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저자'를 좀 일찍 고른다. 주말에 고른다고 해서 달라질 것 같지 않아서다. 인문 저자 3인인데, 먼저 강유원의 '고전 연속 강의' 시리의 하나로 <철학 고전 강의>(라티오, 2016)가 출간되었다. <역사 고전 강의> 이후 4년만이다.  

 

"고전적인 의미의 철학이 사라지고 있는 시대에, 전통적으로 추구해온 고도의 추상적 사유들의 의미는 무엇이며 그것이 주요 철학자들의 저작들에서 어떻게 전개되어왔는지를 탐구하고 있다. 저자는 철학의 전 영역이 아니라 전통적 형이상학과 존재론을 다루고 있다. 철학의 영역에 속하는 모든 분야를 공부할 수 없으므로, 전통적 형이상학과 존재론을 다룸으로써 철학의 전 영역으로 나아가는 기본적인 원리를 터득하려는 것이다. 헤시오도스, 파르메니데스, 헤라클레이토스와 같은 고대의 사상가들에서 시작하여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를 거쳐 데카르트, 칸트, 헤겔에서 이러한 시도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를 검토한다."

인문 독자들이 오래 기다렸을 책인데, 강의의 템포에 맞추자면 일년 독서 거리로 고려해봄 직하다. 시리즈에 포함돼 있는지 모르겠지만 <문학 고전 강의>가 다음 차례일까.

 

 

동아시아 담론에 대한 독자적인 연구와 번역을 진행해온 윤여일이 매듭을 짓는 성과로서 <동아시아 담론>(돌베개, 2016)을 펴냈다. 부제가 '1990 ~ 2000년대 한국사상계의 한 단면'인데, "1990년대 초반의 탈냉전기부터 2000년대 중반의 참여정부기까지, 국내에 동아시아 담론이 어떤 방식으로 유입됐고 분화되면서 변화를 겪어왔는지 지식사회학의 각도에서 분석한" 책이다. 바탕이 된 건 지난해 발표한 박사학위논문이라고. 동아시아 담론을 사상의 번역이란 측면에서 다룬 전작들, <사상의 원점>(창비, 2014)과 <사상의 번역>(현암사, 2014)에 잇대어 읽어봐도 좋겠다.

 

 

저자가 대화와 교류, 번역의 주된 대상으로 삼고 있는 중국 학자 쑨거의 책들도 내친 김에 다시 호명해놓는다.

 

 

끝으로, 일본의 비평가이자 사상가 가라타니 고진의 신작이 번역돼 나왔다. <제국의 구조>(도서출판b, 2016). 당초 지난 겨울에 나오는 걸로 들었지만 출간이 조금 늦어졌다. 예상할 수 있지만 <세계사의 구조> 서플먼트의 하나다.

"가라타니 고진은 <세계사의 구조> 이후 그것을 보충하는 형태의 책을 세 권 펴냈다. <자연과 인간>, <철학의 기원>, 그리고 이번에 출간된 <제국의 구조>이다. 그런 의미에서 <제국의 구조>는 <세계사의 구조>를 완성시키는 책이다."

지난 겨울 <세계사의 구조>에 대해 강의하면서 <제국의 구조>가 출간되면 좀더 자세한 이해가 가능할 거라는 의견을 밝힌 바 있는데, 이제 확인해볼 수 있게 돼 반갑다. 일독하고 나서 여차하면 하반기 강의에서도 다루고 싶다... 

 

16. 07. 2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