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배달부 모몽 씨와 꼬마 쥐의 선물 웅진 세계그림책 261
후쿠자와 유미코 지음, 강방화 옮김 / 웅진주니어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간만에 귀엽고 사랑스러운 그림책을 만났어요.  꼬마 생쥐와 날다람쥐 그리고 고슴도치와 해오라기가 등장하는 동물그림책이에요. 집에 가만히 앉아서 숲속 동물들 이야기에 미소짓게 됩니다. 



계절이 여름이라고 동그란 부채가 선물로 딸려왔어요. 센스 넘치는 굿즈네요.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동물 그림을 그리는 일본 작가 후쿠자와 유미코의 그림책이랍니다. 표지 그림속에 귀여운 꼬마 생쥐들이 사랑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어요. 하늘 배달부 모몽씨가 들고 있는 선물에 무척 기대가 큰듯하네요. 선물 주인은 누구일까요? 그리고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요?



호수숲 배달부 해오라기씨가 벌레 먹은 주소를 들고 한참 헤매다 도토리숲의 배달부 하늘다람쥐를 만나 드디어 선물 주인을 찾게 됩니다. 막상 선물을 받은 꼬마생쥐 미이는 뾰족할아버지가 누군지 몰라 어리둥절하지만 장난감 선물이 맘에 들었는지 할아버지에게도 선물을 보내기로 해요. 그렇게 시작된 편지와 선물 주고 받기는 생각지 못한 인연을 만들어 내고 따뜻함을 주는 그림책이에요.

뾰족할아버지가 누군지도 모르면서 선물을 보내고 싶어하는 막내 생쥐 미이의 마음이 참 예뻐요. 게다가 선물 바구니에 쿠키를 담다가 귀여운 꾀를 내기도 하구요. 하늘다람쥐의 선물바구니 배달이 약간 스릴있어서 아이들에게 작은 설레임을 줄듯해요. 선물을 받은 뾰족할아버지는 뜻밖의 선물에 살짝 당황하게 되지만 이야기는 따뜻하게 마무리됩니다. 커다란 나무와 풀들이 가득한 숲 그리고 생쥐들이 사는 집등의 그림들이 페이지에 가득해서 좋아요.





손편지를 한창 주고 받던 그 시절엔 잘못 배송된 편지나 소포들로 맺어진 인연들이 분명 있었어요. 손편지는 사라졌지만 그림책속 동물들의 이야기로 손편지를 쓰던 그때가 그리워지고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숲속 친구 미이에게 손편지와 선물을 보내 볼까 봐요. 우리집에도 뜻밖의 선물이 올지도 모르잖아요!ㅋㅋ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쓴 후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 배달부 모몽 씨와 꼬마 쥐의 선물 웅진 세계그림책 261
후쿠자와 유미코 지음, 강방화 옮김 / 웅진주니어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편지와 선물을 주고 받는 숲속 동물 친구들의 따뜻한 이야기 그림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림책이 넘 사랑스럽고 이뻐요.
기발합니다.
상상 그 이상이에요.
안경닦이 굿즈 마저 넘 아름다워요.

근시 약시 원시등 시력과
안경에 대한 정보도 담았어요.
시력 검사표까지 있다니!
ㅋㅋ

빨간 모자가 우산을 쓰고
할머니댁으로 심부름 가는 그림에서부터
놀라게 됩니다.
안경을 걸친 할머니 모습이거든요.

그림속에서 숨은그림을 찾게 만듭니다.
꼬마늑대 빨간모자 토끼 토리등
눈에 보일까 말까한 캐릭터들이
넘나 사랑스럽고 귀여워서
한참을 그림속에 빠져 있게 됩니다.

안경을 맞추고 눈이 잘 보이자
토끼를 잘 잡을 생각에 신이 난 꼬마늑대,
꼬마늑대가 안경을 맞추고 제일 먼저 한 일은?
과연 토끼를 잡아 먹었을까요?
빨간모자는 심부름을 잘 마쳤을까요?

뭣보다 자연을 가득담은 그림책이라
그림만 봐도 힐링됩니다.
특히 바다와 하늘의 경계가 사라진
너무도 자유롭고 평화로워 보이는
마지막 그림은 벽에 걸고 싶을 정도!^^

#도서협찬
#꼬마늑대가처음안경을맞춘날
#그림책
#윤정미그림책
#사계절
#빨간안경쓴빨간모자
#눈이나쁜줄도모르는꼬마늑대
#안경의발명
#안경의역사
#근시
#원시
#약시
#토끼토리
#시력검사표
#아름다운그림책
#그림책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제, 날아오르자 웅진 모두의 그림책 61
허정윤 지음, 이소영 그림 / 웅진주니어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살아 움직이는 그림과 함께그네와 함께했던 추억을 떠올리며 위로받게 되는 그림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네 하면 떠올려지는 것 그 이상의 이야기를 그림으로 만나게 되는 책!

그림체가 낯설지 않다 했는데 얼마전 동네 책방에서 봤던 ‘여름‘이라는 그림책과 같은 작가의 책이다. 훨훨 날아 갈듯한 그림체가 그네와 찰떡궁합!​​

언제나 묵묵히 그 자리를 지키는 그네, 봄바람 살랑 불어오니 그네도 왠지 설레어하는듯 하다. 하나 둘 찾아와 줄 반가운 손님들을 기다리는 그네, 아직은 비어 있는 그네지만 그네를 타는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들리고 어릴적 그네를 타며 오르내리던 그 순간이 겹쳐진다.

자신의 자리를 누구에게나 온전히 다 내어주는 그네, 순서를 기다리던 그 조급함과 드디어 그네를 타고 발을 굴려 높이 오를때의 그 짜릿함과 아찔함이 온전히 전해진다. 가끔은 화가나서 그네를 밀쳐 버릴때도 있었고 가끔은 슬픔을 달래며 그네에 걸터 앉을때도 있었는데 그런 모든 순간순간을 온전히 다 받아내주는 그네였다는 걸 이제사 깨닫게 되다니!​​

숲속 동물 친구들도 마다하지 않는 그네, 그렇게 너나 가릴것없이 모두 태워주던 그네가 그만 툭, 동물 친구들은 그런 그네를 위해 작당모의를 한다. 그네는 이제 어떻게 될까?

그림이 진짜 살아 움직인다. 페이지를 넘길때마다 그네를 타고 그네와 같은 기분이 되는 이런 그림책이라니 놀랍다. 늘 묵묵히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그 누군가도 분명 날아오를 수 있음을 희망하게 되는 그림책, 나의 어린시절 그네에게도 날개를 달아주고 싶어지는 그림책이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쓴 후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