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해야 할 일 중 남아 있는 것은 하늘과 땅에는 인간의 철학으로 꿈꿀 수 있는 것보다 많은 것들이 있다는 금언을 기억하는 것뿐이다.
자기가 이미 가지고 있는 확신을 더 철저하게 없앨 수 있는 사람은 분명히 그런 것을 더 많이 발견할 것이다.˝(프로이트)


《라깡, 사유의 모험》중에서





 

 

생물과 무생물

해묵은 다이어리를 넘긴다. 알 듯 말 듯한 메모들. ‘사물에게서 받는 위로’ ‘책은 책꽂이에 꽂는 것이 아니다’ ‘한 번도 살아보지 못한 시대에 대해 강한 향수를 갖는다는 게 가능하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리고 붉은 동그라미에 갇힌 생물들. ‘L과 대학로’ ‘J의 생일’, 그리고 ‘I의 실종’.
생물을 생물이게 하는 가장 중요한 특성은 항상성. L과 J는 어제 내 기억 속에서 멸망해버린 무생물. 그러나 내게 불쑥 손을 내밀던 날부터 내 속에 살게 된 생물 I. 가끔 빛의 발자국에 내 발을 얹을 때, 그리고 그 길로 쭉 가다 바람 속에 몸을 던질 때, 그러다가 아주 태풍을 타고 날아가 버리고 싶은 날이면 I는 내 의식 속에서 외출을 한다. 아니 생물학적으로 멸망할 위기에 처하는 것.
I의 항상성은 아직 불안정하다. 잊혀진 날짜들처럼, 130만 년 전 지구에서 멸망한 공룡처럼 어느 순간 화석이 되어 버릴지도 모르는 I. I는 내 의식 속의 감정적 생물. 그런데 정말 위로를 받을 구석이 사물 밖에 없어? 책을 책꽂이에 꽂지 않으면 어쩌지? 한 번도 살아보지 못한 시대라니!
돋보기로 I를 겨눈다.
햇살이 이마에 모인다.
이내 연기를 피우며 재가 되어버리는 I.



윤예영 《해바라기 연대기》중에서





 

 

 

 

 

 

 

 

 

 

 

§
사무실에 갇혀 내 궁금증은 1분 이상 지속되지 않는다. 그림은 무한정 그릴 수 있다는 게 신기할 뿐. 인간의 구조는 참 신기하다.
감옥에 갇혀 어떤 이는 《소돔 120일》을, 어떤 이는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썼다. 사무실이라 나는 그림을 그리고 있는 것일까. 프로이트의 저 말처럼 성찰하되 한계로 가두지 말 것. 자유와 독단의 경계를 잘 살펴 걸을 것. 조금 지식이 있다고 쉽게 단정해 말하는 걸 보면 나는 정말이지 참기 어렵다. 그래서 ˝확증편향˝, ˝블랙 스완˝이란 용어까지 있잖은가. ˝자유간접화법˝을 쓴 질 들뢰즈는 참으로 섬세한 사람이었다. 그는 가타리와 협업도 할 줄 알았다. 이런 철학자 누가 또 있죠?
내게서 단정조가 느껴지면 수없이 고친다. 때론 언어의 한계, 인간의 한계 같아 아무리 고쳐도 불가능한 것처럼 느껴진다. 그러나 그림은 내 부족함을 여실히 보여주고 누구에게도 강요하지 않으며 존재한다. 그 자체로 내 한계를 한없이 바라보게 만든다.
1월 1일이 어서 되어야 이런 글은 다이어리에 쓸 텐데 이틀 남았다. 다이어리를 감옥으로 쓰겠다는 소리?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16-12-30 08:0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직 2016년이 이틀이나 남았는데 오늘이 금요일이어서인지 마지막 날 같네요^^: Agalma님 오늘 하루 행복하게 보내세요

AgalmA 2016-12-31 00:00   좋아요 1 | URL
일 때문에 너무 바쁘게 지내다 보니 연말을 제대로 정리도 못하고 흘려 보내는 거 같아 아쉬움도 많지만 지긋지긋했던 이 한 해 미련 하나도 없으니 어서 잘가라 하렵니다^^
겨울 호랑이님은 일찍 일어나시는 스타일이니 마지막 날 새벽에 이 댓글을 보시겠구낭ㅎ
오늘도, 내년도 모두 행복하시길 :)

단발머리 2016-12-30 08: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요즘 알라딘의 유행 중에 ‘1일 1그림‘이 참 좋아요.
미술 시간을 고통의 시간으로 기억하고 있는 저로서는... 정말 감탄의 연속입니다.
오늘 그림도 멋져요~~ 엄지 척!
앗! 엄지가 아닌가용?!? ㅎㅎㅎㅎㅎㅎ

AgalmA 2016-12-31 00:05   좋아요 0 | URL
제가 그림을 띄엄띄엄 그려 올렸던 거 기억하실 거에요. 여러가지에 치여서 못하고 있다가 양철나무꾼님 덕에 요즘 많이 집중하게 됐어요. 그린다고 다 좋은 그림이 나오진 않죠^^; 어제 저도 그림이 안 풀려서 저 그림은 두 번째로 시도해 본 것^^..
최근 보니 성인용 그림일기 책도 나왔던데 단발머리님도 같이 해보면 좋겠어요^^ 그림은 정말 작지만 도움이 큰 활동입니다!

어떤 손가락이든 멋지게 흔들어 주세요ㅎㅎ

지금행복하자 2016-12-30 09:1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무슨 손가락이든 척!!
저도 1일 1그림 좋아요. 유행을 쫒아서 1일 1뭔가를 해보고 싶은데... 쉽지가 않아요~^^

연말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AgalmA 2016-12-31 00:12   좋아요 1 | URL
무슨 손가락이든ㅎㅎ
그림은 돈드는 것도 아니잖아요. 옆에 있는 종이와 연필만으로도 충분히 시작할 수 있는 쉽고 멋진 취미. 그림 욕심이 생기면서부터 비용에, 괴로움도 늘어나긴 하지만요^^
저는 딱 1시간만 투자한다 생각해서 그림을 그려요. 하루 일정 생각하면 긴 시간 투자는 힘들거든요.
지금행복하자님도 시간을 어느 정도 쓸 수 있을지 계획 한번 짜보시고 하나 추진해 보시길^^

새해인사 먼저 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금 행복하자님도 내년 출발 근사하게 시작되길 빕니다^^

yureka01 2016-12-30 09: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ㅎ올한해도 뻑유,,라고 해도 이해되는 시간입니다.ㅎㅎㅎ어찌나 스펙타클했던지요.. 한해의 의미를 퍽이란 그림 한장에 모두 쏟아 부은느낌이랄까요..

AgalmA 2016-12-31 00:15   좋아요 1 | URL
정말 그렇죠. 그림공간이 넉넉했음 Park! Fuck!이나 2016! Fuck!도 한 번 고려해 봤을텐데 말입니다.
저 그림 그리고 나니 여러 모로 좀 시원하긴 하더라고요ㅎㅎ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6-12-30 09: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그림 누구 닮았네요 ㅎㅎ

AgalmA 2016-12-31 00:17   좋아요 2 | URL
예, 그 누구님이 부탁을 좀 하시길래 연말 선물로 그려 드렸죠ㅎㅎ 기분 내킬 때 그려 드리겠다 했는데, 기분 신이 빨리 오셔서 그리 되었습니다.
프레이야님, 내년 건강&복 많이 받으세요.

물고기자리 2016-12-30 15: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들뢰즈가 그렇군요^^ 저도 왠지 호감입니다 ㅎ

언어란 한계가 많다는 걸 느껴요. 표현하려 하면 할수록 자기모순에 빠지는 것 같거든요. 그 대상에서 멀어지는 것 같기도, 벽을 세우는 것 같기도 하고요.

새삼 확언하지 않으면서도 그림을 그리듯, 연주하듯 묘사하는 작가들이 대단하단 생각도 듭니다 ㅎ

모호함을 말해도 대화의 기쁨을 누리게 해주시는 아갈마 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인사 남겨요^^(디테일이며, 액자 같은 외곽선까지, 이런 그림은 막 조르면 그려주는 겁니까? ㅎ)

AgalmA 2016-12-31 02:51   좋아요 2 | URL
물고기자리님 센스쟁이~~ㅎㅎ!
연말이라고 부러 챙겨서 덕담 나누러 와주셨네요. 우앙, 좋아라~

사유와 언어에 대한 고민은 물고기자리님 글에서도 주요 화두이기도 하잖아요. 현실과 퍼즐처럼 맞춰보며 웃으며 울며...
실력을 떠나 글도 그림도 내가 원하는 대로 표현하는 게 몹시 어렵죠.... 그래서 되도록 작가에게 호의를 품고 작품을 읽게 됩니다.

모호함도 통해야 대화가 되지 서로 모호하기만 하면 대화가 되겠습니까ㅎㅎ;
서재 생활 잘 꾸려 가시라고 선물로 드린 것. 물고기자리님께도 하나 선물로 드릴까요. 헌데 영감의 신이 오셔야 그리고 헌정할 수 있다는ㅎ;; 저 그림은 예상보다 빨리 오긴 했어요ㅎ;
외곽선은 핸드폰 조수가 잘 처리해줬습니다ㅎㅎ

물고기자리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같이 여유롭고 즐겁게 얘기 나누는 시간도 많아지길 바랍니다^^

해피북 2016-12-30 20:5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생각의 깊이 못지않게 그림의 깊이도 남다르신 님. 우앗. 이란 소리가 절로 나오는 그림 정말 멋져요 ㅎㅎ
저도 그림 그리는걸 무지 좋아하는데 저는 유아기 수준의 그림이라서 사람을 그리면 아직 눈 코 입만 간신히 구분되는
실력이라서인지 그림 잘 그리시는 분들을 보면 무지 부럽습니다. ㅎ 마지막 이틀.. 아니 이틀도 부족한 이 시점에서 인간에 사색할 수 있는 영역에 대한 이야기가 참 재밌기도 하고 제 마음을 반성해보는 시간이기도 했어요 ㅎ 무튼 올 한해는 참 짧은 만남이었지만 내년에는 더 풍성한 인연이 되길 희망해봅니다.

제 서재에 들러 인사 남겨주셔서 감사했고요. 올 한해 마무리 잘 하시고 내년에 즐거움고 행복 가득한 시간으로 채워가시길 바랄께요!

AgalmA 2016-12-31 00:36   좋아요 1 | URL
오늘은 반가운 님들을 많이 만날 수 있어서 정말 기분이 좋네요^^
글도 그렇듯이 그림을 통해 날 알아가고 배워가는 것도 좋은 공부입니다. 입에 풀칠하기 어려운 것만 좋아하는 저를 딱하게 생각하면서도 이것들이 내 행복이다 생각하며 살아요^^
돌아오셔서 무척 기쁩니다. 해피북님도 저도 올해 많이 힘들었던 만큼 내년에는 이보단 낫겠지 소심하게 기대하며^^/

2016-12-30 21: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AgalmA 2016-12-31 00:39   좋아요 2 | URL
서니데이님이 제게 주신 행복도 있다는 걸 전하고 싶고 감사히 생각합니다. 더많이 돌려 드리지 못한 거 같아 아쉽고...
저도 내년에 잘 부탁합니다. 건강하시고 공부도 엄청 잘 되면 좋겠어요!
고마워요.

겨울호랑이 2016-12-30 22: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Agalma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문학과 미술, 철학을 넘나드는 Agalma님의 지식과 깊이를 다 알지못하지만, 제 부족함을 통해 배우는 기쁨을 한층 더 느낍니다. 2017년 한 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AgalmA 2016-12-31 02:53   좋아요 2 | URL
제가 깊이가 있는 건지 저는 잘 모르지만 최소한 노력은 엄청 하고 있습니다^^; 서재 다른 분들과 마찬가지로 겨울호랑이님께도 제가 많이 배웁니다. 서로 격려하며 같이 공부해나가는 친구로 잘 지내면 좋겠습니다.
2017년 겨울호랑이님 연의 사랑은 또 어떻게 펼쳐질까 기대됩니다ㅎ
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세요^^

2016-12-31 03: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31 03:2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