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2BR02B SciFan 6
커트 보네거트 지음 / 위즈덤커넥트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사람이 태어나서 죽는 일은 자연의 이치다.

그러나 누군가 태어나면 반드시 누군가 죽어야 하는 시스템이라면?

커트 보네거트가 드레스덴 폭격에서 살아 돌아온 일화는 유명하다. 그는 소설 <5도살장>으로 증언했다. 사람들이 외면하지 않도록 아주 재밌게! 독일에게 위협과 보복을 하기 위해 군사지역도 아닌 민간인 거주지역에 폭격을 가한 연합군의 만행. 드레스덴 폭격이 히로시마 폭격만큼 강력했단 걸 대다수 잘 모른다. 굳이 찾아볼 생각도 안 하니까. 미국은 전쟁을 끝내기 위해 히로시마에 원폭을 투하했다고 밝혔지만, 여러 역사적 증언들은 진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결과가 과정을 대변하는, "성공한 쿠데타는 처벌할 수 없다"는 논리는 만연하다.

우리는 잘못된 시스템의 교육을 받으며, 그 시스템을 강화하는 일원으로서 합리화하지 말아야 한다. <2BR02B> 뿐 아니라 커트 보네거트는 꾸준히 작품을 통해 그걸 말해왔다.

 

최근 미국과 일본의 군사 동맹의 흐름과 함께 또 주목되는 점은, 거대 인구밀집국가인 중국과 인도(이들 인구를 합하면 세계 인구의 3분의 1이다)의 외교 동맹이다. 국경분쟁으로 자주 군사적 충돌을 보였지만 이제 그들은 동맹을 과시한다.

한국 외교는 어떤가. 남북 외교는 국내 프로파간다에나 써먹으면서, 눈가리고 아웅식 해외 외교로 제대로 살아남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어디로 향하든 나라가 돌아가고 있는 현재 상황이 신기할 따름이다. 자원 외교 망해도 국민의 고혈을 빼내면 되니 만사형통이다. 정말이지 이 정부에는 어떤 긍정성도 거론하고 싶지 않다.

 

소설로 돌아가, 수명 연장 시스템을 개발한 자는 200살이 넘도록 호의호식하며 타인의 생명을 논한다. 현실의 우리는 지금 그렇지 않다고 말할 수 있을까. 살아있음을 무기로 자신의 아픔만 강조하는 것은 아닌지. 아프니까 모두 청춘할까.

세월호 사건을 비롯해 여타를 정부탓만 하고 있어야 할 일인지. 남의 불행을 그저 시끄러운 일로만 여기는 사람들이여, 당신도 '사느냐, 죽느냐'의 일원이다. 제대로 아는가도 문제겠지만, 바꿀 권리를 눈돌림과 포기로 시스템에 자발적으로 주지 말자. 똑바로 바라보기.

 

보네거트는 절판이 많아 아쉬운데, 짧은 분량이지만 초기작품을 만나게 되어 반가웠다. 그것도 무료로!

 

 

 

 

 


댓글(10) 먼댓글(1)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Dear, 보네거트 - 놀면 뭐해, 웃겨라도 봐야죠
    from 공음미문 2015-05-18 18:51 
    보네거트, 유머를 잃지 않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요즘 절실히 느끼고 있어요. 세상을, 시대를, 현재를, 타인을, 나를, 걱정할수록 마음은 점점 어두워지니까요. 그래서 재밌는 소설을 읽고, 쓰고 싶은 걸 테죠. 그런데요. 재밌으면서 괴로운 이건 뭐라고 해야 하나요. 계속 그래요. 그리고 말 좀 그만하라고, 내 목을 조르고 싶다니까요. 지금도.우린 왜 그렇게 웃기고 싶었을까. 알죠.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견딜 수 없으니까. 희극과 비극은 사실 같다는
 
 
양철나무꾼 2015-05-16 08: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뉴트롤즈가 b.g.로 깔려야죠~, ㅋㅋㅋ

AgalmA 2015-05-16 15:35   좋아요 0 | URL
제 컴이 알라딘 페이지에서 동영상을 올리는 걸 거부하는 터라 뉴트롤즈고, 모차르트-레퀴엠이고 간에 어려움이 있어요; 동영상을 올릴 수 없는 이 시스템과 불화 중이랄까ㅎ

네오 2015-05-16 17: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외교나와서,,그러는데,,이게,,참,혹시 론스타뉴스 봤어요? 그게 외교통상부있던 시절 한미에프티에이어서 출발하잖아요, ㅋ

AgalmA 2015-05-16 17:46   좋아요 0 | URL
큰 줄기만 보고 세부사항까지는 알아보지 않았어요.
이런 정세들 보면 복장터져서 저 같은 다혈질은 금새 독개구리 될 거 같아요;; 정신 안정을 위해 오늘은 문학을 읽어야겠습니다...흐유...

네오 2015-05-16 17: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 법무부 국제법과에서 담당하는데,,담당과장 인터뷰하는거보니 ,,;;;이게 단심제라서, 이번에 끝나면 게임오버덴,,이게 사실 재판소가 워싱턴에 있고 영어로 진행되서문제예요, 물론 현지 로펌에서 담당하지만요,

AgalmA 2015-05-16 20:24   좋아요 0 | URL
법적인 걸로는 론스타를 이길 가능성 없겠더군요. 판결 (찌라시뿌려 최대한 가리겠지만) 보도되면 한국은 공식 해외법인의 호구 나라 인증하는 셈. 아, 진짜...

페크(pek0501) 2015-05-17 15: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저자의 <나라 없는 사람>을 읽고 있어요.
이 책엔 커트 보니것, 이라고 돼 있어요.

인상적인 문장.
˝물론 나는 소문난 골초다. 담배를 피우다 죽는 것이 평생의 바람이다.˝(49쪽)- <나라 없는 사람>에서.

이런 마음가짐이라면 두려울 게 없을 것 같아요. ^^

AgalmA 2015-05-18 03:28   좋아요 1 | URL
안녕하세요. pek0501님.
커트 보니것이 인명사전의 정식 명칭인 거 같던데, 통상 커트 보네거트라고 부르던 게 쉽게 바뀌지 않는 것 같아요. 독일식으로 부르려던 게 실패한 건지, 흔히 그렇듯 일본식으로 수용된 건지 그 기원이 모호하네요~_~

그렇게 담배 좋아해서 80까지 정정하던 사람이 지붕 수리 사고로 시름시름 앓다 죽다니....... 롤랑 바르트도 교통사고 후 거의 치료거부로 사망하고, 붓다가 이질로 사망했던 것 등등...뛰어난 이들의 허망한 죽음...이럴 땐 참 괴상한 기분이 듭니다.

<나라없는 사람> 재밌죠. 식구들을 웃기기 위해 골몰하는 재간꾼ㅎ

유머는 두려움의 대항마라고 늘 생각합니다 :)

[그장소] 2015-05-20 14: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아슬아슬한 경계선상을 지키는 건. 더 어렵습니다.
유머를 해도 유머인 냥 받아주면 기쁨인데..정색으로 받아버리면..윽~(가슴에 칼을 꽂게되는 상태)
더 많이 알아야 하나..(인간적 면모를 지우고 가면을 사는 우리, 닉넴 만으로 가능한지..)

님의 진솔한 고민이 엿보여 좋았네~라.

AgalmA 2015-05-20 16:53   좋아요 0 | URL
희극이 더 어렵다고 하죠. 비극은 확실히 전달하기가 쉽죠. 그리스 비극부터 지금의 소설, 드라마, 영화 그 굳건한 계승들만 봐도...

저도 자주 진지의 세계에 천착하는데, 유머의 동아줄 없으면 균형잡기 어렵다는 생각합니다. 관계 속에서도. 글 속에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