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개월 13주 13일 보름달이 뜨는 밤에 독깨비 (책콩 어린이) 1
알렉스 쉬어러 지음, 원지인 옮김 / 책과콩나무 / 200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짙은 푸른색의 밤하늘, 보름달, 빗자루를 타고 날아가는 마녀, 박쥐. 거기에 왠지 불길한 느낌을 주는 숫자 13이 반복되는 제목 <13개월 13주 13일 보름달이 뜨는 밤에>. 음산함이 가득한 이런 깊은 밤에 자매인지 친구인지 알 수 없는 두 소녀가 손을 잡고 걸어간다. 왜? 무엇 때문에?




‘먼저 알아야 할 사실이 있는데, 나는 언니나 동생이 없다’며 뒤죽박죽 이야기를 시작한  12살의 소녀 칼리. 얼굴 가득 주근깨가 있는데다 빨간 머리, 통통한 체격의 칼리는 다른 아이와 비교해서 특별하거나 이상한 점은 하나도 없다. 주인공치고는 그야말로 지극히 평범한 소녀였다. 다만 칼리에겐 언니나 동생이 없기 때문에 함께 놀 수 있는 특별한 친구를 소망했다.




새학년 새학기가 시작되고 며칠이 지나자 칼리의 반에 메르디스란 아이가 전학을 온다. 칼리는 호기심어린 눈으로 메르디스를 관찰한다. 자신과 단짝친구가 될 수 있는지 없는지를 알기 위해서. 그리고 메르디스가 크게 나무랄 데는 없지만 다른 아이들에 비해 어딘가 이상하다는 걸 느낀다. 매사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데다 말투도 이상하고 어느 누구와도 게임을 하거나 어울리려고 하지 않는 거였다.




그러던 어느날 칼리는 메르디스를 데리러온 할머니와 우연히 얘기를 하게 된다. 자신을 그레이스라고 소개한 할머니는 칼리에게 충격적인 비밀을 털어놓는다. 자신이 진짜 메르디스라는 것. 마녀인 메르디스에게 몸을 빼앗기는 바람에 할머니의 몸으로 살아가고 있다고. 그레이스의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이야기에 칼리는 당황해하지만 메르디스의 이상한 행동을 보고 그레이스의 말이 진실이란 걸 알게 된다. 이에 칼리는 그레이스가 마녀에게 뺏긴 몸을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다가 오히려 자신이 함정이 빠지고 마는데....




오로지 단짝친구만을 바라던 평범한 소녀 칼리가 늙은 마녀의 함정에 빠져 자신의 인생을 도둑맞게 된다는 독특한 내용의 <13개월 13주 13일 보름달이 뜨는 밤에>. 이 책은 이야기의 구성이나 흐름에 큰 무리없이 쉽고 빨리 읽혀진다. 초등학교 고학년 정도라면 누구나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전형적인 판타지동화라고 여겨진다.




하지만 조금만 주의깊게 읽다보면 놀랍고 서글픈 사실을 알게 된다. 12살 소녀에서 어느날 갑자기 노인이 되어버린 칼리의 시선과 말을 통해 노인의 존재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 평소 노인들의 생활이 어떠할지, 어제보다 오늘, 오늘보다 내일, 하루하루 조금씩 약해지고 달라지는 자신의 몸에 어떤 생각들을 하고 있는지, 사람들이 자신을 쭈그렁바가지라며 쓸모없는 인간 취급할 때 어떤 느낌이 드는지 책에서 잘 드러나 있다.




일흔 살의 노인으로 세상에 태어나서 해마다 나이를 먹을수록 거꾸로 어려지는 운명을 지닌 남자의 삶을 담은 소설도 있지만 소녀에서 노인으로, 노인에서 다시 소녀로 돌아가는 칼리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과 시간의 의미, 소중함을 생각해볼 수 있었다.







시간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 거의 마법에 가깝다. 겨울을 봄으로 바꾸고 아기를 아이로 바꾸며, 씨앗을 꽃으로 바꾸고 올챙이를 개구리로, 애벌레를 고치로, 고치를 나방으로 바꿀 수 있다. 그리고 삶을 죽음으로 바꾼다. 시간이 할 수 없는 일은 없다. 뒤로 돌아가는 것만 빼고. 그것이 시간이 가진 문제다. 오직 한 방향으로만 갈 수 있다. 시간은 물과 같아서 거슬러 올라갈 수 는 없다. -151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