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18
미나토 가나에 지음, 김선영 옮김 / 비채 / 2009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연작, 독백, 화자. 추리소설의 성취한 기법적 성과를 적절하게 활용한 수작. 복수를 통해 구현되는 인간의 다양한 면모와 입장 차이를 돌아보게 했다는 점도 명민한 부분. 다만 그것을 꼭 중학생을 통해 표현했어야 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