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디킨스, 위대한 유산 ☞ https://youtu.be/8-5vQ5yl3CU

로맹 가리, 에밀 아자르 ☞ https://youtu.be/vKy0n0XDJMM

마담 보바리, 플로베르 ☞ https://youtu.be/awC0tN9mWuU

댈러웨이 부인, 버지니아 울프 ☞ https://youtu.be/MTUYTbjXDbA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700명을 넘었는데도 여전히 배가 고프다. 내 시야에는 어느새 스타트업 유튜버들이 차츰 사라지고, 구독자 7,000명 혹은 70,000명을 거느린 대형 유튜버들이 더 자주 어른거리기 때문이다. 한때는 구독자가 100명만 되었으면, 혹은 500명만 되었으면 했는데...

 

유튜브 동영상 하나에 좋아요, 댓글이 순식간에 100개 혹은 200개씩 달리면 정신을 차리기 힘들다. 댓글 다는 일이 어느새 밀린 숙제하듯 일과가 되고 있다. 그래도 구독자 한 사람 늘리기 위해 노심초사했던 '어려운 시절'을 생각해서 댓글 하나 소홀히 하지 않으려 기를 쓰고 있다.

 

유튜브 이용자들은 앞으로도 계속 급증세를 이어갈 듯하다. 비대면 활동이 어느새 일상화된 탓도 그런 추세에 일조하는 듯하다. 조금 더 시간이 지나면 1인 1채널 시대가 도래할 듯한 분위기마저 감지된다.(1인 다채널 소유자도 많기 때문에 결국에는 인구수 만큼 유튜브 채널이 만들어질 듯하다.)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리기 시작한지 불과 몇 달 지나지 않았지만, 초보 유튜버가 어설픈 눈으로 바라보더라도 신생 유튜버들은 끊임없이 밀려 들어오고 있는 게 확실하다. 특히나 직장에서 막 은퇴하기 시작한 50대, 60대의 활동이 유독 도드라지는 느낌도 받는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식으로 이어지는 유튜브 진입 행렬을 보노라면 마치 노아의 방주를 보는 듯하다. 이 거대한 배에 올라타지 않으면 마치 무슨 큰일이라도 나는 것처럼 밀려오기 때문이다.

 

유튜브 동영상을 올리고 나면 잠깐씩 짬을 내서 최신 동영상에 대한 홍보를 하러 돌아다니기도 하는데, 그때마다 느끼는 게 하나 있다. 알라딘 서재는 어느새 왜소해도 너무 왜소해졌구나, 하는 느낌이다. 가령, 네이버 검색창에서 [자기 앞의 생, 에밀 아자르]를 입력하고 '블로그'를 선택해서 검색하면, 네이버 블로그 글이 100개 정도 나올 때, 알라딘 서재글이 겨우 한둘 정도가 검색된다. 다른 검색이라고 크게 다르지 않을 듯하다. 내가 최근에 동영상으로 만들었던 작품들을 홍보하기 위해 [마담 보바리, 플로베르]를 검색하거나, [버지니아 울프, 댈러웨이 부인]을 검색했을 때도 결과는 별반 다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극히 단편적인 일면만 보고 <알라딘 서재>가 너무 왜소해 졌다고 성급한 판단을 내리는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내가 업로드한 '고전 명작들'을 네이버에서 검색했을 때의 결과가 이상하게도 알라딘에 불리한 쪽으로 왜곡되어 나타났다고 믿고 싶은 생각마저 없어졌다. 똑같은 검색어를 입력했을 때, 네이버 블로그 글이 100건 정도 검색될 때 알라딘 서재글이 겨우 한둘 정도로 검색되는데, 거기에 무슨 검색 과정의 왜곡이 있어봐야 얼마나 있겠는가. 더군다나 내가 예전에 올렸던 알라딘 서재글은 어김없이(!) 또박또박 검색되어 올라왔었다.

 

물론 내가 제일 걱정하는 건 알라딘이 망하는 거다. 지난 17년 동안 내가 써 왔던 글은 대부분 알라딘에 저장해 놓고 있는데, 이 글들이 통째로 날아간다면 그보다 더 억울한 일도 없을 터이기 때문이다. 나는 앞으로도 상당 기간은 책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계속 만들어 올릴 것 같다. 독자들의 반응조차 희미할 정도로 외진 플랫폼에서 계속 글을 쓰는 것보다는 세계 최고의 플랫폼에 이미 읽은 책들을 영상으로 소개하는 일이 훨씬 더 보람있고 유익할 것 같기 때문이다. 물론 노력에 대한 적절한 보상이 뒤따른다는 점도 무시하기 어렵고...

 

아이러니하게도 유튜브 동영상을 만들어 올리고 나서 내 서재 방문자수가 도리어 늘어나기 시작했다. 유튜브 채널에 책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올릴 때마다 '알라딘 서재 링크글'을 달기 때문일까? 아무튼 알라딘 서재가 오래 오래 살아남아서 내가 이 공간에 끄적거려 놓았던 글마저 유튜브라는 대홍수에 휩쓸려 떠내려가지 않았으면 좋겠다. 어쨌든 나는 유튜브라는 새로운 '노아의 방주'에 부지런히 내 글을 옮겨 실어야겠다. 텍스트로 만들어 놓은 컨텐츠를 옮겨 싣기 위해 꼭 필요한 과정인 '영상화 작업'이 여전히 힘들긴 하겠지만...

 

 * *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4-23 01: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oren 2020-04-23 15:11   좋아요 1 | URL
유튜브 채널은 <구독자 1,000명 이상 & 최근 1년 누적 시청시간 4,000시간 이상>이 되어야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답니다. 수익 창출은 반드시 구독자 수와 연동되는 게 아니라, 내 채널의 영상에 달린 광고 시청 시간이 좌우하는데, 구독자수가 적어도 헤비 유저들이 자주 & 오래 시청해 주면 꽤 쏠쏠한 수익이 나기도 하고, 뜨네기 구독자들이 많은 채널인 데다가 짧은 영상들이 많으면 예상밖으로 저조한 수익이 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저는 아직까지는 <채널 승인 요건>조차 충족하지 못하는 단계라서 ‘수익‘을 생각할 때는 아닙니다만, 중장기적으로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 하게 되면, 구독자 수, 시청 시간, 수익 창출 등이 자연스레 따라오리라 믿고(!), 최대한 양질의 영상을 만들려고 애쓰고 있답니다.. 대략 매주 1편씩만 올리더라도, 1년이면 40개 이상은 올릴 수 있고, 이런 식으로 5년 내지 10년 쌓이면 수백 개의 책 소개 동영상을 만들 수 있을 테니, 그렇게만 될 수 있다면 책을 읽은 보람과 책을 소개하는 보람을 동시에 맛볼 수 있으리라 생각하고 있답니다.

알라딘은 제게는 늘 고향 같은 아늑함이 느껴지는 공간이라, 여기에 글을 올리는 걸 소홀히 한다는 건 마치 고향에서 멀어지는 듯한 기분까지 드는데, 바쁜 도시 생활을 하다가도 문득 고향이 그리우면 언제든 달려가듯이, 언제라도 맘 속에 담아 놓고, 수시로 들락거릴 껍니다.!! 애정이 담뿍 담긴 댓글과 응원, 정말 고맙습니다.^^


stella.K 2020-04-23 12: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축하합니다. 사람의 욕심이란 게 끝이 없긴하죠.
뭐 조만간 거대 유투버되실 것 같은데요 뭐.ㅎㅎ
그러게 말입니다. 오렌님 걱정 하시는 거 저도 동감입니다만
알라딘에서 책 사 보는 사람이 없어지면 모를까
쉽게 사이트가 없어질까 싶기도 하네요.
단지 서재가 좀 활성화가 됐으면 좋겠는데
저부터도 드문드문 글을 올리는지라...ㅠ

지난 번에 가르쳐 주셨던 로맹가리 부분 잘 들었습니다.
소설 책 잘 안 읽는 오렌님이 전작하실 정도면 로맹 가리는 정말 대단한 소설가죠.
로맹 가리의 오렌님이 분석은 탁월하신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오렌님의 유튜브가 번창하실기 빌겠습니다.^^

oren 2020-04-23 15: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알라딘 서재 플랫폼이 너무 고색창연하게 느껴질 때가 많습니다. 마치 고향의 마을 입구를 오래도록 지키고 서 있는 느티나무를 닮았다고나 할까요? 사시사철, 여름이나 겨울이나 한결같이 제 자리를 지키고는 있지만, 조금씩 늙어가면서 나뭇가지가 차츰 성기고, 여기저기 부러진 가지들도 엿보이고, 보기에 안쓰러울 때가 많은, 그런 느낌이 자꾸만 듭니다.

알라딘이 기본적으로는 ‘책을 파는 인터넷 서점‘이긴 하지만, 다양한 아이디어로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꽉 붙들어 매어둘 수도 있는 멋진 공간이 될 수도 있을 텐데, 이제는 날이 갈수록 <알라딘 서재>는 그냥 방치하는 듯한 느낌을 떨치기 어렵습니다. 네이버 블로그조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TV 등을 만들어 발빠르게 광고 수익을 쉐어하는데, 알라딘은 양질의 컨텐츠를 무한정 제공하는 헤비 유저들에게조차 일말의 동기부여가 되는 정책들을 거의 만들어내지 못한 채 그저 무신경한 듯합니다. 아무쪼록 알라딘이 꿋꿋이 살아 남아서, 아무 때라도 만나보고픈 이웃들과 온갖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stella.K 님의 응원과 격려, 잊지 않을께요.^^

CREBBP 2020-05-31 07: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려요. 곧 1000 명 돌파하면 적지만 광고수입도 들어오겠네요. 아무리 수익 구조가 적다 고 해도 애드온 수입 100 원 200원규모 보다는 크지 않을까 싶어요. 30원 같은 애드온 으로도 기쁜 걸 생각하면 첫 광고 수입이 생기는 시점도 역사적으로 중요기점이 될 듯해요.

oren 2020-05-31 18:41   좋아요 0 | URL
CREBBP 님, 반갑습니다. 대망의(?) 구독자 1,000명 돌파는 지난주에 이뤄졌고요, 광고 수입까지 얻기 위해서는 ‘최근 1년 누적 시청시간 4,000시간‘도 충족시켜야 한답니다. 아직은 누적시청시간이 2,000 시간 남짓밖에 되지 않아서,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듯해요. 꾸준히 좋은 영상을 만들어 올리다 보면 구독자와 시청시간은 계속 늘어나리라 믿고 있습니다.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