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어주는 바둑이 책귀신 3
이상배 지음, 백명식 그림 / 처음주니어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읽는 도깨비> <책 귀신 세종대왕> 이번엔 <책 읽어주는 바둑이>다. ‘책 귀신’ 시리즈의 세 번째 책인 이 책에는 어떤 이야기가 숨어있을까?




제목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이 책 바둑이가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자신의 친구인 철수는 3학년인데 컴퓨터 게임을 좋아하는 대신 책이랑은 담 쌓은 아이라고. 어느 일요일, 아침도 안 먹고 게임부터 하는 철수를 엄마가 야단치차  철수는 바둑이와 밖으로 나왔다가 망태귀신에게 잡히고 마는데 망태기 속에는 철수처럼 엄마 말 안 들은 아이들이 여럿 있었다.




하늘을 날아 망태귀신이 도착한 곳은 책으로 만든 집. 지붕도 담장도 온통 책으로 된 집이었다. 철수를 비롯한 아이들은 망태귀신이 주는 책 모양의 빵을 맛있게 먹는데 철수가 집은 빵은 ‘책 싫어 이야기 빵’이었다. 책 모양 빵을 배부르게 먹은 아이들에게 망태귀신은 무엇을 하든 맘대로 놀으라고 한다. ‘맘대로 놀아라’ 어른들에게서 항상 듣고 싶었던 말이지만 막상 맘대로 놀으라는 허락이 떨어지니 아이들은 난감해한다. 방안을 이리저리 휘 둘러봐도 보이는 건 오직 책 밖에 없으니까. 소리치며 신나게 노는 것도 잠깐 아이들은 결국 하나 둘 책을 읽기 시작한다.




그럼 철수는? 철수는 어떻게 하고 있었을까. 바둑이가 물어다준 ‘국어사전’을 머리에 베고 잠에 빠져들었다. 맘대로 놀으랬다며 실컷 게임하고 밥 먹고 나서 소화시킨다며 술래잡기 하고....그러다 눈이 퉁퉁 붓기 시작한다. 그때 저쪽에서 짜잔~하고 나타난 책벌레 만복이. ‘이 세상의 만 가지 상식백과’ 펴들고 만복이의 눈병을 고쳐주겠다고 나서는데...만복이는 철수의 눈에 난 다래끼를 과연 어떻게 고칠까.




아이들이 말을 안 들을 때 곧잘 써먹는 ‘망태 할아버지’를 등장시켜 아이들로 하여금 책을 읽는 재미를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책 읽어주는 바둑이>. 이 책은 아이들에게 재미를 주는 동시에 어른들에게도 중요한 것을 알려준다. 책에서 실컷 놀고 난 다음 아이들이 저절로 주변에 널린 책을 집어들듯이 아이들에게 무턱대고 ‘책 읽으라’며 강요하기 전에 아이들이 책에 빠져들 수 있는 환경, 아이들이 책 읽는 것도 놀이처럼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분위기와 여건을 만들어주라고. 거기에 부모가 먼저 책을 읽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금상첨화. 아이들 책 읽기 습관은 저절로 길러진다는 걸 철수와 바둑이, 만복이, 망태귀신을 통해 재미있게 알려준다.




자, 그렇다면 책이라곤 질색을 하던 철수의 책 싫어병은 어떻게 됐을까. 힌트를 주자면 망태귀신 집에서 철수가 먹었던 빵 이름과 책 제목...으로 상상해보시길. 그래도 궁금하다면 책을 읽어보시라. 책 읽어주는 바둑이가 친절하게 알려줄테니. 그나저나 바둑이, 정말 기특하네. 이런 강아지 있다면 키워보고 싶은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