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느 문학과 마찬가지로 영국문학강의도 통상 19세기와 20세기로 구분해서 진행하고는 한다. 19세기 강의에서는 주로 토머스 하디가 마지막 작가로 다루어진다(여성작가라면 조지 엘리엇). 간혹 로버트 스티븐슨을 읽기도 하지만. 그리고 20세기 문학의 첫 주자로는 E.M. 포스터나 D.H. 로렌스부터(여성작가는 버지니아 울프부터). 그럴 경우 두 거장을 건너뛰는 게 되는데, 헨리 제임스(1843-1916)와 조셉 콘래드(1857-1924가 그들이다. 두 세기의 경계선상에 놓이는 작가들. 강의에서 두어 작품씩 다루기는 했지만 주요 장편들 가운데 절판된 것과 아직 번역되지 않은 작품이 많아서 여전히 숙제로 생각하고 있는 작가들이다. 


















올해는 그 숙제의 일부를 덜게 되었는데, 두 작가의 주요 작품이 다시 번역돼 나와서다. 콘래드의 <로드 짐>(1900) 새 번역본이 얼마 전에 나온데 이어서 이번에는 제임스의 <대사들>(1903)이 다시 번역돼 나왔다(예전에 한 세계문학전집판으로 나왔었다). 두 작가 읽기에 대해서는 나중에 페이퍼를 따로 써야겠다. 먼저 <로드 짐>에 대해.


"콘래드의 가장 유명한 대표작 중 하나로, 침몰하는 배에서 승객들을 두고 도망친 젊은 항해사 짐의 일대기를 다룬 소설이다. 여러 화자의 입을 통해 짐과 그 조난 사건의 수수께끼를 파헤쳐 가는 한편, 그 사건 이후 씻어 낼 수 없는 치욕을 안고 살아가는 짐의 파멸과 방황, 모험의 서사를 강렬하게 그려 낸다."


















콘래드의 주요작은 <어둠의 심연>(<암흑의 핵심>)(1899)부터 시작해 <로드 짐>(1900), <노스트로모>(1904), <비밀요원>(1907), <서구인의 눈으로>(1911) 등으로 이어지는데, <노스트로모>와 <서구인의 눈으로>는 절판된 상태여서 강의에서 다룰 수 없다. 차선은 <어둠의 심연>과 <로드 짐>, <비밀요원> 정도까지만 읽는 것. 일단 <로드 짐>은 올해 강의일정에 포함시켰다. 


















헨리 제임스의 <대사들>은 후기작에 속한다. 장편소설이 23편이나 되기에 전작이 소개되기를 기대하기 어렵고 또 다 읽기도 어렵다. 주요작이 관심대상인데, 후기작으로는 앞뒤의 <비둘기의 날개>(1902)와 <황금주발>(1904)과 함께 <대사들>이 대표작으로 꼽힌다. 이 두 작품이 더 번역되면 좋겠다. 


















반면에 전기작은 제법 소개되었다. <아메리칸>(1877), <데이지 밀러>(1878), <워싱턴 스퀘어>(1880), <여인의 초상>(1881), <나사의 회전>(1898) 등이다. 














































제임스의 작품 가운데 가장 많이 번역된 <여인의 초상>이고, 강의에서도 대표작으로 다뤘었다(<데이지 밀러>와 <나사의 회전>도 다룬 작품). 다만 후기작을 다룰 기회가 없었는데, <대사들>이 그런대로 미진한 부분을 채워줄 듯하다. <비둘기의 날개>라도 번역된다면 균형이 좀 맞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