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읽고나서 바로 그 느낌을 글로 옮기지 않으면 이젠 연기처럼 순식간에 사라져버린다. 그 감동들을 오래 묶어둘 수 있다면 좋을텐데 한다.

 

<초간단 리뷰>

 

 

 

 

 

 

 

 

 

 

 

 

 

 

 

예전에 '사신 치바'를 처음 읽었을 때 생각했었다. 내가 후에 죽음을 맞게 될 때 사신을 만나게 된다면 꼭 사신 치바였으면 좋겠다라는 만화적 상상을 했었더랬다. 그만큼 '사신 치바' 단편 속에서의 사신인 치바는 충분히 매력적이었고 따뜻했었다. 그 뒤 한참의 시간이 흐른 후, 치바의 후편격인 '사신의 7일'이 출간되었고 출간되자마자 '내사랑 치바' 어쩌구 하면서 부리나케 사고 읽었다. 그런데 읽고나서 개운하지가 않는 것이다. 뭔가 변해버린 듯한, 내가 기대했던, 기억 속에 있던 사신 치바가 아닌듯한 모습이었고 너무 심각하고 무거웠다. 그만큼의 시간이 흘러 치바도 인간사 속에서 무거움을 겪어서인지, 읽은 내가 나이가 들어서인지...암튼 좀 아쉬운 치바의 귀환이었다.

 

 과거의 파트너 키즈민 라이더의 간곡한 권유로 탐정 생활을 끝내고 다시 형사직으로 복귀한 해리 보슈는 오랜시간 마음 속에 앙금처럼 남아있던 미해결 사건인 1988년 레베카 벌로런 살인 사건이 '콜드 히트'로 불리는 새로운 증거가 발견되어 재수사에 들어가게 되고 그 사건의 범인이라고 굳게 믿고 수사했던 인물이 범인이 아님이 밝혀지면서 보슈는 수사자체를 다시 되집어봐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우선 마이클 코넬리의 보슈형사가 등장하는 소설들은 믿고 보는 소설이니 더 이상 할말이 없다. 약간의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대체적으로 재미있다. 속도감도 있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페인 곶 미스터리 엘러리 퀸 컬렉션 Ellery Queen Collection
엘러리 퀸 지음, 김예진 옮김 / 검은숲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북대서양 연안에 자리한 스페인 곶 대저택에서 외부와의 접촉이 거의 없는 월스트리트의 거부 고드프리가 살고 있는 저택에서 이상한 살인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우연히 그곳을 오랜 친구인 매클린 판사와 여행을 하던 중 가게 되고 의도치않게 사건수사에 깊숙이 개입하게 된다. 매클린 판사와 엘러리는 머물기로 한 집에서 스페인 곶 저택의 주인 고드프리의 딸인 로사가 결박된 채 발견되고 그녀는 기이한 이야기를 한다. 거구의 괴한이 산책 중이던 삼촌과 자기를 납치, 감금하고 삼촌을 다른 사람으로 착각한 채로 납치해갔다는 것이다. 엘러리와 매클린 판사는 우선 그녀를 저택에 데려다 주게 되는데 그곳에서는 더 엄청나고 기이한 살인사건이 발생했고 저택에 머무는 모든 사람들이 용의자로 주목받게 된다. 엘러리와 매클린 판사가 수사를 진행할수록 기이한 인물들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저택의 손님들은 모두가 수상하고 이상한 관계임이 드러나면서 살해당한 벌거벗은 남자의 정체가 차츰 드러나기 시작한다.

 

'스페인 곶 미스터리'는 괴팍한 월스트리트의 거부 고드프리가에서 벌어진 유괴,납치사건과 살인사건이 연이어 일어나는 사건을 다루고 있다. 우선 눈여겨볼 점은 이 집의 삼촌과 살해당한 남자의 신체적 조건과 외모가 비슷하다는 점에서 어리석은 괴한은 잘못된 유괴를 하게 되고 잘못된 유괴였음을 눈치채고 다시 살인사건으로 마무리한 것처럼 보인다는 점이다. 하지만 그렇게 단순하게 생각하기에는 발견된 시체는 희한한 상태로 발견되었고 저택에 모인 모든 사람들이 서로가 전혀 어울리지 않는 인물들이라는 점이 흥미를 더하면서 사건을 진행하고 해결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그런면에서는 이 책 앞서 읽었던 시리즈보다는 좋다. 엘러리 특유의 사건을 추리하면서 현학적으로 빠질 때마다 매클린 판사가 제동을 거는 면도 재미있고 말이다. 아직 미처 읽지 못한 다음 시리즈로 가뿐한 마음으로 넘어가볼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란달의 시네마 레시피 - 영화 속 디저트부터 만찬까지 한 권에!
정영선(파란달) 지음 / 미호 / 2014년 6월
평점 :
품절


'그 시절 우리가 사랑한 영화'라는 1관 제목에 걸맞는 이야기가 한 권의 책에 가득하다. 때로는 추억여행을 또 때로는 미처 알지 못했던 영화 속 음식과 레시피에 놀라며 하루를 꼬박 이 책과 함께 했는데 왠지 모를 뭉클함이 생겼다. 추억의 영화를 다시금 되새김질하며 그 시절의 '나'를 떠올렸기 때문이고 그당시의 감정과 영화 속 음식에 대한 향수에 젖어들었기 때문이었다. 사실 그저 영화 줄거리에 집중하느냐고 무심코 보며 놓쳤던 영화 속 배경에 놓여있던 음식과 인테리어가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지는 얼마되지 않았기에 새삼 전에 보았던 영화와 지금 보고 있는 영화가 새롭게 보이기 시작했고 '시네마 레시피'를 읽으며 '아, 그랬었구나'하고 있다. 뒷북 치고 있는 것 같기는 하지만서도.

 

아무튼 '시네마 레시피'에 등장하는 수많은 영화에 열광하던 시절과 미처 보지 못한 영화 속 음식에 대한 이야기에 푹 빠져 있는 중이고 언젠가 순서대로 혹은 느낌대로 다 만들어볼테다라는 꿈도 야무진 생각을 해보며 읽어나간 책은 예상 이상으로 소소한 감동을 준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마음 속 깊은 곳에서 잊고 있었던 마음을 건들린다고나 할까. 나름 베이킹에 처음 관심을 갖기 시작하고 구입했던 첫 책의 저자가 이 책의 저자 파란달님이었기에 더 마음이 가는지도 모르겠고 말이다. 지금도 가장 많이 들여다보는 책이기도 하다. 레시피에 군더더기가 없이 중요한 포인트를 잘 잡아준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파란달님의 레시피를 그대로 따라하면 실패가 적다는 점이 가장 마음에 든다. 간혹 다른 책의 레시피를 열심히 따라했는데 전혀 다른 결과물이 나올 때는 초보 베이킹하는 사람에게는 온갖 좌절(?)의 감정이 들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는 파란달님의 레시피는 믿을 수 있다.

 

'시네마 레시피'는 영화와 영화 속 음식에 대한 이야기이다. 그렇기에 레시피에 집중하기보다는 영화 속 이야기와 주인물들의 감정을 따라가며 레시피가 등장하기 때문에 영화에 대한 추억여행이 될 수도 있고 영화 속에 등장하는 음식에 대한 주인공들의 아련한 감정을 일깨우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무심히 보고 지나쳤던 영화 속 주인공들이 음식을 함께 하는 장면에서 등장했던 중요한 장치들을 이제야 깨닫고 있는 중이다. 그저 감정선에 등장하는 하나의 장치로만 보았기에 그 안에 담긴 음식이야기에 소홀했다고나 할까. 인간사에서 먹고 마시고 하는 가장 기본적인 행위 속에 수많은 감정들이 넘쳐나고 있다는 것을 새삼, 새삼 느끼는 중이다. 그리고 더불어 반가웠던 영화 '스트레인저 댄 픽션'이었는데 정말 좋은 내용, 좋은 배우들이 등장함에도 불구하고 많이들 알지 못하는 것 같아 아쉬웠던 영화였는데 조금 다른(초코칩 쿠키에서 마카다미아 쿠키)레시피였지만 소개가 되어 행복했다. 다시금 그 영화를 보며 달콤한 쿠키를 베어 물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화가
미쓰다 신조 지음, 현정수 옮김 / 북로드 / 2016년 8월
13,800원 → 12,420원(10%할인) / 마일리지 69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9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0년 12월 20일에 저장

마음의 발걸음- 풍경, 정체성, 기억 사이를 흐르는 아일랜드 여행
리베카 솔닛 지음, 김정아 옮김 / 반비 / 2020년 10월
19,000원 → 17,100원(10%할인) / 마일리지 9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9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0년 12월 20일에 저장

일인칭 단수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홍은주 옮김 / 문학동네 / 2020년 11월
14,500원 → 13,050원(10%할인) / 마일리지 72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9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0년 12월 20일에 저장

블랙 쇼맨과 이름 없는 마을의 살인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최고은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0년 11월
18,000원 → 16,200원(10%할인) / 마일리지 9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9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0년 12월 20일에 저장



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돌의 내력 - 제110회 아쿠타가와상 수상작
오쿠이즈미 히카루 지음, 박태규 옮김 / 문학동네 / 2007년 1월
평점 :
절판


놀라움의 연속...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