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가 산 책

 

 

일상적으로 우연히 온라인 중고서점 갔다가 어김없이 또 걸려듦;



☆ 에드워드 윌슨 『인간 본성에 대하여』(신장판, 사이언스북스)

책값 줄이려고 꽤 오래 기다렸는데 드디어 샀다.
제법 고전 축에 드는데 이런 책조차 e book이 없는 건 뭘 말할까. 낮은 시장성이나 출판계 사정이라기보다 그것을 낳는 한국 사회 인식의 전반적 문제 아닐까. 많은(?) 사람들이 과학과 지식에 열려 있고 공부해야 한다고 소리치지만(진짜?) 다양한 접근 방도를 고민하고 행동하는데 내 보기엔 그리 적극적이지 않다. 중국의 문화혁명 같자는 소린 아니지만 한국 연간 독서 평균 통계는 너무하잖아. 하긴, 편한 책으로 혹은 아예 책 없이 마음의 안녕과 지적 허영 채우며 편안히 살겠다는데 내가 무슨 권리로....
정부고 전문가고 비전문가고 가리지 않고 주로 현상태에서 안주하려는 나태함. '그들은 나보다 뛰어나니까...' 이유를 붙이며 회피하지 말자. 돈이나 성공이면 다 돼!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서 뒤에서 세상의 온갖 푸념 늘어놓지 말고. 노력해도 안 되는 게 있긴 하지만 공부는 속전속결이 아니다. 나는 지금 현실 속 N포 세대에게 요구하는 노~~오~~~력을 말하는 게 아니다. 내가 우려하는 건 힐링 세태가 심화된 도피적인 안주 경향이다. 자기계발 비스름한 적당한 격언조 문장과 책으로 얼마나 변화할 수 있을까. 인식 변화는 그런 식으로 오지 않는다. 공감이나 동조가 아닌 도약에서 온다.


"책은 우리 안의 얼어붙은 바다를 깨는 도끼여야 한다" (Franz Kafka)


사람들이 자주 인용하는 이 말을 곰곰이 생각해봤다면 이해할 만한 책만 골라 읽는 독서는 하지 않을 것이다.

헤르만 헤세가 니콜라우스 쿠사누스 《모름의 앎에 대하여》 서평에서 "삶이 견디기 힘든 시절에는 추상적인 사상의 문제보다 더 나은 피난처가 없다. 거기서는 그 어떤 싸구려 위안도 흘러나오지 않는다. 시대를 초월한 가치들에 정신을 집중함으로써 마음을 가라앉히고 정신을 강하게 만들 수 있다."고 한 말도 지금은 다시 생각하게 된다. 경계하고 비판하는 자세 없이 기존 지식의 계승과 답습만 한다면?

☆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상대성이란 무엇인가』(김영사)
앙리 푸앵카레가 아인슈타인보다 상대성이론을 앞서 밝혀냈지만 아인슈타인이 그것을 제대로 포장해낸 사람이다. 그에게서 직접 상대성이론을 배워보기로 한다. 도전!


☆ 라이너 마리아 릴케 『예술론 (1906∼1926) -시인에 대하여, 체험, 근원적 음향 외 』 (책세상)
문장력 하면 빠질 수 없는 릴케


☆ 마세도니오 페르난데스 『계속되는 무』(워크룸프레스)
아방가르드도 좋아하고 제안들 시리즈는 모으는 거니까 재깍~


☆ 밀란 쿤데라 『웃음과 망각의 책』(민음사)
반복되는 소재와 메타포 때문에 밀란 쿤데라도 질릴 때가 있다. 일전에 읽은『정체성』이 좋아서 다시 발동 걸어 봄.

 

  

 

 

 

민음사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카레닌 미니노트> 도 가질 겸 김연수 『언젠가, 아마도』 「아름다운 모스크 아래의 소녀들」에 언급됐던 작가 세스 노터봄  『의식』을 샀다. 김연수는 『이스파한에서의 하룻저녁』을 얘기했는데 그 책은 현재 절판이다. 에세이에서도 언급했지만 웃긴 건 그때 이 저자 이름은 께이스 노어떠봄 ㅎㅎ; 정말 기억하기 쉽지 않은 이름;
얼마 전 존 쿳시를 존 쿠체로 바꾸다가 다시 J. M. 쿳시로 돌아간 게 생각난다. 알라딘에 아직도 존 쿠체로 검색어 넣으면 존 쿳시가 자동으로 뜬다.

 

세스 노터봄은 해외에서 폴 서루와 빌 브라이슨과 함께 여행기 작가로 손꼽힌다는데 나는 아직 한 권도 보지 않았다니! 내가 산 책은 여행기가 아닌 소설이지만 이런 작가라면 안 살 수 없지. 폴 서루 소설도 꽤 좋았으니까~

 


 

 

 

 

 

 

 

 


 

 

● 8월 독서 달력

 

 

당초 계획했던 경제도서 중 장하준 『나쁜 사마리아인들』, 리처드 탈러/캐스 선스타인 『넛지』를 못 읽어서 아쉽지만 8월 경제 공부 계획 80% 성공~ 7~8월 읽은 책 리뷰 정리(못한 게 아직도 몇 권;), 갑자기 읽게 된 이언 매큐언 『솔라』, 정재승『열두 발자국』 돌발 독서를 참기 어려웠다ㅎ 내가 논문 쓰는 것도 아니고; 경제 책이 재밌는 건 아니니 딴짓도 좀 해야ㅎㅎ;;;

 

 

녹지 않을 거라 여겼던 '최후의 빙하'가 무너졌다는 뉴스와 함께 『솔라(solar)』가 도착했고, 이언 매큐언이 환경단체 케이프 페어웰 초청으로 북극해 스발바르를 견학한 경험에서 영감을 받아 '기후변화' 주제로 쓴 소설이니 의미가 더 와닿았다. 그리고 밤을 새고 말았다.

 

"래빗은 세상의 황폐화에 대해 생각하고 지구 역시 유한한 존재임을 깨달으며 커다란 기쁨과 함께 자신이 부자임을 느낀다."
ㅡ 존 업다이크 『토끼는 부자다』

인간은 더 부자이길 바란다. 무엇으로든. 그건 각자의 선택. 나도 이 소설을 읽는 것에만 만족할 수 없었다. 내게 깊은 메시지를 달라. 비만과 방탕 등 인간의 오욕 칠정을 마음껏 보여주는 듯한 주인공 마이클 비어드의 육체와 비슷한 형국으로 무너지고 있는 지구를 넌지시 비교하게 만든 게 얼마나 효과적이었을까 읽고 나서 내내 찜찜했다. 
 
지구는 커녕 자기 코 앞의 안위만 살피는 우리는 요 며칠 태풍과 비에 겁먹었다.

 

 

※ 이언 매큐언 원작/각본『체실 비치에서』영화 개봉하던데 이 소설도 얼릉 완독을 해야!



 

 

 

 

 

 

이 달 독서 중 가장 굵직했던 책은 두 권.

☆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블랙 스완』
주석까지 논문으로 쓰고 있어ㅜㅜ! 진짜 이러깁니꽈!

 


경제경영, 과학, 확률, 수학, 철학, 생물학, 심리학을 두루 언급하며 이렇게 본격 에세이 일 줄 몰랐다ㅎ
일기와 감상 나열이 아닌 이런 에세이 책이 많다면 기꺼이 사겠다!

회의주의 시니컬 강도가 존 그레이 『하찮은 인간, 호모 라피엔스』를 닮았다. 존 그레이 책 좋아한 사람은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책도 분명 좋아할 것이다.

이 책을 읽다 보니 회의주의를 강조한 정재승 교수의 허점이 조심스레, 책의 부족한 완결성이 뚜렷이 느껴졌는데 이거 참;; 『열두 발자국』 리뷰 쓰기 전에 『블랙 스완』을 본 게 누구에게 잘 된 일인지 모르겠다;

이 책은 인간의 이야기 짓기 성향을 역이용해 진행하고 있는데 채사장이 이 책에서 모티프를 좀 얻었던 게 아닐까 생각도 되고.... 이런 식으로 생각을 전개하고 쓸 수 있구나 배우는 점도 많다.

📎
"관념은 잠시 왔다 잊혀지지만 이야기는 오래 남는 법이다."
"인간의 마음은 생물학의 포로로 수감된 처지여서 정교한 탈출 계획 없이는 거기서 벗어날 수가 없다."

이 책 호불호가 좀 있을 거 같은데 나는 추천도서로 손/

도입부터 주제는 명확하다. 자신의 생각을 의심하라~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해서는 더욱 생각하라~




☆ 수전 팔루디  『백래시』

미국 7~80년대 사회사 공부 같아 지루한 감은 있지만 여성의 삶은 그때나 지금이나 나라를 가리지 않고 별반 차이가 없는 듯한.
오늘 끝을 볼 거 같아 기쁩니다~

9월 초부터 또 밀린 리뷰 정리 압박;;;
8월에도 초반에 열심히 달렸는데 이 책 마라톤 언제 끝날까;

 


 

 

 

 

 

 

 

 

 

 

 

 

 

 

 

 

 

 

 

이번 달 또 다른 성과는 The Weeknd 공연 예매 성공T^T)ㅇ~~~

원하던 좌석이 매진되어서 하루종일 들락날락하다가 한밤에 딱 한 자리 생겨서 정말 운좋게 잡았죠.

12월까지 희망을 가지고 살 이유가 생겼어요ㅎ

 

 

 

 

 

 

 

 

 

9월에도 화이팅~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8-31 09: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AgalmA 2018-08-31 09:15   좋아요 1 | URL
맹인이거나 숙련된 훈련, 기술이 있지 않는 이상 대부분의 우리는 눈을 감고 걸을 수 없습니다. 상아탑이란 소리도 있듯이 책과 논리 속에서만 머물고 현실과 괴리적인 작가, 저자, 전문가, 비전문가 기타 등등 많지요. 그러나 현실은 안 그런가요. 허풍선이, 사기꾼, 협잡꾼, 모리배 등등 오히려 책을 뛰어넘죠. 그래서 양서를 찾아 읽는 일이 더 필요하죠. 책의 역사, 인간이 축적해온 지식들은 정말 대단하죠. 잘 찾으면 지금 현재 필요한 판단 무기들을 발견하게 됩니다. 뭐가 잘못된 건지 생각의 나침반을 잘 잡게 만들어줘요. 지속적인 이런 배움과 훈련 없이는 현실 속 수많은 데이타 속에서 방황할 수밖에 없습니다. 타성으로 굳어지면 더 큰일이고요. 사람은 되도록 쉽게 일을 해결하려는 본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더욱 문제가 됩니다.

syo 2018-08-31 09: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역시 AgalmA님. 정리 포스트도 고급져....

AgalmA 2018-09-06 08:47   좋아요 0 | URL
고급은 무슨요ㅜㅜ; 사진이 넘 구려서 휴대폰 바꿀까 고민 중인 걸요;

카알벨루치 2018-08-31 10: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럭셔리합니다 우아! 읽다 만 <블랙스완> 다시 들고 싶은 나심 탈레브...우!!! 도전받고 갑니다! 얏호~

AgalmA 2018-09-06 08:48   좋아요 1 | URL
책의 후광을 입으려는 소인배는 아닙니다만;;; 이 영광을 책에게;;
<블랙 스완> 읽으면서 나도 탈레브처럼 똑똑했으면 좋겠다 생각을 얼마나 많이 했는지ㅜㅜ;; 응원합니다/

세상틈에 2018-08-31 10: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녕 이걸 다 8월에 읽으신건가요? ^^;;; 이제 곧 8월 읽은 책 정리해야 할 제가 부끄럽고 두려워지네요. 저는 <블랙 스완>이 가장 구미가 당깁니다. 고퀄 정리 잘 읽었습니다~!!

AgalmA 2018-09-06 08:51   좋아요 0 | URL
이북을 많이 봐서 속도가 더 빨라졌지요. <블랙 스완> 명성 자자한 대로 역시 읽을 만한 책이었습니다. 분량이 많아서 그렇지(중복된다 싶은 게 많은데 뭘 이렇게 많이 쓴 건지;;;) 어렵게 읽히는 책은 아녔어요.

레삭매냐 2018-08-31 13: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램프의 요정 중고서점은 그야말로 책쟁이들
에게 개미지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하야 오래 머물면 절대 안됩니다. 손이
무거워지거든요 ㅋㅋ

AgalmA 2018-09-06 08:52   좋아요 0 | URL
온라인이고 오프라인이고 알라딘은 어딜 가나 개미지옥요ㅜㅋㅜ;
자본주의 어딜 가나 안 그런 곳 없지만요ㅡ.ㅜ;;;

페크(pek0501) 2018-08-31 15: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역시 보는 재미를 주시는군요. 아, 저도 요렇게 올려 보고 싶은 충동이... 팍팍...ㅋ

AgalmA 2018-09-06 08:53   좋아요 0 | URL
페크님 충분히 개성있게 올리시고 계시잖아요ㅎ; 관건은 역시 매일 부지런히 읽고 기록을 남기는 것인 듯합니다!

랄랄라얍얍 2018-09-10 11: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독서 달력은 직접 만드신 건가요? 엄청 멋지네요!!1

AgalmA 2018-09-11 15:51   좋아요 0 | URL
저는 안드로이드 휴대폰인데 pl@y 앱을 이용하면 님도 저걸 아주 간편히 만드실 수 있어요^^ 세상 참 없는 게 없죠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