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이 들리고 음악이 보이는 순간>을 읽고 리뷰를 남겨 주세요.
그림이 들리고 음악이 보이는 순간 - 여자, 당신이 기다려 온 그림이 들리고 음악이 보이는 순간 1
노엘라 (Noella) 지음 / 나무수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산위에서 내려다보면

 제가 교육에 관계하게 되면 수학과 철학의 몰입교육을 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몰입이라는 단어 때문에 드**님의 비웃음(? 비판)을 받았지만.)

 그와 글을 남기게 된 이유는 아래 글과 같은 마음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철학적 시 읽기의 즐거움> p 5 좋은 전망을 얻기 위해, 그리고 그 전망을 마음껏 즐기는 사치를 누리기 위해선 다소 험준하고 높은 곳에 오르는 수고를 마다해서는 안 됩니다. 인문학의 장르 중 가장 험하고 고도감이 높아 사람들이 쉽게 오를 수 없는 분야가 바로 시와 철학일 겁니다.

 음악과 미술은 예술로 분류되지 인문학으로 분류되지 않지만 사람의 사유를 다룬 것이고 그 시대적 배경을 반영합니다. 즉 철학과 역사와의 연결고리를 갖습니다. 또한 철학에 관심(?)이 있던 제가 예술에 한 다리를 걸치게 된 이유이기도 합니다.
 철학은, 어떤 것이 무엇인가, 어떤 위치에 존재하며, 어떻게 알 수 있고, 왜 존재하는가를 설명합니다.

* 육하원칙 http://blog.aladin.co.kr/maripkahn/12884

 철학적 위치에서 내려다보면, 시와 철학의 공통점, 음악과 미술의 공통점, 영화와 심리학의 공통점등 수많은 조합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그림이 들리고 음악이 보이는 순간>, 이 책의 경우는 그림과 음악의 공통점, 또는 작곡가와 화가의 공통분모를 이야기합니다. 어찌 보면 이야기 꺼리에 불과하지만 <디오니소스의 철학>의 경우 사실의 나열이라면, 이 책은 공통점을 뽑아낼 수 있는 시각(영화 용어의 angle)을 제공합니다.

 그리고 <한국영화 최고의 10경>과 달리 그림은 책에 볼 수 있었고 몇 서양 고전음악은 갖고 있는 CD를 통해서 들을 수가 있었습니다. 일반인들에게 접근성이 조금 더 좋았던 두 가지였습니다. 글쓴이에게도 다행이지만 독자에도 다행입니다.

 자연과학에서 한동안 통섭consilience가 유행했지만 인문과 예술의 감상에서도 통섭이 일어나는 것을 느낍니다. 우리나라 국민 전체가 독서를 생활화하고 음악 및 미술을 즐기고, 자연스러운 자신의 감상을 갖기를 기대합니다.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알라딘 신간 평가단 도서평입니다.)

* 내 마음대로 짝짓기
- 영화 ‘베어울프 Beowulf’와 타르티니Tartini ‘악막의 트릴 Devil's Trill Sonata’ ; 영혼을 팔다.
- 폴록과 쉔베르크 ; 숨겨진 규칙성
- ‘사르다나팔루스의 죽음’과 영화 ‘마사다’ ; 패배보다는 죽음을

* 지은이(Noella, 서울 출생)가 ‘사랑하다’ 고어의 의미를 모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고어 ‘사랑하다’의 의미는 ‘생각하다’입니다. 의미변화의 이유가 자연스럽게 이해되시죠. ‘어린 ᄇᆡᆨ셔ᇰ이 니르고져’의 고어 ‘어리다(愚, 어리석다)’가 왜 현대어 ‘어리다(幼)’로 의미 변화가 되었는지, 자연스럽게 이해되는 것처럼 말입니다.


댓글(8) 먼댓글(1)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예술에 관하여
    from 내가 사귀는 이들, 翰林山房에서 2010-05-10 19:50 
    * 예술에 관하여  <그림이 들리고 음악이 보이는 순간> 책을 읽으며 예전에 쓰려 했던 주제에 관하여 생각을 정리하며 글을 씁니다.  플라톤은 ‘예술’을 하급下級한 것으로 여겼습니다. 이유는 참된 세상은 이데아이고 현실은 그 이데아의 반영인데, 예술은 다시 현실을 모방하니 이데아에서 더욱 멀어지기 때문입니다. (어디서 읽었는지 기억나지 않지만.) 저도 역시 ‘플라톤주의자’답게 최고의 수준은 진리, 수학, 철학이 위
 
 
saint236 2010-05-10 2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걸 먼저 읽으셨군요. 전 아직 인문좌파를 위한 이론 가이드 읽고 있습니다. 절반 넘게 읽었는데 버벅거리고 있습니다. 원전을 읽는 것보다 평을 읽는 것이 더 어렵기 때문일까요?

마립간 2010-05-11 09:14   좋아요 0 | URL
저도 3/4 정도 읽었습니다. 메모지 붙이고, 사전 찾아고, 뒤에 읽으면서 앞에서 잊어버리고 그러면서 읽고 있습니다.

blanca 2010-05-10 23: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수학을 참 못했어요. 그런데 결국 수학은 음계와 또 연결되고 철학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더라구요. 수의 아름다움을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은 세상의 이치를 깨달은 것 같아요. 저는 그 체계의 대단함을 머리로밖에 이해하지(사실 그것도 미흡) 못합니다. 마립간님이 부럽습니다. 통섭이라는 말이 너무 좋아요.

마립간 2010-05-11 09:16   좋아요 0 | URL
수학과 한국 사람의 유전자는 많지 않는 것 같습니다. 저의 직장에서도 수학 이야기를 하면 수학교육은 입시에만 필요하고 가감승제 정도만 필요하다고 이야기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저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2010-05-18 14:26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아마 사람들이 말하는 '입시에만 필요한' 수학이란 우리들이 수학 하면 떠오르는 커리큘럼과 학과적 특성을 강하게 내포한 의미에서만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수학적 사고력(논리적 사고력이란 말과 동일하겠습니다만)에 대한 중요성에 대해서도 사람들이 그렇게 무관심하지는 않을것이라 믿습니다. 다만 안타까운 것은 그런 능력은 실제적인 훈련에서 오는 것이지 고급 수학의 학습 과정에서 오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하지만 약간 도움은 된다고 생각합니다.

마립간 2010-05-19 09:22   좋아요 0 | URL
방문객 흠님, 꼭 수학에만 한정되지 않지요. saint236님의 글에도 있지만 클래식 음악을 즐기기 보다, 작곡가와 곡명, 무슨 무슨 파를 외우기에 급급했지요. 입시를 분리한 공부가 가능하다면 가장 이상적일텐데 그것이 가능하지는 모르겠습니다. 고등학교때 미적분, 통계를 포함한 수학은 수학의 기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도 고등학교 이상의 고등 수학은 배워본 적이 없으며, 화이트 헤드의 를 읽어보면 고등학교 수학은 논리적 사고 정도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마립간 2010-05-11 09: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din.co.kr/maripkahn/8506

saint236 2010-05-16 22: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 뒷면에 보시면 비닐 커버에 Cd들어 있어요. 컴퓨터 관련책 사면 예제 CD 주듯이 있으니 잘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