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오늘은 나한테 잘합시다 - 어쩐지 의기양양 도대체 씨의 띄엄띄엄 인생 기술
도대체 지음 / 예담 / 2017년 9월
평점 :
품절


한량 기질 아버지와 부지런한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두 분의 중간이 되지 못하고 ‘게으른 것에 죄책감을 느끼는 한량’이라는 저자 소개 부분에서 어이없이, 지극히, 감정이입되어 공감함. 이런 식임. 박장대소 아니고 크흐흐 미소지을 수 있는 책. 그래도 고구마 이야기가 최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른이 되기는 글렀어
사라 앤더슨 지음, 심연희 옮김 / 그래픽노블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감되는 부분이 많아 깔깔깔 웃음이 안 날 수 없음. 쪽만화로 보다가 샀는데, 모아서 읽으니 만화 간에도 좀 중복되는 느낌이 없지 않아 있음. 양장본과 뒤쪽 원서본은 나에게 전혀 필요치 않아 오히려 감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픔이 길이 되려면 - 정의로운 건강을 찾아 질병의 사회적 책임을 묻다
김승섭 지음 / 동아시아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학'은 질병의 원인을 찾는 학문.

'사회역학'은 질병의 사회적 원인을 찾아 부조리한 사회구조를 바꿔 건강하게 살 수 있는 길을 찾는 학문..

 

사회역학의 관점에서 본 한국 사회 건강의 불평등을 보여준다. 

진지하지만 지루하지 않고,아프지만 가라앉지 않고

나의 생각도 다시 한번 정리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희한하게도 읽는 동안 저자가 살아 있는'사람'처럼 다가왔다.

개인적으로는 1도 모르는 사람이지만, 왠지 겸손하고 정직할 것 같았다. 자신이 연구한 내용들을 인용[언급]할 때도 일일이 박사과정 누구, 석사과정 누구와 같이 라고 언급하는 지점도 나는 조금 남다르게 읽혔는데. 원래 그렇게들했던가?  

 

올해 읽은 책 중에 사람들에게 가장 권하고 싶은 책이다.

 

정신없이 읽다가 생각나서 책 모퉁이를 접기 시작한 때는 이미 책의 절반을 넘게 읽었던 지점이지라, 인용 구절도 뒷부분밖에 없다.

 

일본의 경우, 쓰나미 등 대형 재난을 겪은 지역에는 정부가 여러 지원을 수행하지만, 누구도 그 내용을 입에 올리지 않고 언론도 보도하지 않는다고 했다. 지원 내역을 국민과 공유하는 것이 당사자에게 도움되는 특수 상황이 아니라면 재난 당사자가 애도하고 치유에 집중하도록 사회가 침묵해야 한다. 그게 한 사회의 감수성이고 실력이다 p.184

 

재난에서 나타나는 삶의 복잡성이다. 피해자와 일반 국민의 갈등도 당연히 존재한다. 갈등을 대하는 자세가 한 사회의 실력이다. 하지만 세월호 참사에서 정부는 갈등을 더 부추겼다. 유가족과 생존 학생 가족을 나누고, 피해자와 국민을 떼어냈다. 우리 사회 역시 그 골을 좁히지 못했다. 이 과정을 번복하면 안 된다.  P. 188

 

 

 

혐오의 비가 쏟아지는데, 이 비를 멈추게 할 길이 지금은 보이지 않아요. 기득권의 한 사람으로서 미안합니다. 제가 공부를 하면서 또 신영복 선생님의 책을 읽으면서 작게라도 배운 게 있다면, 쏟아지는 비를 멈추게 할 수 없을 때는 함께 비를 맞아야 한다는 거였어요. 피하지 않고 함께 있을게요.  P.219

 

 

실험 결과는 명확했습니다. 컴퓨터상으로 진행되는 따돌림으로 인해 뇌 전두엽의 전대상피빌 부위가 활성화되었습니다. 인간이 무리적으로 통증을 경험하면, 즉 누군가 나를 때려 아픔을 느끼면 활성화되는 뇌의 영역에 혈류가 모인 것입니다. 우리 뇌가 물리적 폭력과 사회적 따돌림을 같은 뇌 부위에서 인식하고 있었던 것이지요. … 이 연구는 소수자에 대한 차별적 발언이 그들을 물리적으로 폭행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는 점을 말해줍니다. … 모욕과 차별은 사람을 아프게 합니다.  p. 231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철나무꾼 2017-12-13 09: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완전 아프게 읽었는데,
님도 좋으셨군요.^^

요 밑의 셜록 식판도 완전 탐나고 말이지요.
왠지 식판이 하나 더 있어야 할 것 같다는 부분에 공감하며 ‘후훗~!‘ 웃고 갑니다.

북극곰 2017-12-13 10:38   좋아요 0 | URL
공감하는 부분이 되게 많았어요. 내가 뭔가를 적극적으로 하고 있진 않지만, 적어도 가혹한 댓글들에 공감하거나 부적절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동조하는 일은 앞으로도 더더욱 없을 거예요. 나무꾼님 서재에서 보고 담아서 금세 읽었네요. 땡스요. ^^

하하.. 식판은 말이죠, 다른게 또 배달되는 중이랍니다. -.-;;
 

크하하...  좋아라.

근데, 왠지 식판이 하나 더 있어야 할 것 같아.

장바구니로 휘적휘적......

 

자, 이제 또 시작인가.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 지금까지 MBC 뉴스 이용마입니다
이용마 지음 / 창비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편이 생일 선물로 고른 책.

사실, 요즘 나는 하나라도 사서 인세라도 보태야 할 것 같은 책들 위주로만 샀던 것 같다.

주진우 책은 욕이 튀어 나왔지만, 그래도 읽어야 할 것 같았고,

김민식 책은 '김장겸은 물러나라'는 페북라이브 때문에 사서 봤다.

(물론, 영어도 잘하고 싶긴한데, 읽을 때는 공감해놓고 읽고나서 실천은 제로.)

 

이 책도 읽고 싶었지만, 감정이 내달려서 힘들어질까봐 조금 걱정되기도 했던 책인데

의외로 아주 건조하고 담담하게 써서 읽기도 쉬웠다.

 

학교에서 그 누구도 가르쳐주지않았던 우리 '현대사'를 한번 쓰윽 훑은 느낌.

가르쳐주지 않았으니 의지를 가지고 알고자 하지 않았으면 알지 못했을 일들과

내가 성인이 되어 직접 겪고 느꼈던 일들이지만 그 의미를 제대로 읽지 못했던 일들.  

 

대통령이 바뀌어 이러저러 일들이 바뀌어 가는 건 좋은데,

대통령 바뀌면 또 다시 도로아미타불이 되지 않게 시스템이 갖춰졌으면.

곁에서 그걸 보고 겪은 분이니, 공부하신 분이니 절감하겠지.

그걸 겪은 국민들이니 길게 가겠지.

 

어느 부처나 관료나 상관없이 썩어 있는 모습에 더 이상 충격을 받지 않는 나를 발견한다.

보수화되어 있는 사회. 학습하지 않으면 나이가 들 수록 보수화되어서

우물안 개구리처럼 자기 조직, 자기가 속한 사회 밖에 인정을 못하게 되는 거.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이 책을 연이어 읽으니

여러가지가 겹치며 우리나라의 현주소를 보는 것만 같아 씁쓸하긴 하다.

 

그러니 정신줄 바싹 잡고 지켜보고 응원하고 소리낼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