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이 어깨동무 합니다 - 더불어 함께 사는 세상을 꿈꾸며
김제동 지음 / 위즈덤경향 / 201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제동은 개그맨이 아니다.

그는 사회자(스스로 좀 높여 사회사라 부르란다.)인데,

좀 웃기지만, 소탈하고 유쾌하고 예리하고 지적이고 노력하는 사람임이 금세 보이는 사회사다.

 

그러던 그가,

현직 대통령의 취임식 사회를 맡을 때만 해도 방송에서 아주 잘 나가던 그가,

고 노무현 대통령의 노제 사회를 맡고 나서, 방송에서 퇴출된다.

잘 된 일이다.

강호동, 유재석, 신동엽 등의 사회자들이 걷는 길에 놓인 돈에는 명확히 규정하는 것이 있다.

절~대로 정치적 발언에는 가까이가지 않는 것.

그것이 불문율이다.

 

그것을 이렇게 말한다.

 

제가 너무 정치적이라구요?

아니요, 사실은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이 가장 정치적인 겁니다.

 

그렇게 말하면, 강호동, 유재석, 신동엽 같은 사회자들이 가장 정치적인 것이다.

말하지 않는 것, 그것은 동의의 강한 표현일 수도 있으므로.

그가 사회를 본 대통령의 시대 덕분에 그는 어쩌다 보니 '정치적인 것'의 쪽에 서게 되었다.

그 '정치적인 것'은 프랑스 정치철학자 랑시에르의 용어인데,

구체제가 들여다보지 말라는 것(치안)과

저항세력이 들여다보려는 것(정치) 사이의 갈등에서 불거지는 것이다.

명확히 김제동이 선 자리는 그 경계선, 갈등의 발화 지점, '정치적인 것'의 위치인 것이다.

 

앞의 책 <만나러 갑니다>에서는 이런 사람을 만났다.

 

(유명인) 이외수, 김용택, 홍명보, 엄홍길, 정재승, 고현정, 강우석, 김C, 양준혁, 설경구, 조정래, 황정민, 정호승, 수영, 최일구, 나영석

(정치적 인물) 정연주, 박원순, 이정희, 남경필, 안희정, 유인촌, 문용식, 신영복

(무명인) 해녀

 

유명인 중 정치적 인물은 정치가가 아니라, 어쩌다 정치 쪽에서 억압자나 억압당하는 자도 몇 넣었다.

이번 책의 <어깨동무>는 유사한 기준으로 나누면 이렇다.

 

(유명인) 조용필, 이효리, 조수미, 손예진, 하정우

(정치적 인물) 한홍구 서해성, 백낙청, 안철수 박경철, 문재인, 법륜, 곽노현, 윤도현, 공지영, 김어준, 김제동

(무명인) 알바 대학생 2명

 

이 모든 것은 가카의 하해와 같은 성은의 덕인지도 모른다.

많은 국민을 '정치적인 것'에 관심갖게 만들었으니 말이다.

그 '정치적인 것'의 지점에서 들여다보기에 관심을 갖도록 한 2011년의 현상, 나는 꼼수다의 역할 또한 지대하다.

저기서 5년 전같으면 그냥 유명인에 들어갈 사람들이 안-박, 곽노현, 윤도현, 공지영, 김제동 등이었을 게다. ㅋ

다 가카의 은혜다.

 

노무현 관장사 파문으로 노무현 신드롬의 바닥을 보게 한 한홍구 서해성의 직설부터,

대선 주자로 일컬어지는 안-박 커플과 문재인,

나꼼수 대표 김어준과 묻어가기 공지영

민주화 시기의 대부 백낙청

김어준 저리가라는 직설 상담의 대가 법륜스님

서울시장 선거 비리 물타기용으로 휘몰아친 곽노현 파동...

그리고 대학 등록금 문제로 싸우는 두 대학생까지...

정치적인 것들 투성이인 현실에서 그 이야기를 아니할 수 없었을 것이다.

 

좋은 의사소통은 내 이야기를 잘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이야기를 어떻게 풀 것인지 묻기를 잘 하는 것이라고 한다.

김제동이 풀어내는 이야기는 인터뷰이의 이야기를 잘 하는 게 아니라,

우리가 가진 문제들을 풀어내는 방식을 취해서 듣기 편하다.

 

쇼가 나쁜게 아니에요. 진실을 감추기 위한 쇼도 있겠지만

진실을 더욱 확장하기 위한 쇼는 얼마든지 해야죠.

우리가 정주영 회장의 쇼를 계승하지 못하는 게 문제죠. (서해성)

 

나쁜 쇼가 판치는 세상이어서 이런 말도 단물같다.

 

내가 매번 학기 때마다 학생들에게 들려주는 조언이 있어요.

공통적인 것을 묶어보면 우선은 첫인상보다 마지막 인상이 중요하다는 거예요.

또 하나는, 실수는 당연하다는 점이에요.

강물이 얼마나 빨리 흐르는지 아는 방법은 뛰어드는 수밖에 없어요.

계획이 아니라 가슴이 따라가는 대로 하면 그게 다 이어지고,

실패 경험조차도 자신의 인생을 지탱하게 만들어준다고 봐요.(안철수)

 

안철수 이야기를 들으면 고개가 절로 주억거려진다.

깊은 사람이어서 그럴 게다.

 

군인들이 총 들고 나와서 개발을 밀어붙이고,

학생들이 피 흘려 민주화를 이루었지만,

지금은 투표를 잘 해야 해요.

지연, 학연이 아니라 정책을 보고 투표해야 하고,

정치인이 하는 말이 아니라 그가 살아온 삶을 보고 누구를 투표할지 고민이 있어야죠.(법륜)

 

시대를 잘 읽어주는 분이다.

이런 분들이 토크 콘서트를 통해 사람들에게 마음을 열어주는 장을 만드는 일은 유익하다.

문제는... 그 토크 콘서트장에는 갈 필요가 없는 사람들이 간다는 것이다.

그런 콘서트를 케이블 방송이라도 수용할 수 있는 자유가 있어야 하는데,

방송국이 그렇게 많아도, 모두 <친정부> 방송국이란 문제가 있다.

<반정부> 했다가는 빨갱이가 되어버릴 것이니... 못 하는 거겠지만.

 

사람들은 겉으로 보이는 것과 달리 누구나 어떤 결핍과 아픔이 있다는 거예요.

그래서 사람의 마음 속엔 365각형 마음이 있다잖아요.

전 어릴 때부터 생각이 너무 많았어요.

누가 무슨 이야기를 했거나 어떤 일을 겪은 뒤에,

밤에 자리에 누워서는 '내가 왜 그 상황에서 이렇게 이야기하지 못했지?' 이러면서 밤을 새는 거예요.

또 그런 마음을 들키는 게 너무 싫었어요.

그렇다고 내 마음을 남에게 내려놓을 수도 없고... (손예진)

 

이런 말을 이끌어내서 나눌 수 있다는 것도 재주는 재주다.

결핍과 아픔에 대해, 들키기 싫은 마음에 대해 말하기 쉽지 않은 일이니 말이다.

 

누구나 살면서 그렇잖아요.

그런 사람 만나고 싶은 거죠.

딱 보고 그냥 네 맘 안다.

아주 단순하지 않습니까?

'네 맘 안다.'는 사람.

앞에 어떤 수식어 붙이지 않아도 딱 보면 아는 사람 만나고 싶은 게 누구나의 꿈인 것 같습니다.

 

이 책에서 장난처럼 이 책의 인세는 결혼자금이라고 들먹였고,

사람들마다 장가가라는 투로 말을 걸지만...

눈이 높아도 너무 높다. ^^

이렇게 알 거 다 알면, 결혼은 할 수 있겠니?

 

그렇게 단순한 게 아니네, 이 사람아. ㅎㅎㅎ

 

 

--------------------- 어색한 표현 한 군데

 

221. 같이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에서 관조하는 입장이 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관조'는 좋은 뜻이다. 세상을 바라보면서(관) 마음에 대응되는(조) 어떤 생각을 얻게 된다는 건데... '관망' 정도로 바꿨으면 좋을 뻔 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2-05-10 09: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5-10 22: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5-10 15:2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