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딸아이와 우스개 농담으로 오로지 나 혼자만 머물 수 있는 두번째 집이 있었으면 좋겠다였다. 그런 집이 정말로 생긴다면 나는 어떤 취향의 것들로 집을 꾸미게 될까?

유튜버 슛뚜의 자기만의 집을 자신의 취향으로 꾸미고 살아가는 이야기가 담긴 책, 가끔 집은 내가 되고! 홀로서기를 계획중이거나 내집 꾸미기에 도전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특히 자기만의 취향으로 꼭 필요한 것들로만 채우고 넉넉하게 비워진 공간을 보며 마음의 여유를 만끽하며 살아가고 싶은 미니멀리스트를 꿈꾸는 사람들에게도!

누구에게나 한가지쯤 욕심을 내는것들이 있다. 그것이 오로지 나를 위로해주는 내 방이었던 유튜버 슛뚜, 독립과 함께 아무것도 가진것 없이 시작한 월세방에서부터 자신의 취향으로 집을 꾸미기 시작해 결국엔 스무살의 끄트머리에 버킷리스트였던 집을 사서 꾸미기까지의 이야기와 그 집에서 충분히 행복하게 만족하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생생하게 담고 있다.

무언가 하나에 빠진다면 이토록 열정적일 수 있으며 꿈을 이룰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책이다. 취향의 블랙과 화이트로 최소한의 것들로만 채우고 마음이 가벼워질만큼 비우는 이야기에 푹 빠져들어 읽게 된다. 요즘은 잘 꾸며진 카페나 식당등의 공간들에서 나도 몰랐던 내 취향을 발견할때가 있다. 그런것처럼 이 책을 보면서도 취향을 발견하게 될지도!

카페나 식당에 다니다보면 취향의 공간이나 물건을 발견할때가 있다. 그럴때면 그 공간의 마음에 드는 부분을 찍어 두었다가 인테리어에 활용하고 갖고 싶은 물건은 검색을 통해 알아두었다가 하나둘 장만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한 그렇게 꾸민 집을 유지하고 누리기 위해서도 쓸고 닦아야한다. 저자가 집을 꾸미고 가꾸고 누리기 위해 어떠한 노력을 했는지, 또 그렇게 꾸며진 공간에서 어떤 삶을 살아가고 있는지를 보며 어떤것도 그냥 되는 것이 없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된다.

책의 마지막즈음 유튜버 슛뚜의 브이로그 큐알코드를 찍고 무심코 들어갔다가 한참을 빠져 나오지 못했다. 그녀의 집만큼이나 심플하게 집을 소개하는 영상일뿐인데 가만 보고 있기만 해도 힐링이 되다니! 남의 집 구경이 그렇게 기분 좋을수가 없다.

우리집은 여기저기 아기자기한 것들이 무척 많다. 어쩐지 나를 닮은듯도 하다. 나만의 집을 갖게 된다면 나는 또 분명 아기자기한 것들을 늘어놓고 식물들로 가득 채워 그 속에 들어앉아 행복해할 내 모습이 문득 그려진다. 이처럼 똑같이 따라하고 싶다기보다 내 취향의 것으로 나만의 집을 꾸며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음속 깊은 이야기를 한가득 써 내려간 일기장을 꼭꼭 감추지 않아도 되는 나만의 책상이 필요했다. 친구와 이야깃거리가 떨어질 때까지 편하게 통화를 할 나만의 침대가 필요했다. 정말 힘든 일이 있을 때면 내 방에 들어와 모든 걸 내려놓고 펑펑 울고 싶었고, 잠이 올 때 스위치를 끄고 싶었다. 우리방은 그 역할을 하나도 해내지 못했다. ... (+중략)이런 내가 공간에게 바란것은 기능이 아니라 위로였다‘ -17p

누구나 한가지씩 욕심내는것이 있다.
그것이 오로지 나를 위로해주는 내방이었던
유튜버 슛뚜,
독립과 함께 시작된 그녀의 집꾸미기!
취향의 것들로 채우고 가꾸며
그 집에서 충분히 행복하게 사는 이야기!
무언가 하나에 빠진다면 이토록 열정적일 수 있으며 꿈을 이룰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책!
블랙과 화이트로 최소한의 것들로만 채우고 마음이 가벼워질만큼 비우는 이야기에
왜 이렇게나 빠져들게 되는건지!
책의 마지막즈음 동영상 큐알코드에 무심코 들어갔다가는 빠져 나오지 못한다.
그저 집을 소개하는 영상일뿐인데 가만 보고 있기만 해도 힐링이 되다니!
늘 생각만 하고 있었던 이런저런 것들을 당장 실천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책!
똑같이 따라하고 싶다기보다
내 취향의 나의 집으로 꾸며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하는 책!
아름다운 그녀의 이야기에 홀린다!!!

#협찬도서 #가끔집은내가되고 #상상출판 #유튜버슛뚜 #슛뚜 #집에세이 #집꾸미기 #에세이추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행 갈 생각에 마음이 들뜨는 날, 여행가방에 이것저것 챙겨넣다보면 가방이 넘 꽉차고 무거워져서 두꺼운 여행서적을 갖고가야하나 말아야하나 고민하게 됩니다. 인터넷 검색도 번거롭고 두꺼운 여행서적도 부담되고 가볍게 지도 한장만 챙겨가고 싶다면 에이든 여행지도 추천!

보통 여행서적하면 온갖 정보들이 가득한 두꺼운 책을 떠올리게 됩니다. 그런데 막상 여행서적을 넘겨 정보를 얻으려고 보면 너무 많은 것들이 실려있어 오히려 여행에 부담을 느끼게 될때가 있어요. 인터넷 검색도 마찬가지! 이런 저런 군더더기를 모두 제외하고 지도 한장으로 알짜배기 정보를 한눈에 딱 볼 수 있게 만든 에이든 여행지도라면 문제 없을듯!

코로나로 인해 요즘은 국내여행이 대세! 에이든 우리나라 전국여행지도 2022~2023(개정판) 세트에는 일반 책만한 작은 그라프트 단추상자에 여행지도 두장과 한권으로 묶은 책자 그리고 스티커와 안내책자가 함께 들어 있어요.


​<에이든 우리나라 전국여행지도 맵북>
일반 책만한 크기의 책자지만 15장 정도의 얇은 두께라 여행가방에 넣어가기에 전혀 부담이 없는 여행책자! 뭣보가 광고 이런거 하나 없이 지도에 여행지 알짜 정보만 실려있는 진짜 여행서라는 사실! 제주도를 제외하고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곳곳의 주요 관광지와 맛집과 카페 그리고 짤막하게 여행지에 대한 역사와 정보까지 실어 놓은 책이에요.
​역사여행지도가 따로 구성되어 있어서 아이들과 역사여행 즐기고 싶으신 분들에게 도움이 될거 같아요!

<에이든 전국여행지도 3000>
접으면 작은 책크기지만 펼치면 A1 전지 사이즈의 커다란 종이지도가 펼쳐집니다. 사실 종이지도 들고 다니며 접었다 폈다 하다보면 찢어지거나 물에 젖어 낭패를 보기 쉬운데 에이든 종이지도는 방수가 되는 종이라 물에 젖지도 않지만 여러번 접었다 펴도 찢어 지지 않아서 좋아요. 그리고 인테리어용으로 벽에 붙여둬도 좋아요!

지도 한장에 우리나라 전국의 3000여곳이나 되는 여행지에 대한 정보를 싣는다는게 사실 쉽지 않은데 울릉도 독도 제주도 그리고 작은 섬들까지 빼놓지 않고 실어놓았어요. 게다가 그림과 기호등으로 표시해 놓고 있어서 쉽게 눈에 띕니다. 많은 정보를 싣다보니 글씨가 깨알같아서 노안이 있는 분들에게는 보기에 좀 힘들겠지만 책자를 뒤지거나 인터넷 검색을 하지 않고도 이 한장의 지도에서 내가 찾는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사실!

<서울근교 수도권 여행지도>
서울근교지도 역시 펼치면 전지크기의 한장짜리 지도가 됩니다. 아무래도 인구의 절반이상이 모여 사는 서울이다보니 서울근교 1500군데의 여행지가 실려있는 이런 지도 필요해요. 서울 도심에서 잠시벗어나 근교로 나들이를 즐기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 좋을거 같아요.

빨강 초록 스티커 붙여가며 여행지를 살피다보니 벌써 여행하는 기분이 들어요. 여행은 계획할때가 가장 설렌다는거 아시죠? 에이든 여행지도로 설레이는 여행 해 보시길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쓴 후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2.봄 우리나라 좋은동화 - ‘우리나라 좋은동화’ 선정 젊은작가 동화선집 우리나라 좋은동화
정재은 외 지음, 빨간제라늄 그림 / 파랑새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판타지 sf 미스터리등 장르를 넘나드는 흥미진진하고 재밌게 읽을 수 있는 동화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눈이 펄펄 내리는 날 장르를 넘나드는 흥미진진하고 재밌게 읽을 수 있는 동화책 추천!

동화라고 하면 아이들을 먼저 떠올리게 되겠지만 젊은 작가 동화선집 2022봄 우리나라 좋은 동화에는 어른들이 함께 읽어도 좋을 아홉편의 동화가 실려있다. 판타지, 미스터리, sf, 성장등의 장르를 넘나드는 창작동화가 갖는 매력이 모두 담겨 있으며 아이들에게는 모험과 상상 그리고 성장을, 어른들에게는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등 대상이 누구든지간에 이야기속에 빠져들 수 밖에 없게 만드는 책이다.

특히 어른이 된 자신과 열한살이 되는 자신이 서로 엇갈리는듯한 시간속에 공존하면서 마주하게 되는 [열한번째 생일선물] 이야기는 시공간을 초월하는 듯한 신비로움과 ‘태어나줘서 고마워‘라는 단순한 한마디가 전해주는 감동이 참 따스하게 온몸을 감싸는 느낌으로 읽게 된다. 열한살, 그때의 나를 지금 만나게 된다면 나 또한 이런 선물같은 말로 성장을 복돋아줄 수 있을까?

동생 빛나의 소개서를 작성하는 언니 미래의 한숨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듯한 [빛나를 소개합니다]는 어린시절 손을 들거나 종이에 적어 내야했던 그때의 기억이 소환되어 부끄럽게 했다. 엄마와 아빠의 학력란에 솔직하지 못했고 자가인지 전세인지 묻는 질문에도 어떤 답을 해야할지 몰라 고민했던 그 순간의 부끄러움과 당황스러운 기억! 민낯을 드러내기 싫은 반면 가정 환경이 어려운 아이들에게 무료로 배움의 기회를 준다는 신청서 앞에서는 갈등할 수 밖에 없는 언니 미래의 모습이 참 낯설지 않다.

용기가 부족한 아이를 위한 애완요괴는 참 귀여웠으며 코로나로 갇혀 있어야 했던 호윤이의 뱀냥이 이야기는 미스터리한 느낌과 함께 요즘의 현실을 그대로 담고 있어 참 안타까웠다. 바깥에서 맘껏 뛰어 놀 수 없는 우리 아이들에게 세상에 숨겨진 흥미진진한 이야기들이 많이 찾아오면 좋겠다는 바램이 드는 책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참 좋았던 이 책의 마지막 [할머니와 냉장고]속 ˝워매. 내가 콱 뒈져부렸시야?˝로 너스 레를 떠는 사랑스러운 할머니의 구수한 사투리에 반해서 읽다보면 ‘팔십 평생 죽는 것은 처음이라, 쪼까 떨려서 그렸어.‘란 솔직한 이야기까지 듣게 되고 누구에게나 찾아올 죽음앞에 진솔한 사투리 할머니를 꼬옥 안아주고 싶어지는 참 재미나고 감동적인 이야기들이 가득한 책이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쓴 후기입니다.*
#창작동화
#2022봄우리나라좋은동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