 선고했다.

헌법에서 '권력'은 오직 한 번 등장하는 단어이므로.

권력자인 백성의 마음을 잃으면, '대통령의 권한'은 정지된다.

 

개혁은 철저할수록 백성에게 이롭다.(11.9)

 

성공한 개혁은 드물다.

새 정부의 개혁 드라이브는 아직도 설계중인지 모르지만,

개혁이 성공하기를 바라는 민의는 어느 때보다 높을 듯 싶다.

 

6.13일은 지방선거일이다.

선거가 민주주의의 꽃인 것은

선거가 개혁의 받침돌이기 때문이다.

맘 같아선 국회 선거도 같이 하면 좋겠다.

 

지역주의를 믿고 '철수당'과 '승민당'이 합당을 하려하는 모양이다.

그런 것도 몰아내고 새세상이 열리면 좋으련만,

세상이 맑아지는 것은 오래 걸린다.

 

고전은 지혜를 퍼올릴 수 있는 좋은 샘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