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학기가 진행중이지만, 곧 6월도 지나가면 올해도 절반이 지난 게 된다. 가을학기 일정도 대부분 짜놓은 상태. 돌이켜보면 상반기에도 이런저런 고비가 있었고 미진한 구석도 많았다. 다만 좀더 분명한 목표점(타겟)들을 갖게 된 것이 개인적인 소득이다. 목표들을 어떻게 공략할 것인가는 별개의 문제이지만(강사로서 나는 세계문학과의 전쟁이라는 장기전을 치르는 중이다. 10년쯤 뒤에나 종식되길 기대하는). 
















한국 모더니즘 강의를 진행중이어서 한국현대사에도 의당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고 필요한 책들을 '업뎃'을 한다. 최근에 나온 책들 가운데서는 <시민의 한국사>(전2권)가 눈에 띈다. 큼직한 판형의 책으로(수험교재 같은 모양새다) 전근대편과 근현대편 두 권으로 구성돼 있다(한국사를 그렇게 두 토막으로 나눴다). 저자가 한국역사연구회라는 게 특징이자 강점. 한국사학자들의 성과와 역량을 반영하고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한국역사연구회는 시대사총서(전10권)를 갈무리해 펴낸 바 있는데, 전체10권 가운데 근현대사는 4권을 차지했었다. 이번에 나온 근현대사편이 내용과 편제에서 어떤 차이점이 있는지 궁금하다. 나로선 현대문학을 강의할 때 필요한 기본사항을 확인해두는 게 독서 목적이다. 업데이트된 내용이 있는지도 살펴봐야 하고. 
















어제가 6.25였는데, 보통 이맘때면 한국전쟁 관련서가 나온다. 올해는 예년보다 눈에 띄는 책이 적은데, 저자가 러시아인으로 보여서 표도르 째르치즈스키의 <김일성 전기>를 구입했다. 뜻밖에도 저자는 1988년생의 젊은 학자다. 아버지가 중국 역사학자라고. 한국에서 대하원과정을 마치고 박사학위를 받았다. 러시아 학자라는 점이 책을 선택한 기준인데, 책을 통해서 러시아 쪽 자료를 간접저으로라고 참고할 수 있기 때문. 저자는 한국과 미국, 러시아는 물론 중국과 일본 자료까지도 두루 살폈다. 몇년 전에 먼저 펴낸 <김일성 이전의 북한>도 주문했다. 같이 검색하다가 <박정희와 김일성의 스파이전쟁>도. 
















저자의 성이 '째르치즈스키'라고 표기돼 있는데, 다른 러시아인명 표기와 일관성을 유지하자면 '테르티츠키'여야 한다. 저자가 자신의 이름만큼은 실제 발음에 가까운 표기를 하고 싶었나 보다. 저자가 북한사 연구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안드레이 란코프 교수의 책을 읽으면서라고 하는데, 이미 여러 권의 책을 펴내 국내 독자들에게 친숙한 학자다(1963년생으로 국내 대학의 교수로 있다). 란코프의 책은 영어로도 나와 있다. 겸사겸사 북한사 관련 책도 검색하고 몇권의 영어책을 더 구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