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환화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54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민경욱 옮김 / 비채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 게이고의 작품이 이 정도의 흡인력을 만들어내는 일이야 당연하지. 원자력에 대한 고민도 충분히 깊이 있고. 하지만 역시 예전 작품을 되살리는 일은 쉽지 않군. 아무래도 자연스럽지 못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