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강남에서 만나기로 약속을 했어요.
강남역이 꽤 번화한데 중고서점등 책방이 많더라구요.
책방에서 만나서 책방 탐방을 했던 즐거운 하루!
알라딘 중고서점도 바로 옆에 있어서 들어갔는데
박완서 작가님 8주기라고 작가님 책이 눈에 들어오내요.

책소개>>>
소설가 박완서의 부드럽고 곧은 심지를 엿볼 수 있는 인터뷰집으로 마음산책 ‘말 시리즈’의 열 번째 책이다. 소설가 박완서의 이력이 절정에 다다라 있던 1990년부터 1998년까지 모두 일곱 편의 대담을 담았다. 이 대담들이 단행본으로 엮인 건 처음이다. 이 대담들에서 그는 마흔 살에 소설가의 인생을 열어준 『나목』이며 그 뒤 출간한 작품들에 관해 속 깊은 문답을 주고받고, 작가이자 개인으로서 자신을 성숙하게 만든 경험들을 털어놓는다. 

가족, 교육, 어머니에게서 받은 지대한 영향, 학창 시절, 도시와 시골, 가난과 계층, 그리고 남성의 삶과 여성의 삶. 그는 지금도 유효한 이런 주제들 앞에서 오랫동안 연마한 생각을 날이 서지 않은 편안한 음성으로 들려준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책을 펼쳐보니 작가님과의 인터뷰를 실은 글이었어요.
살아생전 한번도 뵙지 못했는데 왠지 목소리를 듣는 느낌이에요.

또 다른 중고서점에서도 작가님 책
[못가본길이 더 아름답다]는 제가 좋아하는 산문집!
책표지를 넘기니 작가님 싸인이ㅠㅠ
책표지의 8자가 작가님 8주기를 추모하는듯해서
중고책으로 샀는데 싸인본이라니 왠지 감동!
작가님은 지금 하늘나라에서도 글을 쓰고 계시지 않을까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제는 여동생이랑 강화도 하루 나들이를 했어요.
알쓸신잡을 보다가 강화도에 넘나 멋진 카페가 있길래
날잡아 찾아갔는데 소문듣고 온 손님들이 정말 많았오요.
강화도는 서울에서도 가깝고 시골풍경이 넘 이뻐서
자주 가는 곳인데 강화읍내는 처음이네요.
강화읍내도 멋진 유적지가 많고 나들이길이 있더라구요.

조양방직카페는 정말 규모가 어마어마하고
골동품등이랑 작품이 어찌나 많은지
그야말로 하나의 갤러리에요.
커피도 케익도 맛난데 다만 아쉬운건 그 넓고 큰 공간에
읽을만한 책한권 꽂혀 있는 곳이 없다는 사실
ㅠㅠ

카페를 나와 강화읍내 산책을 하던길에
우연히 들른 소금빛서점!
여행을 즐겨하시는 분이신지 여행서적도 한권 내셨던데
얼마전 우리 부부가 다녀온 스페인패키지 코스랑 똑같아서 반가웠네요.
그리고 눈에 띈 한권의 책은 걷는 사람 하정우!

그냥 걷는게 아니라 출퇴근에 3만보이상을 걷고
왠만하면 다 걸어다니는 걷기예찬론자!
하와이에서 10만보 걷기신기록 달성도 했다구요.
저도 걷는거 좋아라해서 하루 1만보 이상은 걸을거라 생각하는데 하정우배우는 못따라가겠네요.
걷기 모임도 있다는데 동참하고 싶은 마음이에요.

그리고 앤서니브라운의 그림책,
일본 수작 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0장면으로 끝내는 스크린영어회화!
지난주부터 시작된 영어공부!
주3회 월수금에 하자고 계획을 세웠는데
그게 참 쉽지가 않네요.
하지만 좀 늦더라도 한다는게 중요하니까!

길벗이지톡 스크린영어회화
일단 mp3파일을 다운받습니다.
씨디도 물론 있지만 사이트에 들어가면
바로 들을 수 있어서 좋아요.
www.eztok.co.kr


Day04 방안의 코끼리
수퍼히어로가 불법인 이 세상에서
남을 돕고도 갈데가 없어
모텔방에 갇힌 신세가 된 수퍼히어로가족!
엄마 아빠처럼 수퍼히어로로 활동하고 싶은 아이들과 
아이들의 존재를 감추고 싶어하는
부모와의 갈등이 심해지고 있어요.

what‘s the deal with today?
오늘 무슨 일이 있었길래 그래?
It defines who I am.
그것이 내 존재의 이유에요.

이런 문장들은 일상에서도 많이 
쓰는 문장이라
잘 외워두면 좋은데 그게 잘 안되지만
일단 쓰고 봅니다.
ㅋㅋ

The elephant in the room.

이 문장은 방안의 코끼리가 아니라
골치아픈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거랍니다.
수퍼히어로 가족의 골칫거리가 뭘까요?
돕고 싶지만 돕지 못하는
수퍼히어로의 존재에 대한 가족논쟁!


Day05 참 좋은 친구 루시우스
수퍼히어로들이 모텔에서 지내는걸
안타까워하는 친구 루시우스!
루시우스로부터 제안을 받게 되는 수퍼히어로!
하지만 헬렌은 선뜻 내키지 않아해요.

Door‘s always open.
언제든지 환영이니까 그것만 알아둬.
I‘m sittin‘ this one out.
난 이 일에서는 빠질게.

친구가 어려움에 닥쳤을때
이렇게 손내밀어 주는 친구가 있다면
정말 좋겠지만 
그게 왠지 미심쩍다면 어떻애햐할까요?
수퍼히어로는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하네요.


Day06 데버 남매와의 만남

결국 루시우스의 제안을 받아들여
수퍼히어로의 영원한 지지자라는
데버와 에블린을 만나게 되요.
수퍼히어로의 합법화에 힘쓰고 싶다니
이건 정말 좋은 일인거죠?

Must have been hard.
많이 힘들었겠어요.
we‘re not going into it right now.
지금 그 얘기는 더 하지 맙시다.

이런 문장들도 평소에
종종 쓸 수 있는 문장이에요.
힘든 일을 겪어낸 친구에게
해줄 수 있는 이런말은
알아두는게 좋을 거 같아요.

워크북으로 주요장면을 복습하면서
다시 한번 익힐 수 있어
좋네요.

스크린영어회화 인크레더블2
다음은 또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기대되구요
이제는영어공부 습관을 만들어야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번 일본 여행에서 주로
많이 사용한 일본말들이 있어요.
식당에 가거나 물건을 살때 
아무래도 일본말을 좀 하면 도움이 되거든요.
우리도 그렇지만 영어가 아직
익숙하지 않은 나라이다보니
ㅠㅠ

일본은 이미 다녀왔지만
여행 경험을 통해 일본회화를
어떤걸 익혀야할지 더 잘 알게 된달까요?
사실 손짓발짓만으로도 다 통하지만
그래두 기본적인건 알아두면 좋아요.

#길벗이지톡 #무작정따라하기 #여행일본어
이 책 한권만 마스터해도
문제없을듯!

이번엔 파트2. 
이정도는 알아야 살아남는다.
뭐 가장 기본적인걸 알려준다는 얘기!

1. 이것만은 기억하자 생존표현 30가지
일본에 가면 가장 많이 듣는 말,
스미마셍!
일본 사람들은 뭐 그렇게 많은 죄를 지었는지
스미마생을 입에 달고 살아요.
그냥 스쳐지나만가도 스미마셍,
눈길만 스쳐도 스미마셍,
가장 기본적인 회화로 쓰이는 스미마셍!
비슷한 표현으로 고멘나사이라는 말은
진짜 큰 잘못을 저질렀을때!

그리고 일상으로 많이 쓰는 표현들,
감사합니다/아리가또고자이마스
고마워요/도우모(친근한 사이)
처음뵙겠습니다/하지메마시떼
천천히 말해주세요/유쿠리하나시떼구다사이
문이 잠겼어요/도어가 시마리마시타
사진좀찍어주시겠어요/샤신오돗떼모라에마스까
길을 잃어버렸어요/미찌니마욧떼시마이마시다
고추냉이를빼주세요/와사비오누이떼구다사이

일본숙박에서 문이 잠긴적이 있어요.
그런데 일본말로 뭐라고 하는지를 몰라
손짓발짓을 해서 겨우 해결했었는데
‘문이 잠겼어요‘라는 표현을 진작 알았더라면
ㅋㅋ


2. 모르면 난감해지는 숫자읽기
물건을 살때나
음식 메뉴 주문을 할때
가장 많이 쓰는 숫자가 있어요.
한개 두개 하는 일본말은
그냥 1,2,3 을 말할때와 많이 달라요.
한개는 히도쯔, 두개는 후다쯔
미쯔,요쯔,이쯔쯔, 뭇쯔....
한개 두개가 참 헷갈리던데 
손가락을 펴서 말하면 다 알아들음
ㅋㅋ


3.예약하려면 꼭 알아야하는 날짜, 시간읽기
예약을 위해 누구랑 대화를 할때면
요일이나 시간등을 많이 말하게 되는데
기본적으로 자주 쓰는건 알아두면 좋아요.
사실 버스타고 가다보면
옆에 계신분들이 어찌나 친절히 알려주시는지
그저 몸둘바를 모르게 해요.
감사합니다는 기본으로 알고가야죠!

4. 옷, 신발사이즈읽기
5. 화폐, 기타 숫자 읽기
숫자만 제대로 잘 이해해도
일본말은 반은 마스터한거나 다름없음
ㅋㅋ

다음주엔 정말 핵심이 되는
파트3, 찾아보기, 이것만은 들고 가자!
핵심담어나 표지판 일본어 보는 법,
그리고 꼭 한번은 말하게 되는
핵심문장을 배우게 된다니 은근 기대됨!
일본 여행 계획중이라면
#여행일본어 꼭 보고 가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압구정에 볼일이 있어 나갔다가
집으로 돌아오는 지하철을 타려고
강남구청역으로 가는길에 그만
발목 잡히고 말았어요.
커다란 창으로 넘나 여유로운 책장이 눈에 딱!

라이프북스겸 카페였어요.
1층은 책방, 지하1층은 카페!
매장이 아주 심플하면서도 넘나 쾌적한 느낌인데다
책을 편하게 맘껏 읽어볼 수 있는 공간!
공간 구성이 여유로워서 넘나 좋았어요.

들어가자마자 30프로 할인해서 파는
흠있는 책들.
50% 할인책도 있어요.
책장앞 너른 탁자에는 테마가 있는 책들을
편하게 볼 수 있도록 진열했구요
책상마다 의자가 놓여 있구
더 편하게 볼 수 있는 소파도 있어요.

책을 쭉 보다가 문득
아주 오래전에 읽었던 범우사 책을 발견!
이게 문고본으로 손에 딱 잡히는 사이즈라
넘나 편하거든요.
가격이 2800원!
직원에게 물어보니 중고도서라 2500원!

혹시 다른 책은 없냐고 물었더니
창고쪽에 더 많은 책이 있다고 알려주시네요.
거기서 펜귄북스의 어린왕자와 범우사 책 한권 겟!

먼저 떠난 아내와 엄마의 이야기를 담은 책,
제주의 멋진 집을 보여주는 책,
페미니스트를 이야기하는 책등
정말 많은 책이 있는데
오늘 강렬했던건 엄마는 페미니스트다.

여성에대한 편견을 깨주는 책이랄까요?
저도 여자지만 저 자신이 얼마나 페미니스트적이지 못한지 알게 되었네요.

우연히 발견하게 되는 책방!
압구정 가시면 들러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