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윤석인 지음 / 오늘의책 / 2001년 3월
평점 :
절판


한때 이해인 수녀님의 글에 침잠했던 시절이 있었다.폭풍과 같던 격정의 청년기, 그 어둡고 불안하던 시절에 환한 해살 비친 앞마당 꽃밭을 가꾸던 누님같은 수녀님의 진솔한 글들은 내 마음의 불안을 거두어 주기도 하는 듯 했다.그러다 스물 안팎의 시절엔 마르크스와 엥겔스, 그들의 사회주의와 한국 경제, 세계 경제, 힘의 논리와 사회주의, 끝없는 시위와 주의 주장, 결국 패배하고 다시 울다가 일어서 승리하고, 다시 패배하고... 사회주의 는 무너져도 뭔가 희망은 있어야 하는데박노해씨는 노동 해방을 이름으로 삼았으면서, 사람만이 희망이라고 했고, 김지하는 생명의 사상을 부르짖었다.세상이 격동하고, 삶과 죽음이 희비가 엇갈리고 의미조차 불투명할 때, 역시 세상에는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었다.

대통령 당선자는 1면에서 갖은 행보를 보이는데, 현재의 대통령은 레임덕의 심한 덫에 걸려 헤매는 모습이 안쓰럽다.윤석인 수녀님의 치열한 삶에 대한 갈구와 노력이 사랑스런 책이었다. 누군들 좌절하지 않았으랴. 그러나 수천, 수만의 사람이 좌절할 때 주변의 한 두 사람의 힘으로 일어선 꿋꿋한 손들을 본다.오토다케 히로타다의 오체가 있고, 윤석인 수녀님의 그림이 있다.수녀님의 인제에 대한 소묘를 보면 눈물이 난다.얼마나 앉고 걷고 뛰고 약동하며 소용돌이치는 동작들이 그리웠으면 그리도 열심히 그려봤을까.이젠 조용히 하느님과 조응하며 살고 있을까.아님 아직도 왜 저를 이런 그릇에 주셨느냐고 원망하실까.수녀님, 열심히 생활하세요.저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도록 할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