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친구
마리 유키코 지음, 김은모 옮김 / 엘릭시르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 사건은 실로 불가해하고 불쾌하고 부도덕했다' -69쪽-

 

소설을 읽어가면 갈수록, 실화를 배경으로 한 소설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읽기 시작한 순간부터 약간은 초조하고 불안한 기분이 들기 시작했다. 아, 물론 '여자 친구' 띠지의 문구가 큰 한몫을 했다. 알 수 없는 불쾌감이 스멀스멀 올라오게 만드는 데에는.

 

'여자 친구'는 같은 날 같은 맨션에서 일어난 두 건의 독신 여성 살인사건은 큰 이슈가 되었고 피해자라고 알려져 있던 피해자들의 과거 경력이 낱낱이 밝혀지기 시작하면서 사건은 걷잡을 수 없이 이상한 방향으로 변질되기 시작한다. 실제 사건에서도 소설 속에서도 모두가 '엿보기', '사생활 파헤치기'에 몰두하기 시작하고 실제 범인에 대해서는 오히려 별 관심을 갖지 않는 듯 한 행태를 보이기 시작한다. 생전에 피해자를 실제 알았던 지인들부터 인터넷에서만 알고 지내던 타인들까지 '그녀'에 대해 온갖 이야기들을 쏟아낸다. 생전에 그녀 또한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들과 글을 숱하게 남겼기 때문에 자신의 실제의 모습과는 전혀 다른 인물로 죽기 전에도 죽은 후에도 계속해서 덧칠이 되고 있다. 르포 작가 노에에 의해 사건을 재구성되고 주변 인물들을 면담하면서 추리되는 과정을 통해 사건을 보여주면서 두 여성의 죽음 이면에 숨겨진 충격적이고 비참한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더 이상 두 여성의 살인사건의 범인은 중요하지 않은 채, 처음부터 끝까지 이중생활을 했던, 해야만 했던, 선을 넘었던 여성에 대한 도를 지나친 호기심만 남게 된다. 타인을 '엿보기'에 열광하는 것도 '드러내기' 위해 상상초월의 행동도 서슴치 않는 행동들도 참으로 마음을 어지럽게 한다.

 

대부분은 소설, 영화 등의 매체를 통해서 추악한 현실을 다룬 사건을 접하고 실제적인 상황보다 더 큰 분노를 때론 터트리다가 실제 현실은 매체에서 다루지 못할 정도로 더욱더 추악하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그리고는 슬쩍 외면하고 싶어진다. 마치 밝은 세상만을 알고 싶다는 듯이. 세상은 정말 요지경인 것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악의 숲
장 크리스토프 그랑제 지음, 권수연 옮김 / 포레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 장 크리스토프 그랑제의 '악의 숲'을 읽다 보면 모든 사람들은 다 음험한 본성을 숨기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에 암울해지기도 했다. 그만큼 '악의 숲'은 전작들보다 더 강렬해지고 공포심은 배가 되어 마음을 쪼그라들게 한다.

 

소설의 주인공인 '잔'은 사회적으로 성공한 수사판사이지만 실상은 외로움에, 사랑에 지친 여성으로 등장하여 실패한 사랑을 부여잡고자 몸부림치며 일상에 강박증세를 보이면서 소설은 시작된다. 급기야 법적으로 해서는 안되는 일을 저지르게 되고 그 와중에 살인사건의 예고편 같은 내용을 접하게 되고 잔은 점점 더 빠져들게 된다. 현실에서는 이루 말할 수 없는 전대미문의 연쇄살인사건이 파리 도심에서 발생하면서 두 사건이 서로 연결되었음을 알게 되고 깊이 관여하게 된다. 연쇄살인사건은 원시 문명의 인신공양, 식인증, 자폐, 유전으로 연결되어 파리, 니카라과, 과테말라, 아르헨티나의 혼령의 숲으로 향하게 되고 중남미 역사와 복잡하게 얽히면서 사건은 복잡다단해지고 심리적으로도 막다른 길에 몰린 듯한 기분이 들게 한다. 그나마 이 음울한 사건 속에서 한줄기 빛이라면 스스로 자괴감에 몸부림치던 '잔'이 그 상황에서 벗어나 사건에 매달리게 되면서 스스로 자존감을 찾아가는 점이다. 사건을 수사하고 퍼즐 조각 같은 단서들을 서로 결부시키고 사건에 적극적으로  임하면서 '잔'은 '악'의 기원이자 종말 같은 광기의 범인을 찾아내고 자존감을 되찾게 된다. 더불어 새로운 시각으로 세상을 보게 된다는 점이 광폭한 연쇄살인의 행태와 연출된 사건의 현장, 유전자 기호 같은 암호, 믿고 싶었던 사람에 대한 믿음이 철저하게 무너져 내려도 참을 수 있게 한다. 그만큼 주인공의 심리묘사가 세밀하고 긴장감은 처음부터 끝까지 놓치지 않고 배치되어 마지막 장을 덮었을 때야 안도의 숨이 내쉬어진다. 휴~~

 

오랜만에 작가의 스릴러 소설을 읽어서인지 흥미진진했던 전작들도 생각이 나고 '인간' 자체가 복잡 미묘한 존재라는 사실을 새삼 다시금 알게 된 것 같아 기분이 좀 묘하다. 믿어야 하는 존재도 인간이고 믿지 말아야 할 존재도 인간인 것 같아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리 홀리데이 (대형 파리 전도 수록) 최고의 휴가를 위한 여행 파우치 홀리데이 시리즈 20
정승원 지음 / 꿈의지도 / 2015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꿈을 꾼다. 파리 여행이 현실이 될 수 있기를 하고 마음속에 막연하게 품어 온 세월이 무색하리만큼 아무런 정보 수집도 경제적 자금 마련도 하지 않은 채, 세월만 흘러보내고 있는 중이었다. 아마도 파리 여행이 현실이 되지 않은 채, 동경이 동경으로 끝날 거라는 생각이 있어서 있지 않을까 싶다. 그러다 '파리 홀리데이' 책을 보게 되었고 너무나 세분화되어있고 현실적인 책을 마주하다 보니, 꿈만 꿀 것이 아니라 책을 완독하고 정보를 수집하고 자금을 꾸준히 모으고 여행가방을 싼다면 현실이 되지 말라는 법이 없지 않을까 싶다. 결국 매번 나를 주저 앉힌 것은 낯선 곳을 향한 '용기' 없었기 때문이었으니까 말이다. 아무튼 며칠 동안 조금씩 읽어나간 '파리 홀리데이'는 갈피를 잡지 못하고 아득해지는 낭만만을 이야기하는 여행서가 아니라 직접적인 용기를 줄 수 있는 현실적인 여행서이기에 여행을 준비하고 떠나볼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힘을 준다.

 

'파리 홀리데이'는 정말 말 그대로 꼼꼼히도 세분화되어 있구나 싶게 만들어져 있다. 여행일정에 맞는 일정 안내, 숙박, 교통에 대한 정보를 주고 파리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박물관, 산책길, 사진이 잘 나올 수 있는 장소, 먹거리, 쇼핑 등등에 대해 세세히 알려준다. 파리의 역사가 숨쉬는 고전적인 장소인 왕궁, 박물관, 미술관, 에펠탑부터 유명한 카페, 쇼핑거리까지 단숨에 달려가는 듯한 느낌으로 접하게 된다. 파리의 전반적인 이야기와 각 지역별로 더욱 더 자세히 알려주는 알짜배기 정보까지 읽다보면 마음은 이미 벌써 파리의 한 거리에서 한시라도 놓칠까봐 두리번 거리는 나를 보는 듯하다. '파리 홀리데이'는 막연하고 또 막연하게만 생각했던 파리의 여행이 좀 더 현실감있게 다가갈 수 있게 만든다는 점에서 마음에 드는 책이다. 마음이 슬며시 '쿵쾅'거리리 시작했다고나 할까.

꿈을 꾼다. 준비잘해서 파리로 떠나는 그 날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괴 엘릭시르 미스터리 책장
다카기 아키미쓰 지음, 이규원 옮김 / 엘릭시르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실제 일어난 유괴사건을 배경으로 모방범죄에 잔혹함을 더한 유괴사건을 소설화. 읽고나면 피해자에 대한 배려는 전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쿄 기담집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55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양윤옥 옮김 / 비채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루키를 좋아했었던, 지금까지도 좋아하게 만들었던 마음을 새삼 알게 한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