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는 조용하게 셰익스피어와 세르반테스 서거 400주년이 지나간다 싶었는데, 뜻밖의 대작이 출간되었다. 이상섭 교수의 새로운 셰익스피어 전집이 통째로 나온 것. 셰익스피어의 작품을 총 망라하고 있으며 분량도 1,800쪽에 이른다. 희곡 완역본으로는 김재남 교수와 신정옥 교수의 번역본이 나와 있지만(김정환 시인의 번역본은 아직 완간되지 않았다) 시까지 망라한 단독 번역 전집은 유일하지 않나 싶다. 



이상섭 교수는 이미 로맨스 희극전집을 펴낸 바 있기 때문에 비극 전집 정도 나올 줄 알았는데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다. 단권짜리여서 사실 강의용으로는 쓸 수 없다는 게 흠이지만(분권돼 나오면 좋겠다) 여하튼 소장용 전집판으로 '사건'이라고 할 만하다. 

"국내 최초로, ‘전집’(全集)이라는 말 그대로, 셰익스피어의 ‘모든’ 작품(44편)이 수록되었다. 이 방대한 양의 책을 번역한 이상섭 연세대 명예교수는 서양에서 가장 최근에(1990년대) 집단적으로 연구된 성과를 집적하여 세계적으로 정평이 난 ‘옥스퍼드 판 셰익스피어 전집’을 저본으로 삼았는데, 그 판본 연구가들이 셰익스피어의 작품들에서 ‘무대 상연’을 중요하게 여겼다는 점을 주목한다. 또한 옮긴이는 셰익스피어의 희곡들의 대부분이 ‘5개의 약세 음절과 5개의 강세 음절로 구성’되어 있다는 것을 근거로 ‘셰익스피어는 모든 작품을 운문으로 썼다’고 역설한다. 따라서 옮긴이는, 영어와 한국어가 언어 체계는 다르지만 모든 언어가 가지고 있는 본질적 ‘운율’을 살려 우리말의 ‘운문’(4.4조와 7.5조 형식의 변형)으로 옮기는 데 주력했다고 그 취지와 성격을 밝힌다."


올해 완간된 나쓰메 소세키 소설전집(현암사)과 함께 올해의 번역으로 꼽고 싶다. 개인적으로는 사극 <코리올라누스>를 새로운 번역본으로 읽어보게 되어 무엇보다 기쁘다. 



더불어 언급하자면, 셰익스피어 대표 비극 <햄릿>의 새 번역본이 추가되었다. 설준규 교수의 창비판과 남육현 교수의 동인판(한국셰익스피어학회 편) 두 종인데, 올해 나온 번역본으로는 이경식 교수의 <햄릿>(문학동네)과 함께 주목할 만한다. 특별히 이번에 나온 창비판은 의의를 둠 직한데, "설준규 한신대 명예교수가 십여년에 걸쳐 다듬고 골라 완성한 이번 번역은 여러 권위 있는 편집본들을 꼼꼼히 대조하고 비평의 역사와 최근의 연구 성과를 두루 참조하여, 셰익스피어의 원문이 지니는 깊이와 아름다움을 적확하면서도 유려하게 새기고 있다." 


마음 편하게 책을 읽을 수 있는 시국이 아니지만 공들여 나온 책을 모른 체할 수도 없다. 읽을 건 읽으면서 '시민혁명'을 이어나가도록 하자..


16. 11. 2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