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한국현대시 강의를 다시 진행하는데(한겨레) 준비도 할 겸 몇 권의 책을 구입했다. 한데 강의에서 다루는 시인이 아닌, 다루지 않는 시인들의 전집. 몇해 전에 평론가들이 꼽은 한국 10대 시인 가운데(생존 시인은 포함되지 않았다) 내가 다루는 시인은 김소월, 백석, 윤동주, 서정주, 김수영, 다섯 시인이고, 다루지 않는 시인이 한용운, 정지용, 이상, 박목월, 김춘수, 다섯이다. 김춘수를 제외하면 아직 준비가 부족하거나 관심이 미치지 않은 시인들이다.

한용운과 이상, 김춘수 시전집은 이미 갖고 있어서 이번에 구하거나 주문한 건 박목월 전집과 정지용 전집이다. 정지용 전집은 아직 배송받지 못한 상태인데 두 시인에 대해서는 나중에 따로 적을 수도 있겠다. 시전집을 주문하던 중에 생각이 미쳐서 조병화 시인의 선집들도 주문했다. 이 경우는 전집 구입이 어려운 경우. 생전에 시인은 무려 53권이 시집을 출간했고(발행시집 최다가 아닐까) 찾아보니 이를 갈무리한 전집(전6권)도 나와있지만 상당한 고가다. 나로선 선집에 만족하려 한다. 

















두 권의 선집을 이번에 주문했는데 먼저 받은 <사랑이 가기 전에>(시인생각)를 들춰보다가 널리 알려진 시로 ‘추억‘에 눈길이 머물렀다(대부분의 시가 밋밋한 가운데 그래도 시적 긴장을 느끼게 해주는 시다).

잊어버리자고
바다 기슭을 걸어 보던 날이
하루
이틀
사흘

여름 가고
가을 가고
조개 줍는 해녀의 무리 사라진 겨울 이 바다에

잊어버리자고
바다 기슭을 걸어가는 날이
하루
이틀
사흘

이 시는 첫 시집 <버리고 싶은 유산>(1949)에 수록된 것인데 <사랑이 가기 전에>에는 마지막 연의 시행이 다르게 적혀 있다.

잊어버리자고
바다 기슭을 걸어 보던 날이
하루
이틀
사흘

여름 가고
가을 가고
조개 줍는 해녀의 무리 사라진 겨울 이 바다에

잊어버리자고
바다 기슭을 걸어가는 날이
하루 이틀 사흘

그러니까 1연에서 ‘하루 이틀 사흘‘이 종으로, 3연에서는 횡으로 배열된 것. 이 수정이 시인의 뜻에 따른 것인지 착오인지 궁금하다. 물론 변화 자체는 일리가 있다. 종으로도 걸어보고 횡으로도 걸어가본다는 것이니까. 잊어버리자고 벌이는 수작이란 원래 갈피를 잡지 못하는 법이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