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교육과정-수업-평가를 응원합니다 - 학교 혁신을 위한 교사들의 입문서
천정은 지음 / 맘에드림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선생님...은 학생이 입장에서 존경하는 직업인의 상이라면,

교사...는 객관적인 일상적 직업인이고,

스승...은 도제식의 수련 과정에서 얻게 되는 명예 정도일 터인데,

교육자...는 가르치는 사람의 입장에서 추구해야 할 어떤 상을 가진 인물이라 생각해 본다.

 

내년 3월이면 발령받은 것이 30년이 된다.

30년간 얻은 것도 적지 않지만,

타성에 따라 또는 부끄럽게도 이전의 교사들이 하던 행동을 따라 했다.

나의 철학이 없는 수업과 업무에 열심이었는데, 지금 돌아보면 반성할 점이 많다.

 

아이들이 성장하지 않는다면,

아무리 명강의를 펼친다 해도, 아이들에게 좋은 교육자는 아니다.

아이들을 성장하도록 이끄는 것이,

부족하지만, 동료 교사와 함께 그 과정을 설계하고, 진행하고,

또 돌아보면서 설계하는 살아있는 교사가 진정한 교육자의 태도를 견지하는 사람일 것이다.

 

지난 여름, 수원에서 만난 독서교육 선생님들은

누가 시키지 않았는데도, 교육자의 삶을 살려고 서로 배우고 있었다.

다시 돌아봐도 참 존경스러운 분들이었다.

 

이 책을 진작 사두고 이제서야 펼친 것은, 나의 부끄러움에 직면하기 힘들어서였다.

역시 부끄러웠다.

그렇지만, 이제 정년까지 남은 11년을 반성하며 살아야겠다는 의지를 갖도록 했다.

동료 교사와 함께할 여력은 없다.

그래서 혁신학교같이 일 많은 데로 갈까도 생각을 하고 있다.

씨앗을 심지 않으면 수확할 수 없을 것이므로...

수업을 나누는 씨앗을 심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다.

 

나 하나 꽃피어/ 풀밭이 달라지겠느냐고/ 말하지 말아라

네가 꽃피고 나도 꽃피면/ 결국 풀밭이 온통/ 꽃밭이 되는 것 아니겠느냐//

나 하나 물들어/ 산이 달라지겠느냐고도/ 말하지 말아라

내가 물들고 너도 물들면/ 결국 온 산이 활활/ 타오르는 것 아니겠느냐.(278, 조동화, 나 하나 꽃피어)

 

나이를 먹는다는 것이 곧 꼰대가 되는 것은 아니어야 한다.

육신의 나이는 어쩔 수 없지만,

나이들어 단단해지는 부분도 있고, 부드러워야 할 때도 알아야 하는 부분도 있다.

 

동료와 함께 교육철학과 교육과정을 고민하면서

내가 더 이상 수업기술자로 살고 있지는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교사는 수업기술자가 아니라 교육자여야 한다.(80)

 

교육자로서 아이들의 교실에 활기를 넣으려 이런저런 방법을 쓰기도 했다.

공동 일기를 쓰고 생각을 나누기도 했고, 그걸로 문집을 엮기도 했고,

아침마다 영어 속담이나 격언 발표하기 등의 조회로 격려하기도 했다.

교육자의 행동은 어떤 결과를 불러올 지 예측하기 힘들다.

그렇지만, 철학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실천해야 하는데,

학교가 쓸데없는 행정적 업무 중심으로 짜여져 있어서

나이들수록 업무 담당 부장이 되는 일은 피곤하다.

교육철학이 없는 교장과 함께 하는 부장은 지옥이다.

어제 동료들이랑 한잔 하면서 다들 부장은 못하겠다 한다.

 

교사가 잘 해내는 교실, 혹은 교사가 멋지게 보이는 교실이 아니라

학생들이 잘 배우는 교실이 목표라면 강의식 수업은 주된 교수학습법이 될 수 없다.(122)

 

나는 학생들의 협동학습에 익숙하지 않고,

강의식 수업을 유창하게 해도 잠들고 마는 아이들 앞에서 늘 좌절해 왔다.

학생들이 배우는 교실, 을 목표로 한다면,

협동학습으로 성장하는 수업을 만드는 수밖에 없다.

그렇지만, 한국 교사의 특성도 있어

매년 다른 과목 수업을 해야하는 것이 힘들다.

깊어지기 보다는, 얕게 피상적으로 스치는 시간이 많아서 힘들다.

 

학점제처럼 변화될 필요가 그래서 있다.

언젠가는 대학과 비슷하게, 쓰기에 10년이고 20년이고 몰두한 교사들이,

독서지도에 몰두한 교사들이 연구회를 만드는 모습을 상상한다.

그래서 나는 남은 10년을 독서지도에 몰두하는 교육자가 될 것을 꿈꾸고 있어

이런 책을 읽고 있는 것이다.

 

학생들이 그림처럼 앉아서

정숙하게 교사의 말을 듣고 있는 모습은

교사들에게 너무나 달콤한 광경입니다.

그러나 학생들의 정숙함이 배우고 있는 증거가 아니라면

과감히 포기해야...(130)

 

가능하다면 당장 신가중학교에서 동료들과 함께하고 싶지만,

내가 있는 자리에서 씨앗을 심지 않고서는 꿈은 헛된 것이다.

성장이 일어나는 교실을 보면서 퇴직하고 싶다.

아이들이 책에 대해 물어보고 이야기하는 교실에서

아이들의 성장을 기록하는 여생을 생각하게 하는 계절이다.

이 더운 여름을 지나면서, 내 마음에 씨앗이 하나 여물고 있다.

고마운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