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림의 중요성을 깨달은 달팽이
루이스 세풀베다 지음, 엄지영 옮김 / 열린책들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간편한 플라스틱 덕분에 가볍게 용기를 사용하지만,

플라스틱은 자연을 망치고 인간에게 칼날이 되어 돌아오고 있다.

 

들판을 돌아다니면서

전 정말로 많은 것을 깨우칠 수 있었어요.

특히 느림의 중요성을 말이죠.

민들레 나라는 저 먼 곳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간절한 마음 속에 있었다는 걸 말이에요.(93)

 

달팽이가 말하는 것은 단지 환경의 이야기가 아니다.

삶의 이야기이며,

마음가짐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느리게 산다는 것은,

달팽이의 진액을 배양액으로 삼아 민들레가 피어날 수 있게 만드는

새로운 탄생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빠른 속도로 달려가 버린 삶의 뒤에서는

어떤 생명체도 움틀 수 없다는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