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주간경향(998호)에 실은 북리뷰를 옮겨놓는다. 미국의 심리학자 로버트 스턴버그의 <입시가 바뀌면 인재가 보인다>(시그마북스, 2012)를 서평감으로 골랐는데, 교육전문가가 아닌 심리학자가 제안하는 입시개혁은 어떤 것인가 궁금해서 선택했다. 사랑의 심리학에 관한 책 저자로만 알고 있었는데 '성공지능이론'의 주창자이기도 하고 국내에 이미 관련서들이 소개돼 있다. 대선 후보들이 입시제도와 관련하여 어떤 개혁안들을 갖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참고할 만한 견해라고 생각된다.

 

주간경향(12. 10. 30) '대안입시’란 무엇인가

 

입시철에 나올 만한 흔한 제목을 달고 있지만 <입시가 바뀌면 인재가 보인다>는 국내 교육전문가가 아닌 미국 심리학자의 책이다. 저자 로버트 스턴버그는 지능과 인지 발달이 전공분야이며 ‘성공지능이론’을 제창한 것으로 유명하다. 성공한 학자이자 교육행정의 경험을 가진 저자가 제시하는 ‘대안입시’란 무엇이고, 우리에겐 어떤 시사점을 던져줄 수 있을까.
 

스턴버그는 대학입시와 관련한 자신의 경험담을 먼저 들려준다. 예일대에 지원했으나 대기자 명단에 올랐던 경험이다. 다행히도 그는 입학하게 되고 최우등 학생으로 졸업까지 한다.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을 했으니 애초에 될성부른 학생이었을 텐데, 왜 떨어질 뻔한 것일까. 졸업 후에 대학 입학처 조교를 하면서 확인해보니 자신의 입시 면접 보고서에 ‘돌출형’이라고 기록됐더란다. 돌출형 학생을 원하는 대학은 많지 않을 것이다. 다행히 재능을 알아본 입학사정관이 손을 써서 그는 겨우 합격한 것이었다. 면접시험이 숨은 인재를 제대로 가려내지 못했다고나 할까.
 
대학에 들어와서도 어려움이 없었던 건 아니다. 심리학을 전공하기 위해 심리학입문을 들었는데, 요즘도 마찬가지지만 강의와 교재 내용을 잘 기억하는 게 관건인 수업이었다. 처음 제출한 소논문에서 10점 만점에 3점을 받았고, 암기력이 좋지 않은 스턴버그는 결국 이 수업에서 C학점을 받았다. 심리학입문 지식도 제대로 암기하지 못한 학생이었지만 스턴버그는 나중에 예일대학 교수가 되고 미국심리학회 회장도 역임한다. ‘학업에 중요한 기술’을 기준으로 학생을 대학에 입학시키고 또 성적을 평가하지만 직업에서의 성공은 그와는 다른 자질과 능력을 필요로 한다는 걸 알게 해주는 사례다.

 

 

 
명문대학을 졸업한 ‘인재’이지만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범죄자가 되는 경우도 있다. 하버드 비즈니스스쿨 졸업생이지만 미국 역사상 최대 기업 회계부정을 저지른 ‘엔론 스캔들’의 주역 제프리 스킬링, 예일대 출신이지만 미흡한 첩보를 근거로 이라크를 침공한 조지 부시 등이 대표적이다. 대단히 똑똑한 사람들이 자신의 지위와 국가를 위태롭게 한 사례는 적잖게 찾아볼 수 있다(어디 미국만의 사례이겠는가!). 스턴버그는 이런 사례들이 모두 현행 대학입시 문제점의 한 단면이라고 본다. 사회·경제적 중상류층에게 유리한 현재의 교육제도는 기억력과 분석력만을 지나치게 강조한 나머지 다른 능력들의 의의를 간과한다.

 

 

 
물론 시험만으로 세상을 뒤집을 수는 없다는 사실도 저자는 인정한다. 하지만 제도적 개선방안을 찾는 일이 전혀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스턴버그가 제안한 것은 성공지능이론에 기반한 새로운 입시제도이다. 분석지능 외에 그가 강조하는 것은 창조지능과 실용지능, 지혜다. 지혜란 “지능과 지식을 활용하여 공동선을 꾸준히 추구하는 기술”이다. 지혜는 단순히 이익을 극대화하는 능력이 아니라 여러 이익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조정하는 능력이다. 그런데 이런 능력을 어떻게 측정할 수 있을까.
 
스턴버그의 제안이 갖는 강점은 그것이 이론적 공상에만 그치지 않고 성공적인 적용사례를 통해서 뒷받침되고 있다는 점이다. 그는 터프츠대학교의 학장으로 재직하면서 새로운 평가방식을 도입하여 흑인 등 소수계의 숨은 인재들을 발굴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터프츠대학의 입시에서는 이런 문제들이 출제된다. “어떤 것이 당신을 독창적으로 사고하게 만드는가? 공동선에 기여하고 사회를 바꾸려면, 당신의 독창성을 어떻게 활용해야 할까?” “고등학교 교과과정은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 지적 자유를 제한한다. 당신의 대학생활을 마음속에 그려보면서, 당신이 품은 열정 가운데 좌절된 것을 기술해보라.” 시험이 세상을 바꾸지는 못하겠지만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인재는 발견해줄지 모른다.

 

12. 10. 2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