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련서들과 함께 이번주 관심도서의 첫 머리에 오는 것은 철학서들이다. 특히 푸코의 <칸트의 인간학에 관하여>(문학과지성사, 2013)와 조광제의 <존재의 충만, 간극의 현존>(그린비, 2013)이 내가 염두에 둔 책이다. 분량이 사뭇 차이가 나긴 하지만(<존재의 충만>은 두 권 합계 1300쪽이 넘어간다) 각기 칸트의 <실용적 관점에서 본 인간학>과 사르트르의 <존재와 무>에 대한 '서설'과 '강해'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없지도 않다.

 

 

<칸트의 인간학에 관하여>에 대해서는 역자가 일러두기에서 자세하게 소개해주고 있는데, <광기와 비이성. 고전주의 시대의 광기의 역사>라는 국가박사학위논문의 부논문으로 제출한 것이다. 칸트의 <실용적 관점에서 본 인간학>을 프랑스어로 번역하고 그에 대한 해설을 붙인 형태다. 그래서 원제목은 <칸트의 '인간학'에 대한 서설>이고 프랑스에서도 2008년에야 출간됐다고.

 

 

 

푸코가 번역한 칸트의 책은 국내에서도 <실용적 관점에서 본 인간학>(울산대출판부, 1998)으로 번역됐었다. 지금은 절판됐는데, 나도 구입해두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다시 구하기는 어려운 책. 프랑스에서는 푸코의 번역과 서설이 같이 묶여서 출간됐다고 하는데, 우리도 그랬다면 더 좋을 뻔했다. 현재로선 '기기'도 없는 상태에서 매뉴얼을 읽어야 하는 형편이 됐으니까. 하는 수 없이 도서관에서 찾아보거나 영역본이라도 구하든가 해야 한다. 그나마 3대 비판서에 비하면 분량이 많지 않은 게 다행. 아무튼 '서설'이란 말에 이끌려서라도, 게다가 칸트와 푸코를 함께 읽는 '일거양득'을 위해서라도 '인덕후'('인문학 덕후(오타쿠)'를 일컫는 말이라고)라면 도전해볼 만하다. 추천사에서 서동욱 교수는 이렇게 평했다.

이 책은 미셸 푸코가 철학적 문헌을 얼마나 능숙하게 다루는 학자인지를 잘 알려준다. 공격 목표와 방식은 뚜렷하다. <말과 사물>에서 푸코는 인간 개념이 영속적이지 않다는 것, 바닷물이 밀려오면 녹아 없어지는 모래에 불과하다는 것을 인상 깊게 보여주었다. 그런데 철학에서 누가 인간 개념을 수립하였는가? 바로 칸트이다. 칸트의 과업을 건드리지 않고는 인간 개념의 해체는 완성을 전망해볼 수 없는 사업인 것이다. 그래서 이 책은 칸트의 <실용적 관점에서 본 인간학.을 분해해나간다. 문헌학자답게 칸트의 방대한 저서들을 순 문헌학적 견지에서 접근하면서, 인간 개념이 얼마나 허약한 조형물인지 세세히 파고든다.

 

바로 그런 맥락에서 <칸트의 인간학에 관하여>는 푸코 서설로도 읽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말과 사물>과 <광기의 역사>를 내처 읽어나갈 수도 있는 것이다. 여력이 있다면 서동욱 교수가 옮긴 들뢰즈의 <칸트의 비판철학>과 비교해볼 수도 있겠다.

 

 

개인적으로는 김현의 푸코 연구서 <시칠리아의 암소>를 이번에 전집판으로 다시 구입했다. 오래전에 읽은 책을 다시 읽어보고픈 생각에. 그런 '리리딩' 목록에 디디에 에리봉의 평전 <미셸 푸코, 1926-1984>(그린비, 2012)도 집어넣고. 작년에 다 못 읽은 <루이비통이 된 푸코?>(난장, 2012)도 거기에 더 얹고. 인생은 두 번 살지 못하지만, 책은 두 번 읽을 기회가 온다. 독서가 인생보다 맘에 드는 이유 가운데 하나다.

 

 

 

'<존재와 무> 강해'에 대해서도 한마디 붙인다. 책은 저자가 철학아카데미에서 2년 동안 진행한 강좌 '사르트르, <존재와 무> 강해'의 강연원고를 묶은 것인데, 교재로 사용한 번역본이 손우성 번역의 삼성출판사판이다. 나도 갖고 있는 책이지만 현재는 절판된 상태. 때문에 강해를 따라가려면 도서관에서 빌려보거나 동서문화사판으로 읽어야 할 듯싶다. 개인적으로는 20대 시절에 해마다 읽어보겠다고 계획만 세우고 완독하지 못했던 책이 <존재와 무>였기 때문에(학부시절 사르트르는 영웅이었다) <강해>가 나온 김에 올해는 읽어봐야겠다는 의욕도 갖게 된다.   

 

 

 

저자가 서문에 적어놓은 바에 따르면 "그동안 사르트르 철학에 관한 연구가 미진했다." 다소 기이한 정도로 미진했는데, "국내의 철학계에서 나온 연구서로는 신오현 교수가 써서 1979년에 출간된 <자유와 비극: 사르트르의 인간존재론>(문학과지성사)이 유일하다시피 하다. 국내의 문학계에서는 변광배 선생이 쓴 <장 폴 사르트르: 시선과 타자>(살림출판사, 2004)와 <존재와 무: 자유를 향한 실존적 탐색>(살림출판사, 2005)이 비록 소책자의 형태이긴 하나 일정하게 철학적인 영역을 탐색한 것으로 나와 있다."(22족)

 

단행본으로 치자면 그렇지만, 엔솔로지도 몇 권 있고 또 박이문 선생의 많은 책들이 사르트르의 철학을 소개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걸 고려하면 좀 박한 평가다(박이문 선생은 자서전의 제목도 <사물의 언어>(민음사, 1989)라고 붙였다). 지금은 다 절판됐지만 <인식과 실존>(문학과지성사, 1982), <삶에의 태도>(문학과지성사, 1988) 등이 내가 사르트르 철학 '입문서'로도 읽은 책이다. <자유와 비극>은 기억에 저자의 학위논문이고, 학부 2학년 때인가 시립도서관에서 빌려 읽은 기억이 있다. 박이문 선생의 책들을 한창 읽을 때였지만 역시나 어려운 책이었다. 지금은 사정이 좀 다를 수 있겠지만. 참고로 사르트르의 국내 수용에 대해서는 <실존과 참여>(문학과지성사, 2012)를 참조할 수 있다. 

 

정리하자면, 푸코와 칸트와 사르트르를 읽는 걸로 올해의 철학독서를 시작해봐도 좋겠다는 것. 그럴 여건이 만들어졌으니까...

 

13. 01. 12.

 

 

 

P.S. 혹 더 쉬운 책을 찾는 분들도 계실지 모르겠다. 이번주에 나온 책으로는 마이클 켈로그의 <철학의 세가지 질문>(지식의숲, 2012)이 도움이 될 수 있겠다. 저자는 '나는 무엇을 알 수 있는가?' '나는 무엇을 원해도 되는가?' '나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라는 칸트의 세가지 질문을 소크라테스에서부터 하이데거에 이르기까지 서양의 대표적 철학자들에게 던진다. 평이하지만 얕지 않다. 새로운 스타일의 철학 입문서로도 읽힌다. 그리고 잭 보언(보웬)의 <철학의 13가지 질문>(다른, 2012). 청소년도 읽을 수 있는 철학소설로 전에 <드림위버>(다른, 2009)라고 나왔던 책이 장정을 바꿔서 재출간됐다. "<소피의 세계>보다 성숙하고 철학적인 책"이라고 박이문 교수가 평했다. 보웬의 책으로는 <범퍼스티커로 철학하기>(민음인, 2012)로 시작해도 좋겠다. "자동차 범퍼에 붙이는 스티커 속 짧은 문구에 집약된 의미를 생물.행동.사회.문화적인 관점에서 역사적으로 저명한 철학자와 과학자들의 사상과 접목시켜 풀어낸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