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일을 마무리한 피로감. (작아서 넘어갔지만 신경이 쓰이는 실수가 있었다는 자괴감 포함)   

-이번에 일하면서 받은 각별한 스트레스의 잔재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단 끝났으니 매우 속 시원함.  

-지혜(그것이 판단력, 자제력, 관대함, 용기를 포함하는 것이라면) 매우 부족. 

-방탕한 생활로 인한 체력 저하.

-하지만 속으론 스스로를 너무 닦아세운 듯한 생각에, 그냥 막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싶은 마음.  

 

▶ 바람은 이렇습니다;

-기운이 넘치는, 신나는 음악이면 좋겠습니다. 용기가 나게요.   

-겨울을 준비하는 다정하고 따뜻한 음악도 환영합니다.

-위로를 주면 좋겠습니다만, 그러다 마음이 약해지는 것은 곤란합니다.  

-지금껏 못 들어본 사람(혹은 악기)의 음악이면 더 좋겠습니다.  

-베토벤의 교향곡들과 바흐의 첼로곡들, 리쌍과 MC 스나이퍼의 신보 들이 궁금합니다.  

 

▶ 참고로 저는 지난 한달, 이 두 음반의 힘으로 버텼습니다.  

 기돈 크레머, 모짜르트 바이올린 협주곡 전곡집 

일에 집중하는 데 방해가 되지 않으면서 기분을 좋게 해주고 심지어 뭔가 영감을 주기까지 하는 음악으로 모짜르트 만한 것이 있을까요? 게다가 기돈 크레머와 그의 젊은(!) 동료들의 기운찬 연주들이 좋고, 음, 부끄러운 일이지만, 왜, 현란한 바이올린 연주를 듣고 있노라면, 음, 내가 음악을 아무리 모른다 해도, '아, 연주 참 잘한다'고 말하게 되는데, 음, 그런 어떤 아는 척이 주는 속물적인 쾌감이 하하하하하;;;;  (네, 전 이런 사람이에요.)

 

미카, "아는 게 너무 많았던 소년"  

저에게 미카를 처음 알려준 다락방님을 지금까지보다 훨씬 더 좋아하게 만든 앨범입니다. 아, 노래 잘 하는 가수 어디 없나? 하고 두리번거리는 분이 있다면 냉큼 이 앨범을 내놓고 싶습니다. 왜 노래를 잘하는 분들은 다 발라드, 아니면 록, 아니면 인디.. 그럴까요? 이런 사실을 슬퍼하시는 분들께도 냉큼, 권하고 싶습니다. 세상에, 혹시 우리가 그의 가창력을 의심할까봐 라이브 CD까지 주네요.   

 

친구 여러분, 도와주세요. 병이 나으면 신세는 꼭 갚겠습니다.  

 

 

 

 


댓글(37) 먼댓글(2)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네꼬님 이 두곡은 어떠실까요?
    from 마지막 키스 2009-11-23 15:20 
    음, 어떤 걸 권해드릴까 하다가 영상으로 추천드려요. 한번 들어보시구 결정하세요, 네꼬님. 이런 음악도 취향에 맞으실지. 후훗. 그러나 일단 노래부르는 모습을 보면 흠뻑 빠질 듯.  아래껀 God help the girl (음반은 알라딘에서는 품절 ㅜㅡ )  God Help The Girl / God Help The Girl from God Help The Girl on Vimeo. 그리고 이 아래껀 Brandi Carlie 노
  2. 훌훌 털어버리고 집시처럼....
    from perfect stranger 2009-11-24 00:33 
      Gipsy Kings - Volare    Gipsy Kings-Baila Me  Gipsy Kings는 누구인가?  http://www.busanilbo.com/news2000/html/2007/0607/0L0020070607.1041082627.html    스페인어를 듣고 있자니 머리가 어지럽거나 멀미가 나신다면....180도 방향 전환을 시도하여.. 
 
 
2009-11-23 12: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11-23 14: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W 2009-11-23 12: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요즘 양양의 노래를 듣고 있습니다. 뭐. 들으면 저랑 너무 잘 어울린다는 걸 느끼실 거에요. 막 이런다 ㅋㅋㅋㅋㅋㅋㅋ 이런 추천을 원하신 건지는 모르겠지만. 암튼, 저도 예의주시하며 아래 덧글들을 좀 봐야겠어요. ^-^

네꼬 2009-11-23 14:06   좋아요 0 | URL
양양? 그거 사람 이름? (얼른 검색) 오, 좋아요, 찜해놓겠어요. 무엇보다 "웬디양님과 잘 어울린다"는 점에서 점수 후하게. (^^) 그건 그렇고, 자릿세 내셔야겠는데요. 하핫.

Arch 2009-11-23 12: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www.youtube.com/watch?v=nX0VaxS74L0

리쌍 신보예요. 퀵리스트에 담은 다음 전체재생하면 쭉 들을 수 있을거에요. 기돈 크레머가 연주하는 Piazzola도 좋고, 윤상 노래도 지금의 네꼬님에게 잔잔한 위로를 줄 것 같은데. 불현듯, 리쌍 신보를 들을 수 있는 방법은 고양이도 안다고~!할 것 같은 예감이...
이럴때 할 수 있는 말은?
진찰은 의사에게 처방은 다락방에게 (응?)

네꼬 2009-11-23 14:09   좋아요 0 | URL
어머 Arch님, 우선 저는 리쌍 신보를 들을 수 있는 방법을 몰랐어요. (저한테 실망하셨나요?) 게다가 퀵리스트... 뭐라고요...? -_- 이따위 수준의 네꼬이니, Arch님의 친절에 깊이깊이 감사드립니다. i_i

그러게, 제 생각에도 일단 다락방님은 처방전을 좀 내놓긴 하셔야 될 것 같아요.

Mephistopheles 2009-11-23 14: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집시킹스(아쉽게도 알라딘 음반매장에선 죄다 품.절.) 베스트 앨범 하나 사서 들어보시는 것도..(그래도 세계 최고의 판매고를 자랑하는 그룹이랍니다.요즘도 그러나 모르겠지만) 그리고 리쌍의 이번 앨범은...뭐랄까...남녀의 사랑궁시렁이 주된 소재인데..대사가 상당히 직설적이더군요..오호호

네꼬 2009-11-23 14:11   좋아요 0 | URL
오, 집시킹스라니 그 이름 참 참.. 참, 근사한데요! (^^) 네네 메피님, 잘 접수해두겠습니다. 근데 직설적인 사랑궁시렁이라니... 약간 떨리는데요? (응? 아니 왜?) 추천과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그리고 어쩐지 오랜만이어요.)

Arch 2009-11-23 15:34   좋아요 0 | URL
저도 집시킹스(즈?) 좋아해요. 신나고, 즐거워요. 메피님은 역시!(뻘쭘한 댓글)

네꼬 2009-11-23 15:42   좋아요 0 | URL
http://hyangmusic.com/View.php?cate_code=WWMU&code=107&album_mode=music

이거 맞아요? 메피님이나 아치님이나 암튼 확인해주세요, 플리즈. (근데 진정 중국음악? @_@)

Mephistopheles 2009-11-23 17:07   좋아요 0 | URL
맞아요..근데 중국음악이 아니라 스페니쉬 계열입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oNgSeJzLJFc&feature=fvw

이런 음악입니다.

2009-11-23 14: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11-23 15: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레와 2009-11-23 15: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아는게 많아서 막막 추천하고 싶은데, 실상은..ㅡ.ㅜ

진찰은 의사에게 처방은 다락방에게 _2 헤헤:)

네꼬 2009-11-23 15:44   좋아요 0 | URL
하하, 레와님 귀여운 레와님. 그럼 제가 추천 받은 곡들 같이 들어보아요. 다락님 서재에 가봤어요? 어우, 그집 약 잘 듣던데! :)

2009-11-23 15: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11-23 15: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11-23 17: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11-23 17: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paviana 2009-11-23 18: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저는 요즘 신나는 음악이 필요할때는 너바나를 듣다가 ,위로가 필요할때는 냇킹 콜을 들어요. 12월이 되면 앨리 맥빌의 크리스마스 캐롤을 들을 예정이에요.^^

네꼬 2009-12-02 21:40   좋아요 0 | URL
어휴 어영부영 댓글도 제대로 못 챙기다 보니 어느덧.. 어느덧 곧 크리스마스예요. (하여간 허풍은..) 모름지기 캐롤이 있어야 겨울이죠. 올겨울엔 좋은 캐롤을 파비님과 함께. ^^

무스탕 2009-11-23 2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는 음악이란게 별로 없으니 옆에서 그저 야~아~옹 야~아~아~옹 야웅~ 하고 울어드리기라도 해야겠어요...
간주로 멍멍 왈왈 컹컹도 넣어드릴께요 :)

네꼬 2009-12-02 21:40   좋아요 0 | URL
하하 저렇게 신나게 음악을 듣는 고양이의 야옹야옹이라니, 기대되는데요. (사실은 약간 들리는 듯도 해요. ㅎㅎ) 간주로 멍멍이라니 이건 다국적 밴드군요!

지누션 2009-11-24 00: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MIKA는 나도 샀는데, 왜 여기선 라이브음반은 안준다니? 한국에서도 주는 걸 영국에선 왜왜왜!!

네꼬 2009-12-02 21:41   좋아요 0 | URL
ㅎㅎ 한국에 돌아와서 다시 사. (뭔소리.) 그나저나 부탁을 못 들어줬네.-_- 미안. 마감 끝나면 더 정신없어서... 담에 아예 보내주께. (담에 언제?)

마노아 2009-11-24 09: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din.co.kr/manoa/3181702

원더풀데이~를 외치며 기운 내셔요. 저도 어제 너무 우울했는데 이 노래 들으며 조금 기운을 차렸답니다. 세상을 내버려둔채 나에게 게으른 하루를 선사하고 그걸 있는 그대로 즐겨내는 선물이 필요해요. (>_<)

네꼬 2009-12-02 21:43   좋아요 0 | URL
오오 이승환의 <좋은 날>은 정말이지 어느 시기 제 하루를 지배했던 노래예요. -_- 이 노래도 좋으네요. (서우의 귀여움은 어딘가 살짝 부담스럽지만.) 노래 자체가 전반적으로 귀엽네! 선물 고마워요!

무해한모리군 2009-11-24 1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같이 원기회복용 고기쯤은 먹어드릴 수 있는데..
음악은 넘 어려워요 ㅠ.ㅠ

네꼬 2009-12-02 21:44   좋아요 0 | URL
자자 음악은 다른 분들께 부탁드리고, 휘모리님은 저랑 고기나... (흥, 먹어도 살도 안 찌면서!- 갑자기 앙탈.)

무해한모리군 2009-12-02 22:58   좋아요 0 | URL
정말~ 아잉 좋아요 ㅎㅎ
임산부로 오인 받았다니까욧!!

네꼬 2009-12-02 23:42   좋아요 0 | URL
흥 안 속아 안 속아. (그래도 먹읍시다, 고기는!)

도넛공주 2009-11-24 20: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앨라니스 모리셋, 에이미 와인하우스, 오구로 마키.
센 여자들 노래를 들으면 힘이 나요. 제가 요즘 그래요.

네꼬 2009-12-02 21:44   좋아요 0 | URL
맞아요, 센 여자들 노래를 들으면 힘이 나죠. 그러고 보니 에이미 와인하우스가 있었네! 일깨워줘서 고마워요. (^^)

메르헨 2009-11-26 10: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사이...음악이라곤 정말 퇴근길에 듣는 오래된 노래 뿐입니다.^^
다락방님 서재에서 무슨일인가 해서 들어와 봅니다.
기력을 소진하신 모양이네요.
좋은 음악 추천해주신 분들 많네요.^^저도 따라서 좀 들어보렵니다.
즐거운 목요일 되시길 바래요.^^

네꼬 2009-12-02 21:45   좋아요 0 | URL
메르헨님 안녕하세요? 그러게 여기 참 음악 잘 아는 분들 많아요. 징징거린 보람이 있습니다. 무슨 곡이 제일 맘에 드셨을까? 참 일찍도 물어보죠..-_- 게으른 네꼬씨.

아라비스 2009-11-26 13: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피에르 앙타이가 하프시코드로 연주한 바하의 골드베르크 변주곡이요. 네코님이 원하시는 바와 거리가 있을 줄 모르나 요즘(실은 언제나) 제 마음을 위로해주는... 네코님 스트레스에 제가 일조했을지 모른다는 자책감으로 추천드립니다.^^;

네꼬 2009-12-02 21:46   좋아요 0 | URL
어머나 일조라니 뭐 그런 이상한 말씀을! 저는 비밀님이 추천해주신 바흐 무반주 첼로곡을 들었어요. 아유, 괜히 음악의 아버지가 아닌가봐요. 바흐 전기를 읽어야 되나, 그러고 있답니다. 추천하신 곡은 저도 좋아해요. 다시 들어봐야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