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정, 흔들리지 않고 마음먹은 대로 - 그들에겐 이미 습관이 되어버린 결정에 관한 실전 수업
애니 듀크 지음, 구세희 옮김 / 에이트포인트(EightPoint) / 2018년 8월
평점 :
품절


결정 장애라는 말도 있다.

갈수록 삶의 양태가 순환이 빠르고 불확정성이 높아져서 그럴 것이다.

집밥과 도시락으로 살던 시대와 판이하게 다른 셈이다.

 

작가는 포커 선수 출신이라 한다.

포커는 재미있다. 체스처럼 실력이 우수하다고 월등히 유리한 게임이 아니라 더 매력적이다.

삶은 체스보다는 포커에 가깝다는 것이 작가의 전제다.

일면 옳고 일면 틀렸다.

어떤 나라에, 어떤 시대적 환경에서 살아가는가 하는 배경을 따진다면,

인생이라는 게임은 불공정하고 불공평하다.

 

아무튼, 결정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은 자기 계발을 위해 읽어볼 만한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그렇지만, 힘든 상황의 사람에게는 어떤 계발서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니,

이런 책은 좀 느긋한 상황에서 읽으면 좋겠다.

 

좋은 결정은 경험에서 온다.

그리고 경험은 나쁜 결정으로부터 온다.(마크 트웨인)

 

이 책을 종합하면 이런 말과 상통한다.

단 하나의 좋은 결정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순간순간의 결정들로부터 배우고 수정하여야만 조금씩 나아질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을 사야할지, 빌려볼지, 결정하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이미 엉뚱한 책을 많이 사봤기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이다.

결국 결정은 자기의 몫인 셈이다.

 

고흐의 이런 말을 적어 둔 적이 있다.

 

Great things are done by a series of

small things brought together.('그림의 힘' 중에서)

위대한 성과는 작은 결과들이 이어질 때 완성된다.

 

번역이 더 멋지다 생각했는데, 번역이 의도를 잘 살려서 그렇다.

 

포커에서 가장 경계해야 할 것으로 <결과로 판단하기>를 든다.

성패는 결과로 판단되는 것이 아니다.

다만, 결과들의 연속은 상당한 판단의 근거가 된다.

 

포커에 대입하여 결정을 '베팅'과 유사하다고 취급한다.

인생의 결정과 베팅은 대략적으로 비슷한 형태를 띠지만,

베팅이 놀이의 수준에서 일어나며, 인생을 완전히 걸 만한 경우는 드물다는 면에서 차이가 있다.

물론 프로 선수야 다를 수 있겠으나, 액수 면에선 크더라도 파산지경은 아닐 것이다.

 

인간은 무언가를 아주 쉽게 믿고,

의심하는 것을 매우 힘들어하는 존재.(90)

 

인간의 속성은 이러면서도 편협하다.

 

우리와 똑같은 클론들에게 마음이 기우는 것을 막아야 한다.

또한 그것이 매우 힘든 일임을 알아야 한다.(228)

 

믿고 싶은 것을 믿는다. 그리고 새로운 빨간 알약이 지시하고 있는 세계에 대해서는 무시하려 든다.

그러면서도 자신과 비슷한 성향의 집단에 마음을 기울이며 고개를 주억인다.

그런 존재여서 지속적인 학습은 기대하기 힘든 것이 인간 존재의 숙명이다.

 

나의 성공은 나 자신 덕분이라 여겼고

실패는 불운을 탓했으며

다른 플레이어들이 승리는 실력이라 인정하지 않았고,

그들의 패배는 그들의 형편없는 실력 때문이라 속단했다.(164)

 

인생을 단기적으로 보면 그럴 수 있다.

(나쁜 결정으로 인한)작은 실패들을 통해 배우지 못하는 모습을 잘 드러내고 있다.

 

<틸트>의 상황을 멈추고 악순환을 피하라는 말은 중요하다.

 

틸트는 포커플레이어 최악의 적이고,

제대로 된 의사결정 능력의 결여를 상대에게 즉각 알릴 수 있다.

최근의 상황을 부풀려 생각하고 극단적 방식으로 대응한다면,

그 사람은 틸트하는 중이다.(303)

 

나쁜 결과로 인한 감정의 영향이

비합리적이고 감정적 결정을 내리게 하고,

더 많은 나쁜 결과를 가져와

계속해서 결정에 부정적 영향을 가져오는 것.(303)

 

틸트의 개념이다.

핀볼 기계가 오작동될 때 스톱되는 시스템의 어휘라는데,

멘붕이 오고 될대로 되라는 식의 자포자기 상태가 되겠다.

 

어떤 분야의 용어든 전문적 용어가 삶의 무늬와 매칭될 때,

새로운 비유로 쓰이며 재미를 주기도 한다.

미생에 쓰이는 바둑 용어들이 그렇다.

 

이 책에 쓰이는 비유들도 인생과 잘 들어맞는 것들도 있지만,

포커판처럼 결정과 성패가 금세 드러나서 일희일비하는 것이 아닌 인생에서는,

꾸준히 지켜보는 멀리보는 눈이 필요한 듯 싶다.

 

가능한 한 최고의 베팅을 한 뒤에도 계속 패배를 경험할 것이다.

그렇지만 미래를 절대 확신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나면 더 잘 할 수 있고,

더 행복해질 수 있다.

우리는 매번 옳은 결정을 내릴 것이 아니라,

우리의 믿음을 정확하고 객관적인 세계관을 향해 보완하고,

불확실성 사이로 길을 찾아가는 것이 되어야 한다.(349)

 

짜장면이냐 짬뽕이냐,

결정하는 데 정답은 없다.

짬짜면처럼 반반은 최악의 해답이다.

더 기름진 것이 필요한 날의 짜장면과,

칼칼한 해장을 필요호 하는 날의 짬뽕은 호환될 수 없는 것인지도 모른다.

 

<틸트>의 상황이 오지 않도록 주의할 것.

이것만 해도 중요한 가르침이다.

간밤의 과음으로 뒤틀리는 속에서는 짜장면도, 짬뽕도 이물질일 터이니...

 

좋은 결정을 위해서는 관찰과 성찰,

작은 결과들의 성패에 지나치게 휘둘리지 않는 자세 등 단단한 마음이 필요하다.

읽고 나서도, 역시 결정은 어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