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회사에서 집까지 걸어갔다. 딱 한시간이 걸렸고, 그랬는데도 5,500보 밖에 안됐다. 생각보다 힘들진 않아서 어제를 시작으로 매일 걸어서 퇴근을 해볼까했는데, 가는 길이 크고 작은 대로변인지라 신호등도 건너고 붕붕거리는 차들도 피해야 해서 걷는 재미가 적다. 아예 올림픽 공원을 실컷 돌고 버스를 타고 집으로 갈까? 그러면 너무 늦어서 애들 밥해주기가 애매하겠지. 이노무 밥! '운동하고 7시 반까지 집에 갈게.(=그 때까지 밥해 놔.)'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따로 있고요?!  

요가를 하든 걷든, 운동하는 몸이 되려고 노력하는 참이다. 몸이 튼튼해야 마음도 튼튼하다는 걸 경험으로 알고 있으니, 허약한 몸이 되는게 두렵다

 

도서관까지 막히고 나니 집에 있던 책들을 뒤진다. 언제가는 읽을 예정이었던 책이나, 읽다가 포기했던 책들을. <사람, 장소, 환대>를 읽었다. 늘 편한 글만 읽다가 문장 하나하나를 꼽씹으며 읽으려니 힘들어져서 그냥 뒀던 책인데 드디어 읽었다. 읽으면서 떠오르는 생각들이 많아서 연결지어 이번엔 꼭 정성스럽게 후기를 써봐야지, 라고 마음 먹었는데 또 '읽었음'이라는 말 밖에 못 남기게 생겼네.

 

내 책표지와 달라서 다른 책 같긴 하지만,

 


댓글(5)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0-09-10 00: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시간 걸으면 대충 6천보내외쯤 되더라구요. 요즘은 코로나가 아니라 너무 더워서 도저히 못걷겠습니다. 건강해지려고 운동하는데 더위먹어서 쓰러질것같아요. 쓰러져도 마스크 쓴채로는 안 쓰러지고 싶어요. ㅎㅎ

북극곰 2020-09-10 11:03   좋아요 0 | URL
ㅋㅋ 아직 덥나요? 요즘 아침저녁으로 꽤 쌀쌀해서 그래도 살만한 것 같아요. 여름에는 일회용 마스크를 쓰고 걸어도, 왠만하면 땀이 안 나는 저도 입가에 송글송글 땀이 맺히더라고요.
만보는 되리라 했는데 생각보다 집이 가까워서 놀랬어요.

2020-09-10 02: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극곰 2020-09-10 11:10   좋아요 1 | URL
그렇겠죠? 가족끼리 어딜가면 너네끼리 올라갔다와, 나는 여기서 쉬고 있을게... 이런 저질체력의 소유자라라 극복이 필요해요. ^^
트랜님은 어릴 적부터 혼자서도 잘해요! 스타일이셨군요~! 요즘엔 애들이 하루종일 집에 있어서 아침도 점심을 알아서 챙겨먹으니, 저녁까지 그러라고 하기엔 왠지 미안해요. 이것도 병인가.. ㅎㅎ

알라딘엔 책만 읽는 사람들이 아니라 운동도 가열차게 하시는 몇몇 이웃분들이 있어서 자극받습니다. 오늘도 걸어가려고 운동화를 신고 왔어요. 이제 구두 따위는........ 사지 않아요.

2020-09-29 17:4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