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살인자가 아닌 남자>를 읽으면서, 다시는 이 작가들이 쓴 책 안 볼 거야 라고 생각했었고 그래서 그 前에 사 두었던 <그가 알던 여자들>을 저 구석에 쳐박아 두었던 걸, 깜빡 잊었다. 오늘 아침에 <가만한 당신>을 다 읽고, 오늘은 책 읽는 날이라고 속으로 생각하며 책장에 꽂힌 책들을 스캐닝하는데, 이 책이 눈에 띄였고, 아 머리나 식힐까 하고 읽은 게 화근이었다.

 

아 정말. 휴일에, 읽는 내내 화가 나서 견딜 수가 없었다. 내용도 그렇고. 제일 싫은 건 이 시리즈의 주인공인 심리학자 세바스찬이라는 남자의 캐릭터다. 태국에서 아내와 아이를 잃었다, 쓰나미로. 그렇지만 그 전후에 아무하고나 자고 차고 그러다가 우연히 자기 딸이 있다는 걸 알았고... 이 책에서는 그 딸을 스토킹한다. 그 스토킹하는 모습이나 그 중간 중간 아무하고나 자대는 거나 말하는 거나 그 심리상태나 하나도 맘에 드는 게 없다. 마초에 심신허약자에 섹스중독 같다.

 

그리고 주변 인물들. 우연히 교도소장이 되는 토마스 하랄드손. 이건 뭐 무능력하고 머리도 안 돌아가는데 한번 튀어보려고 하는 행동마다 남들에게 폐가 되는, 정말 짜증나는 캐릭터이고. 세바스찬이 가다가 그냥 있어서 잔 엘리노르라는 여자는 진정, 정신병자 같고. 싫다는데 그게 다 자기를 좋아해서 그런 거라고 환상을 갖는 제정신 아닌 여자인데, 거기에서 안심을 얻는 세바스찬은 변태 같았다. 

 

범죄자인 힌데나 랄프나 이런 사람들은 오히려 다른 데에서도 볼 수 있는 스테레오 타입의 사람들이었다. 물론 사이코패스다. 성장과정에 무조건 문제가 있고, 그게 대부분 가족들에게서 자행된 미친 짓 때문에 애가 망가진 것이고, 불행한 것은 이 아이가 머리가 좋았기 때문에 겉으론 문제가 없어 보였지만, 속으로는 완전히 또라이가 되어 있었다는 거다. 그래서 '의식'이라는 절차를 통해 자신이 당했던 것들을 그대로 재현하면서 쾌감을 느끼는 것이고. 이런 사이코패스는 요즘 책마다 나온다. 성장과정 정말 중요하구나... 이런 걸 절렬하게 느끼게 하는 설정.

 

형사집단이 나를 이렇게 화가 나게 하는 소설도 흔치 않은 것 같다. 거의 700페이지의 책을 온종일 읽었는데 (아 집어치울 걸. 왜 끝까지 읽었지..) 시간이 아까왔다. 마지막의 설정도 거의.... 예상했던 거였는데 그것도 전부 짜증이었고 마지막 대목은, 스포일할까봐 말할 수는 없지만.. 이게 뭥미? 라는 느낌만 남았더랬다. 게다가 자기들끼리 경쟁하는 것도 좀 유치하고. 물론 그럴 수 있다는 건 인정. 그렇지만 그 과정이나 약간의 긴장감이 ... 짜증을 유발하는 설정들이었다.

 

다음에 이 시리즈 연이어 나와도 절대 안 사 볼 거다. 으. 휴일을 망친 느낌.

 

뱀꼬리) 괜히 짜증나서 점심과 저녁 사이에 삼양라면을 한 그릇 끓여 먹고... 밥까지 그득 말아 먹었다는 슬픈 이야기. 지금 아마도 2키로는 불었을 거야 라는 자포자기 심정으로 꼬깔콘에 맥주까지...  이번 달은 뚱땡이에 소화 안 되는 위로 시작하는 것이다. 아. 한달동안 맹렬히 운동해야 하겠다... 그래도 밖에 나가서 운동은 하고 왔는데 말이지...ㅜㅜ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