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컷 이색 만화 [코믹 쿠마몬]

 

 

 

 

아주 귀여운 캐릭터가 등장하는 만화책입니다.

4컷 만화로 채워져 있어서 쓱 읽기에 딱이네요.

 

그런데~

캐릭터가 낯설지 않습니다.

이름 또한 '쿠마몬'

어디선가 들어본 듯한, 어디선가 본 듯한~

생각났어요.

TV에서 일본 여행을 취재한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거기에 사람이 검은 곰 인형 탈을 쓰고 관광객들을 위해 재롱을 피우는 모습이 나왔었거든요.

그게 아마, 쿠마모토 현 관광 편이었을 거에요.

그 지방만의 캐릭터가 있다는 것도 놀라웠고

인형 캐릭터가 친근감 있게 사람들에게 다가와 깊은 인상을 심어 준 것이 기억에 남았네요.

 

 

 

쿠마몬이라는 캐릭터를 활용해서 4컷 만화를 만든 걸 책으로 묶은 것 같아요.

특이하게도

한 사람이 이 모든 만화를 만든 게 아니군요.

모두들 아이디어를 내어 투고를 한 것으로 만든 것이라 하니 놀랍습니다.

 

일본에서는 각 지방마다 자기들만의 특징을 잘 살려 홍보하고 있네요.

도쿄에서는 도쿄 타워를 바라보며 카트라이더를 실제 도로에서 탈 수 있다고도 하구요

온천이 많이 발달한 만큼 특색 있는 온천 체험으로도 가 보고 싶게 만들더라구요.

쿠마모토 현에는 '쿠마몬'이라는 독특한 발상으로

관광객들 뿐만 아니라 쿠마모토 현에 사는 사람들의 마음까지도 사로잡은 듯 싶네요.

 

어찌 보면 아저씨 같기도 하고 어찌 보면 장난기 가득한 아이같기도 한

쿠마몬,

보면 볼수록 매력 있네요.

 

 

 

쿠마모토에 가면 뭘 할까~

쿠마몬을 따라 하면 될 것 같네요.

맛있다는 쿠마모토 수박도 먹어 보고

기운이 없을 때는 잉어 깃발에도 한 번 도전해 보고요.

시원한 숲에서 삼림욕을 즐기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4월부터 시작해서 한 바퀴 돌아 3월에 끝나는 구성이라

지금 계절에 맞는 5월 부분을 앞에서 살펴볼 수 있었어요.

 

5월 부분의 제목을 보면,

햇볕은 쨍쨍, 조개잡이, 쌀농사, 아이스크림, 내일은 어머니의 날, 감사, 꽃점. 운동회 전날 등

5월에 하는 행사들이 줄줄이 나와 있어요.

우리 나라의 5월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아요.

운동회라든지 가족의 달이라는 것 등이요.

날씨도 점점 더워져 가니 아이스크림도 딱 생각나고요.

 

 

 

3월엔 여관이라든지 벚꽃에 관한 이야기 등이 나와 있어요.

철따라 많은 일을 하는 쿠마몬이네요.

부지런히 쿠마몬의 일 년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일 년이 훌쩍 지나가요.

신기한 장면도 즐기고 실컷 웃다가 끝이 나 버렸네요.

 

지역 축제라든지 철마다 맞이하는 색다른 풍경 등이

일본 여행을 부추깁니다.

같은 듯 다른 모습의 일본

얼른 가 보고 싶네요.

 

 

 

책의 뒷날개를 활용해서

책갈피로 만들어 쓰라고 이렇게 배려해 두었네요.

하지만

너무 귀엽지 않나요.

이거, 아까워서 어떻게 잘라 써요~~

 

일본 최고의 귀요미 캐릭터 '쿠마몬'

새빨간 뺨이 매력 포인트인 쿠마몬  캐릭터에 푹 빠져 읽다 보면요

어느샌가

쿠마몬의 말투에 중독되고 맙니다.

너무 재밌는 거 아니냐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에세이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4월에 쓰는 3월의 에세이 주목 신간페이퍼

 

 

 

 

1. 여자의 문장

 - 책 속의 한 문장이 여자의 삶을 일으켜 세운다
한귀은 (지은이) | 홍익출판사 | 2016년 3월


"내가 누구지?"라는 질문에 답을 원하는 여성들을 위한 책. 삶의 결정적 순간 치유와 성장을 갈망하는 여자들을 위해 소설, 시, 영화 등에서 도움이 될 문장을 선별하여 그들의 삶에 녹아들 수 있게 한 인문학자 한귀은 교수의 고품격 에세이이다.
 
 
 

 

 

여자이니까...이 책의 제목에 이끌렸다. "자기만의 방"이 필요하다고 말했던 버지니아 울프의 문장도 들어 있을까. 여자의 문장이 궁금하다.

 
 

 

2. 외롭지 않은 말

- 시인의 일상어사전
권혁웅 (지은이), 김수옥 (그림) | 마음산책 | 2016년 3월


백과전서파임을 공공연히 자인하진 않으나 시인 권혁웅에겐 모든 범속한 것들마저 시의 자장 안에 있고, 모든 게 그의 언어로 기록되어야 마땅하다. <외롭지 않은 말>은 상투어, 신조어, 유행어, 은어 등 우리가 관습처럼 사용하는 일상어들을 통해 세상의 이면과 표면을 함께 읽는 책이다
 
 

 

 

 

시인의 언어는 언제나 궁금하다.

시를 이해하지 못하지만 시인들이 써내려간 그 무늬를 훑어보는 일은 좋아한다.

내가 미처 생각지 못했던 것들을 생각하게 하고, 내가 그저 스쳐 지나갔던 것들을 다시금 물끄러미 쳐다보게 한다. 우리가 지금 사용하는 언어들을 시인의 눈으로 걸러낸 것들을 읽어보고 싶다.
 

 

3. 여자는 허벅지


다나베 세이코 (지은이), 조찬희 (옮긴이) | 바다출판사 | 2016년 3월

 

<조제와 호랑이와 물고기들> 작가 다나베 세이코는 국내 독자들에게 주로 연애소설 끝내주게 잘 쓰는 작가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녀는 소설 작품 수에 버금가는 다수의 뛰어난 에세이를 쓰기도 했다. <여자는 허벅지>는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다나베 세이코의 에세이다.
 
 

 
 

 오호~~신선한 제목이다.

다나베 세이코의 단편 소설을 읽은 적이 있는데, 꽤 신선했다.

연애소설에서 탁월한 감각을 발휘하는 작가다.

그런 그녀의 에세이...우훗우훗.

 
 

 

4. 내면 보고서


폴 오스터 (지은이), 송은주 (옮긴이) | 열린책들 | 2016년 3월
13,800원 → 12,420원 (10%할인), 마일리지 690점 (5% 적립)


도회적이고 세련된 감수성, '우연의 미학'이라는 독창적인 문학 세계, 놀라운 상상력을 갖춘 작품들을 발표해 온 폴 오스터. <내면 보고서>는 폴 오스터가 자신의 유소년 시절과 청년 시절의 기억들을 탐사하며 그의 내면이 성장해 온 궤적들을 특유의 아름다운 산문으로 복원해 낸 회고록이다
 

 

 

 

 

폴 오스터를 언제나 제대로 읽어보게 될까.

앞부분을 읽어내리다가 지레 포기하고 말았던 그의 작품들에 도전할 용기를 주시길...

그의 [내면 보고서]를 먼저 보고 나면...아름다운 문장이 눈에 들어 올까?
 

 

5. 백미진수

- 맛의 사계를 요리하다
단 가즈오 (지은이), 심정명 (옮긴이) | 한빛비즈 | 2016년 3월


일본 문단 최고의 미식가로 알려진 단 가즈오. 음식에 대한 그의 조예를 엿볼 수 있는 음식 에세이다. 익숙한 음식과 희귀 음식에 대한 미식 철학, 음식과 얽힌 역사와 정치 그리고 문화와 예술에 관한 이야기를 흡입력 있게 전한다
 

 

 

 

 

너무 굶었다. 음식 에세이에..

한 번쯤 읽어줄 때가 되었다.

맛있는 음식의 향연에 빠져 오감으로 음식을 맛보기.

희귀한 음식에 철학, 역사, 정치, 문화, 예술...

오! 이건 꼭 읽어줘야 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세이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3월에 쓰는 2월 에세이 주목 신간페이퍼

 

 

3월이 되었다고 이렇게 날씨가 확연하게 차이가 나나~

봄바람을 기대하지 않았는데

훈훈한 미풍이 스쳐 기분이 좋아졌다.

3월에는 아이들도 새학기를 맞이하고

봄기운도 완연하니

나도 좀 더 기운을 내야겠다.

 

 

1. 탐정, 범죄, 미스터리의 간략한 역사 ㅣ 박람강기 프로젝트 7
엘러리 퀸 (지은이), 박진세 (옮긴이) | 북스피어 | 2016년 2월

 

박람강기 프로젝트 7권. 탐정소설에 40년간 헌신한 엘러리 퀸의 탐정소설 수집과 연구의 결정체다. 1945년 에드거 앨런 포가 '모르그 가의 살인'으로 인류 역사상 첫 탐정인 C. 오귀스트 뒤팽을 소개한 이후 1967년까지, 세상에 등장한 명탐정들과 그들의 활약을 담고 있다.
 
 북스피어의 박람강기 프로젝트 벌써 7권째~~

내가 알고 있는 탐정은 몇이나 될까~~맞춰가며 읽는 재미가 있겠다.

 

 

 

 


2.  내 심장을 향해 쏴라

 

 

 


마이클 길모어 (지은이), 이빈 (옮긴이) | 박하 | 2016년 2월


한국에서는 2001년 소개되어, "두 사람을 잔혹하게 죽이고 국가와 제도를 이용하여 자신마저 살해한 사람의 이야기! 동생의 눈을 통해 그리는 살인자의 처절한 자화상."라고 추천한 표창원 교수를 비롯하여 가수 이적, 시인 장석주, 소설가 이신조 등이 극찬을 보낸 작품이다.
 

 

 

강렬한 제목!

실화를 다룬 이야기들은 사실을 바탕으로 하기에 언제나 가슴 뛰고 설렌다.

비록 비극이며 무참한 진실을 담고 있을지라도...

살인자의 동생이 쓴 이야기는 무엇을 이야기할지.

 


 

3.

처음처럼 - 신영복의 언약, 개정신판  choice
신영복 (지은이) | 돌베개 | 2016년 2월


신영복의 서화 에세이. 이 책은 신영복의 사상이 압축되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부제 '신영복의 언약'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책은 신영복이 우리에게 전하는 말과 약속이다. 늘 처음을 맞이하는 우리 모두에게 따듯한 격려를 보내는 신영복의 글과 그림을 한자리에 모았다.
 

 

 

부끄럽게도 아직 신영복의 글을 읽어보지 못했다. 그동안 뭘 읽고 살았는지...모두들 큰스승이라고들 하는 그의 글을 이제는 읽어야 할 때...
 

 
 

4.

설전 - 법정이 묻고 성철이 답하다
성철, 법정 (지은이) | 책읽는섬 | 2016년 2월


성철과 법정이 나눈 대화와 두 사람 사이에 오간 인연의 흔적들을 발굴하여 책으로 엮었다. '성철 불교'의 본질을 끌어낸 법정의 지혜로운 질문과 거기에 화답하여 인간 존재와 현상의 심층을 드러내는 성철의 대답이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그림과 글이 어우러진 선문답같은 글들을 보며 마음을 다스려보고 싶다.

맑은 향기가 스며들 것만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월의 책탑! (2)

 

 

 

상상출판의 책 2권~

[즐겁고 신나고 따뜻하게] 파워블로거 경리안의 살맛나는 이야기. 재미있을 것 같아요.

[오늘부터 여행작가] 여행다니며 글도 쓰고...오!!여행작가 !

여행작가가 되는 팁이 잔뜩 들어 있을까요? 이 책 읽고 배낭 꾸려 집 나가는 건 아닐지^^

 

[비트레이얼] 더글라스 케네디의 속도감 있는 이야기 속으로 얼른 빠져들어보고 싶어요.

간만에 읽는 것 같은데...그의 실력은 녹슬지 않았겠죠?

 

[말벌]

추리소설 치고는 꽤 단출한 모양새를 자랑하네요.

가독성 좋다고 하니 빨리 읽어질 것 같아요.

독특한 소재라 궁금해어요.

 

[카인]

노벨상 수상작가 주제 사라마구의 새 책입니다.

양이 그려진 표지가 눈에 띄었어요. 묵직한 내용을 담고 있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3월의 책탑!(1)

 

 

 

표지를 보는 재미를 위해서

책을 책꽂이에 펼쳐서 꽂아보았어요 .

 

안방에 아이들을 위해 만들어 둔 책꽂이인데

제가 읽을 책들이 방 구석구석에 쌓이니까

보다못해 아이들 책꽂이에 슥~~

 

이렇게 보니 예쁜 표지가 눈에 확~ 띄네요.

 

황금가지 블랙로맨스클럽의 [나무 대륙기] 표지 너무 예쁘죠?

두 명의 여주인공 얼굴이 각기 1권, 2권에 그려져 있어요.

은림 작가는 소설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기도 하대요.

오컬트 카드, 타로 카드 같은 것도 손수 제작 하신다니...그저 부러울 따름이에요.

 

[우주의 통찰] 좀 어려운 물리, 우주과학에 대한 이야기지만

지끈거리는 머리를 부여잡고서 좀 읽어봐야겠어요.

 

[초콜릿 우체국]은 황경신의 에세이인데요,

좀 독특하대요.

아직 안 읽었지만 기대되네요.

 

[루미너리스1,2]

금을 찾아 떠나는 개척 시대가 배경이라 좀 착착 붙는 맛은 없지만

문장력은 끝내주는 것 같아요.

12명의 남자 주인공이 별의 운명과 함께 한다는데

좀 미스터리하긴 할 것 같아요.

 

[중용의 연장통]

얼마 전에 동네 책방에서 인문학 강의 [논어]를  들었어요.

동양고전에 또 확~ 꽂혀서는...

[중용]을 풀어 쓴 글을 읽어보기로 했답니다.

쉽게 이해되어야 할 텐데요...

고전에서 통찰력 얻기가 쉬운 일이 아니지요. ^^

 

아이들 책으로

와이즈만의

[마지막 수학전사4],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있네요.

 

이제 아이들 방학도 끝났고,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니

활기차게 시작해 보렵니다.

겨우내 너무 웅크리고만 있었나봐요.

오늘 너무~ 따뜻하고 좋았어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