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 '이주의 저자'를 고를 때 세 명의 이름을 나란히 적곤 하는데, 이번 주에는 '이주의 고전' 역시 그렇게 적는다. 고전들이 한꺼번에 쏟아졌기에 나름대로 고안해낸 방도다.

 

 

먼저, 칸트. 백종현 교수의 단독 번역으로 출간되고 있는 '칸트 전집'의 16권으로 <실용적 관점에서의 인간학>(아카넷, 2014)이 출간됐다. 전집 번호로는 16권이지만 열번째로 출간된 책이고, 종수로는 아홉번째 책이다(<순수이성비판>이 두 권짜리다). 3대 비판서를 제외하면 <이성의 한계 안에서의 종교>나 <영원한 평화> 이상으로 중요한 저작이 <실용적 관점에서의 인간학>이다. 푸코의 <칸트의 인간학에 관하여>(문학과지성사, 2012)가 다루고 있는 저작이기도 해서 언급한 적이 있는데, 올해 다른 번역본으로 <실용적 관점에서 본 인간학>(울산대출판부, 2014)이 재출간된 데 이어서 '정본' 번역을 자임하는 새 번역판까지 출간돼 이제 한국어로 읽어볼 만한 여건은 충분해졌다. 바로 그런 생각으로 책상 한쪽에 책들을 모아놓았다.

 

 

이어서 '신칸트학파'의 대표 철학자 에른스트 카시러. 그의 대표 대작 <상징형식의 철학>(전3권) 가운데 '신화적 사유'를 다룬 2권이 출간됐다. '언어'를 주제로 한 1권이 2011년에 나왔고, '인식의 현상학'을 다룬 3권이 더 남았다. 2권은 <상징형식의 철학2>(도서출판b, 2012)으로 나온 바 있으니 두 종을 번역본을 갖게 된 셈.

 

 

카시러의 가장 유명한 저작 <인간이란 무엇인가>는 사실 <상징형식의 철학>을 영어권 독자들에게 소개하려고 간추린 책이었다. 국내 소개된 또 다른 저작 <상징 신화 문화>(아카넷, 2012)은 에세이와 강의록인데, 역시나 그가 필생에 걸쳐 다룬 주제가 어떤 것이었는지 가늠하게 해준다. <인간이란 무엇인가>가 인상적인 독자라면 그의 주저들에도 도전해봄직하다. 1,2권을 천천히 읽다보면 3권도 출간되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여권운동가로서 '근대 페미니즘의 어머니'로도 불리는 메리 울스턴크래프트(1759-1797)의 대표작 <여권의 옹호>(연암서가, 2014)가 개정판으로 다시 나왔다. 한길사판은 절판됐고, 그밖에 <여성의 권리옹호>(책세상, 2011)라는 제목의 발췌본이 나와 있던 책이다. 울스턴크래프트는 1797년 진보적 정치철학자 윌리엄 고드윈과 결혼하여 그해 딸 메리 울스턴크래프트 고드윈을 낳고서 산욕열로 세상을 떠났는데, 메리 울스턴크래프트가 바로 <프랑켄슈타인>의 저자 메리 셸리다(셸리는 그녀가 저명한 낭만주의 시인 P. B. 셸리와 결혼하면서 갖게 된 성이다).

 

 

울스턴크래프트의 생애에 관해선 자넷 토드의 <세상을 뒤바꾼 열정>(한길사, 2003)을 참고할 수 있다. '위대한 페미니스트 울스턴 크래프트의 혁명적 생애'가 부제인 방대한 분량의 전기다. 더불어 최근에 나온 박의경의 <여성의 정치사상>(책세상, 2014)은 국내서로는 울스턴크래프트의 정치사상에 관한 가장 자세한 안내서다. <여권의 옹호>(1792)는 울스턴크래프트가 33살에 발표한 책. 여성주의 고전인 만큼 페미니즘 관련서에서 빠짐없이 언급된다. 멜빈 브래그는 <세상을 바꾼 12권의 책>(랜덤하우스코리아, 2007)의 하나로 꼽기도 했다(영국인 저자가 영국인이 쓴 책들 가운데서 고른 12권이다)...

 

14. 09. 0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