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부터 적으려던 페이퍼를 늦게라도 적는다. 미국문학에 대한 것이다. 도서관 강좌에서 20세기 미국문학 강의를 시작하며 케이트 쇼팽 대신에 시어도어 드라이저부터 시작할 수도 있었다는 얘기를 꺼냈는데, 드라이저의 대표작 <아메리카의 비극>(을유문화사) 새 번역본이 나왔다. 세계문학전집판으로 나오면 강의에서 다루려고 벼르던 작품 가운데 하나다.


 














미국 자연주의 문학의 대표 작가 드라이저에 대해서는 한 차례 페이퍼에서 다룬 적이 있는 듯싶은데, 대표작이 <시스터 캐리>(1900)와 <아메리카의 비극>(1925)다. 















두 작품의 다른 선택지로는 범우사판이 있었다. 그런데 막상 대표작이 번역돼 나오니 욕심을 더 부리게 된다. 그 사이의 작품들 가운데 두어 편은 더 소개되어도 좋겠다는 것. 그에 해당하는 작품이 아래 네 편이다. 


<제니 게르하르트>(1911)

<자본가>(1912)

<거인>(1914)

<천재>(1915)
















이 가운데 <자본가>와 <거인>은 '욕망 3부작' 가운데 두편으로 마지막 작품은 <성채>(1947)로 드라이저 사후에 출간된다. 이 작품들을 꼽은 건 1910년대 미국문학의 자리가 비어 있어서다. 통상 미국문학의 전성기로 1920년대로 넘어가는데, 나로선 1910년대 문학에 대해서 읽고 싶은 것. 게다가 미국식 자본주의를 해부하고 있는 '욕망 3부작'은 의미 있는 시도로 여겨진다(이 경우는 실패작이라 하더라도 의미가 있다). 최소한 <자본가> 정도는 번역되면 좋겠다. 


1920년대 미국문학은 보통 피츠제럴드의 <낙원의 이편>부터 시작해서 헤밍웨이의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1926)을 거쳐서 포크너의 <소리와 분노>(1929)로 마무리된다. <위대한 개츠비>(1925)와 <무기여 잘 있거라>(1929) 등이 20년대 대표작들. 
















그렇지만 이 목록에서 미국 사회를 사실적으로 다룬 작품이 늘 아쉽게 여겨졌다(<위대한 개츠비> 정도가 사회소설 범주에 들어간다). 그래서 떠올린 작가가 싱클레어 루이스다. 미국 작가로는 최초로 노벨문학상(1930)을 수상한 작가임에도 불구하고 특이할 정도로 비평적 주목에서 빠져 있는 대표적 작가이기도 하다. 이전에 한번 적었는데, 루이스의 자품으론 1920년대작들이 중요하다(1930년에 노벨상을 수상했으니 당연하기도 하다).


현재 국내에 소개된 작품은 


<우리의 미스터 렌>(1914)

<배빗>(1922)

<있을 수 없는 일이야>(1935) 

















세 편이다. <우리의 미스터 렌>이 첫 장편. 그렇지만 언젠가 적은 대로 대표작 <메인 스트리트>가아직 소개되지 않은 건 유감이다. 미국문학 강의에서 루이스를 다룬다면 아래 세 편이 후보다. 


<메인 스트리트>(1920)

<배빗>(1922)

<에로스미스>(1925)
















이 세 편은 피츠제럴드의 첫 세 장편과 겨룸직하다. 


<낙원의 이편>(1920)

<아름답고 저주받은 사람들>(1922)

<위대한 개츠비>(1925)


단순하게 비교하자면, 피츠제럴드 소설이 '인물'에 초점을 맞춘다면 루이스는 '사회'에 주목한다. 그래서 루이스를 배제하고 1920년대 미국문학사를 다루는 건 뭔가 부당하게 여겨진다. 순번상 내년이나 후년에 미국문학 강의를 다시 하게 될 것 같은데, 최소한 드라이저의 <자본가>나 루이스의 <메인 스트리트> 정도는 강의에서 읽을 수 있으면 좋겠다. 독자이자 강사로서의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