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생 노트필기 - 성적 수직상승의 비밀 공부생 시리즈
최귀길 지음 / 마리북스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큰아들 흉을 좀 보겠습니다. 옛말에 그러지요? 제 눈에 안경이라고. 제 아무리 밉게 생긴 아이도 어미 눈에는 이쁘게만 보인다고. 정말입니다. 실제로 그렇습니다. 큰아들은 제가 봐도 잘났습니다. 키도 크고 체격도 좋고 피부도 곱습니다. 성격도 서글서글한데다 저와는 반대로 똑똑하고 공간 감각이 뛰어납니다. 저와 닮은 점이라면 책을 좋아한다는 거. 이만하면 만점이다 싶은데요. 단 하나, 아쉬운 게 있습니다. 이 녀석이 아직 공부에 흥미를 못 느끼고 있습니다. 새해엔 중학생이 되는데 이거 정말 큰일입니다. 느긋하게 있다가 초등 6년을 그냥 휙 허니 보내고 말았는데 중학3년도 그럴 순 없지요. 무슨 수를 써야 됩니다. 반드시. 그런데 도대체 무슨 수를 쓴다지? 암만해도 모르겠네요,

 

이번 12월 한달 내내 고민했습니다. 동년배 엄마들은 다들 중학입학을 앞두고 선행 학원을 알아보러 다니고 인터넷 강의 어디가 좋은지 수소문해보고 하던데, 전 거기에 낄 수가 없는 거예요. 왜냐구요, 레벨이 달라요, 레벨이! 그래서 큰아들에게 말했습니다. 아들, 우리는 너무 빨리 가지 말자. 너한테 그건 안 맞는 거 같애. 대신 뒤처지지 않게 기초를 단단하게. 너무 벌어지면 나중에 힘들어. 알았지? 오케? 제 말에 아들은 무슨 뜻인지 아는지 모르는지 일단 알았다고 하는데, 지금부터 제가 요구할 게 무언지 알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요? 음.....

 

제가 아들에게 하자! 해보자!고 할 것은 바로 ‘노트 필기’입니다. 지금까지는 좋은 머리 뛰어난 기억력으로 어떻게 버티고 있었지만 중학교부터는 그게 안 통하지요. 이번에 읽은 책 <공부생 노트 필기>에서 저자는 이렇게 말합니다. 수업이나 공부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공부했던 것을 자기 것으로 만드는 건데 그러려면 우선 내용을 정리할 필요가 있고 정리방법 중에서도 으뜸은 바로 ‘노트필기’라고. 다만 잊지 말아야할 것은 개인마다 외모나 성격이 다르듯이 두뇌구조가 달라서요, 백이면 백 모두에게 적합하고 딱 맞는 필기법은 없다는 겁니다. 즉, 자신에게 어떤 노트필기법이 맞는지 찾아보는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웨빙, 클리스터링, 맵핑, 트리다이어그램, 코넬, 위브...이게 뭐냐하면요. 바로 노트필기 방법입니다. 저자는 우선 무선노트, 유선노트 중에 자신이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노트를 선택해서 자유롭게 필기를 시작하는데요. 여기서 기억해야할 것은 과목별로 노트필기법이 다르다는 겁니다. 그러니까 과목의 성격에 따라 적합한 필기법이 있다는데요. 국어는 교과서에 바로 필기를 해서 교과서를 노트화하는 것이 좋고 수학과목의 오답정리에는 T형 노트가 적당하다고 합니다. 그런가하면 영어과목 필기를 대부분 영어문장을 위에 쓰고 해석을 아래에 적었는데요. 그것보다는 해석부분을 위에 쓰고 그 아래에 영어문장을 쓰는 것이 이해하는데 더 도움이 된다는군요. 영어기초가 약한 큰아이에게 적합한 방법인 것 같습니다.

 

저자는 말합니다. 노트필기는 공부의 설계도와 같다고. 나만의 노트필기 방법을 찾아내면 성적 수직상승은 더 이상 꿈이 아니라고. 저는요, 수직상승까지는 바라지 않습니다. 정상에 이르는 높은 곳까지 뚜벅뚜벅 쉬지 않고 한 계단 한 계단 올라갈 수 있길 바랍니다. 그러러면 우선 노트필기! 아들, 우리 한 번 해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