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에 '빌 게이츠가 추천한 도서 6권'이란 기사를 흥미롭게 읽었는데(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5032708232350509&outlink=1), 국내에 아직 소개되지 않은 책들이 포함돼 있어서였다. 경영에 관한 책은 관심분야가 아니어서 제쳐놓으면 빌 게이츠가 역사가라고 부른 바츨라프 스밀과 경제 저널리스트 조 스터드웰의 책을 '세계의 책'으로 꼽아놓는다. 번역돼 나오면 좋겠다는 생각에서다(책 제목은 기사의 번역을 따른다).

 

 

 

먼저, 바츨라프 스밀에 대해선 빌 게이츠는 "역사가 바츨라프 스밀은 살아있는 작가 중 내가 가장 좋아하는 사람이다. 그의 책을 모두 읽었다."고 말했다. 그가 추천한 책은 <문명 세계 만들기>(2013)인데, 소개에 따르면 "스밀은 시멘트, 철, 알루미늄, 플라스틱, 종이 등 현대 생활에서 필수가 된 소재들을 연구했다. 책은 믿기 힘든 통계들을 나열하고 있다. 예컨대 중국이 단 3년 동안 소비한 시멘트의 양은 미국이 20세기 동안 사용한 양보다 더 많다."

 

<문명세계 만들기>는 아직 번역지 않았지만 바츨라프 스밀은 에너지 전문가로 소개됐다. <에너지란 무엇인가>(삼천리, 2011)와 <새로운 지구를 위한 에너지 디자인>(창비, 2008)이 번역된 덕분이다. 저자 소개에는 "캐나다 매니토바대학 환경지리학과 교수"라고 돼 있다. '지구적 사상가'라는 평가도 보이는데, <문명세계 만들기>는 시야를 더 확장한 책인 듯싶다. 

 

 

다작의 저자이기도 한데 <고기를 먹어야 할까?>부터 <메이드 인 USA>, <왜 미국은 새로운 로마가 아닌가> 등 다양한 스펙트럼을 자랑한다. 빌 게이츠의 추천도 있었으니 국내에 좀더 소개되지 않을까 싶다.

 

 

조 스터드웰의 책으로는 아시아 국가들의 경제성장 비결을 다룬 <아시아의 힘>을 추천했다. 연유는 이렇다.

경제 저널리스트인 조 스터드웰은 개발경제학 측면에서 두가지 커다란 질문에 복잡한 대답을 내놨다. '어떻게 일본, 대만, 한국, 중국은 지속적이고 높은 경제성장을 이룩했는가?', '왜 이처럼 경제성장을 해낼 수 있는 나라는 거의 없을까?' 이 질문에 대해 저자는 3가지 답을 제시했다. 첫째, 소작농들이 번영하기 위한 환경을 조성했다. 둘째, 농업으로 얻은 이익을 공장을 짓는데 사용했다. 이로 인해 수출용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었다. 셋째, 정부는 금융기관과 함께 농업분야를 육성했다.

우리와도 연관돼 있기에 아마 소개되지 않을까 싶다. 이미 번역된 책으로는 <아시아의 대부들>(살림Biz, 2009)이 있고, <차이나 드림>(2002)도 눈에 띄는 책이다. 중국의 변화 속도를 보건대 좀 오래된 책이란 느낌을 주지만...

 

15. 03. 2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