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잔차키스의 <그리스인 조르바>에 대해 강의하고 귀가하는 길인데, 강의중에도 그리스어 원전 번역으로 새 <그리스인 조르바>(문학과지성사)가 나왔다고 공지했다. 유재원 교수의 번역인데(이미 예고돼 있었다) 원제인 ‘알렉시스 조르바의 삶과 행적‘이 부제로 붙었다. 이윤기 선생의 번역판을 비롯해서 그간에 나온 번역본이 모두 영어판(두 종이 있다)을 옮긴 것이기에 그리스어판 번역과는 어떤 차이가 있을지 궁금하다. 바로 주문해놓았기에 주말에는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이미 한국어로 여러 종이 번역되었으나, 그리스어에서 한국어로 직접 번역한 것은 이번 문학과지성사 판이 처음이다. 그동안 출간된 책들은 영어판을 중역한 것이거나, 그리스어-불어-영어-한국어를 거친 삼중 번역판이었다. 1946년 <그리스인 조르바>가 세상의 빛을 본 지 70여 년, 1975년 한국에 처음 소개된 지 40여 년 만에 최초로 중역이 아닌 그리스어-한국어 번역본이 출간된 것이다.

번역자 유재원은 그리스학에 정통한 전문가로, 그리스 아테네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한국외국어대학교 그리스학과 명예교수이자 한국-그리스 협회 회장이다. 오랫동안 카잔차키스의 전 작품을 연구하고, 실제로 카잔차키스와 조르바의 행적을 짚어 작품 속 공간까지 살펴온 번역자는, 평생 동안 쌓은 역량을 바탕으로 등장인물의 숨결과 문화까지 담아 번역했다.˝

가장 많이 읽히는 건 이윤기판이지만 모두 근래에 나온 김욱동판, 이종인판과 함께 유재원판이 추가되어 <그리스인 조르바>도 번역의 전장이 되었다(이런저런 번역본을 포함하면 10종은 나와있는 듯싶다). 강의에서 읽어야 한다는 실제적인 요구 때문에라도 각 번역본의 장단점을 검토해보아야겠다. 누군가 대신해주면 더 좋겠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