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놈들 - 하 세이초 월드
마쓰모토 세이초 지음, 김경남 옮김 / 모비딕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쓰모토세이초는 1960년대에 많은 장르물을 낸 작가다.

일본에서 비로소 번영을 구가하던 시대의 혜택을 입었다고나 할까.

그의 작품을 별로 읽지 않은 것은,

그만큼 시간이 흐른 작가로 여겨졌기 때문인데,

읽어보면 조금 진부하긴 하지만, 묘사가 긴박하고 실감난다.

 

상권에서 뿌려놓은 악의 씨앗들이

하권에서 발아하면서 뿌리가 엉긴다.

 

다 죽어버렸던 사람들이

주인공을 향해 손가락질하는 증거들이 드러난다.

그 와중에 사라져버린 다카코와 친구 변호사...

 

도대체 책이 다 끝나가는데,

다카코와 변호사 녀석은 어디로 갔는지... 했더니,

마지막 페이지에 두 이름이 나란하다.

멋진 작품이다.

 

머릿속에 이런 작품을 그려가면서

연재를 한다는 작가의 뇌 구조라는 것은 어떤 걸까, 몹시 궁금해진다.

지금처럼 작가 군단이 있는 시대와는 다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