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대륙 - 만화로 세계읽기, 환경
에머슨.몽텔리에.베지앙.트롱댕.블러치&므뉘 지음, 이경아 옮김 / 현실문화 / 200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로 세계 읽기 - 란 주제로 '돈, 국가, 환경'이란 삼부작을 기획하였다.

그러다보니, 환경이란 제목 아래 묶인 만화들이 따로 노는 모습을 보게 된다.

특히, 프랑스 만화가 주로 엮여 있어선지, 직선적인 메시지보다는 우회적이고 포괄적인 메시지의 전달이 많아 보인다.

칼리 이야기에서는 잰체하는 이들에게 환경의 본질을 보여준다. 환경은 혁명적인 사상으로 지켜지는 것이 아니다. 환경은 스스로 진화하며 인간이 환경을 보호한다든지, 보존한다는 가증스런 오만에 경고를 던지는 만화라고 읽었다.

친애하는 초파리에서는 환경 운동과 여성 운동의 접목 내지 긴밀한 연관성에 대하여 다중의 상징을 통하여 운동의 비현실성을 드러내고 있다. 6개월을 못 가는 여성 정치가의 생명, 이런 되지도 않을 인간들의 행위 뒤에서 Bzzz 소리를 내는 듯 마는 듯, 인간의 어리석음을 비웃는 듯 응시하는 초파리 귀하가 존재한다. 인간은 미물보다 못한 속물임을...

아른하임에선, 20년 전 꿈의 조경을 만든 곳이 폐허로 변해버린 것을 바라보는 어떤 사람의 정열과 좌절을 그린다. 과연 인간이 미래를 바라보면서 환경에 기여해야하는 것은 어떤 것일지를...

산책... 산책을 하면서도 현대인은 불안에 떤다. 자연과 하나되지 못하고, 늘 조화로운 자기를 추구하는 체 하면서도, 속된 먹을 거리와 그 외 잡동사니 발명품들의 수집에 열을 올린다. 결국 산책의 본질은 잡탕 주머니의 전골 냄비로 변해버려 인간 마음의 안정을 방해하는 것이다. 그것이 자본주의적인 삶의 결과이며, 다시 자본주의적인 삶의 요체이고, 원인으로 환원한다. 산책은 무의미한 걸까?

라 프레지당트는 대통령이란 말이라는데... 정부 부처와 의회의 각종 회의에 두 만화가가 초청되어 인터뷰도 하고, 기초를 잡는다. 여러 정치가를 그린 끝에 <정치는 매일 계속된다>는 이야기가 붙어있다. 핵심을 콕 찌르는 말이 아닌가. 정치는 매일 계속된다... 그러니 잘하니 못하니 왈가왈부할 필요도 없단 이야기다.

환경을 공부하기 위한 책 치곤 좀 어렵고, 난해하다. 아이들이 보기엔 어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