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한정 트로피컬 파르페 사건 소시민 시리즈
요네자와 호노부 지음, 김선영 옮김 / 엘릭시르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보다 어둡다. 진지하다기 보다는 그저 어두우려고 폼을 잡고 있는 쪽에 가깝다. 작가는 고등학생보다는 소시민인 척 하기에 더 방점을 찍고 있는 듯. 그러나 이런 방향이라면 구태여 이런 제목을 가질 필요는 없지 않은가.
잘 읽힌다는 점은 분명한 장점이다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