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금난새 지휘자의 연주회를 본일이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진행했던 오픈연주회였는데 연주회를 하기에 적절한 공간이 아니었는데도 클래식 공연을 쉽게 접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공연을 지휘하는 금난새 지휘자의 다정함에 새삼 놀란적이 있다.

이 책은 금난새 지휘자의 아버지 금수현의 칼럼과 금난새 지휘자의 짤막한 글을 모아놓은 책이다. 아버지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며 이제는 잊혀진 아버지의 글을 모아 책을 내는 아들이라니 왠지 부러운 생각이 든다. 게다가 내가 좋아하는 그네라는 가곡이 그의 할머니의 글에 아버지가 곡을 붙인 노래라는 사실에 새삼 한번 더 놀라게 된다. 어린시절 끊이지 않았던 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리워하는 아들의 마음을 담은 책이다.

금난새 지휘자의 아버지 금수현은 음악 미술 문학등 다방면에 재주가 많은 사람이었다. 그가 남긴 칼럼을 읽으려니 사회 문화 전반에 걸친 다양한 이야기들을 해학적으로 또는 심리적으로 철학적으로 다루고 있다. 시간에 대한 사람들마다의 관점, 여성에 대한 사회적 편견, 작명에 대한 이야기, 소매치기에 대한 이야기, 어린이 존중과 문명의 발달에 대처하는 사람들의 자세에 대한 이야기, 사람의 심리에 대한 이야기, 시간이라는 진정제등의 이야기가 마치 옛날 이야기처럼 들리기도 한다. 어린시절 금난새 지휘자가 밤을 세우며 들었다는 아버지의 이야기가 이랬을까? 이야기 자체가 무척이나 흥미진진하다.

금난새 지휘자의 글 역시도 마찬가지로 음악가로 살아온 자신의 살아온 경험들을 살려 써놓은 이야기들이다. 역시 그 아버지에 그 아들이라고 해야할까!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은 글을 읽을때면 그가 얼마나 아버지를 존경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으며 자신의 음악을 배우고 성장하는 이야기에 지휘자의 굳센 의지를 엿볼 수 있으며 게다가 그의 음악이 좀더 쉽게 대중에게 다가가기를 바라는 마음과 음악을 하는 사람들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들이 엿보인다.

​아버지를 닮은 아들,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아들, 어떤 모습이거나 아버지와 아들의 교향곡은 아름다울 수밖에 없는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막막한 내일을 앞에 두고서도 곧잘 낙관하는 습관은 어느정도 이날에 빚지고 있다. 앞날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는 건 언젠가는 예상치 못한 좋은 일이 올 수 있다는 의미라고지난날의 내가 나를 토닥이는 것이다. 이번이 아니면 다음에라도, 언젠가는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즘은 책 제목만 읽어도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알거 같은 기분이다. 어쩜 책 제목을 이리도 잘 짓는지!ㅋㅋ

오늘의 좋음을 내일로 미루지 않겠습니다.​
라는 책 제목을 읽으며 좋음을 미루었던 일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감을 부인하지 못한다. 왜 무엇때문에 우리는 좋음을 자꾸 미루게 되는걸까? 저자의 일상을 살아가는 이야기와 에피소드를 짧지만 공감가게 그려 놓은 만화를 보며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된다. 같은 세계에서 함께 살아가지는 않지만 비슷한 이야기를 하는데도 전혀 다른 그런 이야기들에 공감할 수 있다는 사실이 새삼 놀란다.

시련의 끝이 있지만 또 시련은 오기 마련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부모의 일을 책임지려 하지말고 자신의 삶을 살아야 함을 이야기하고 운동을 해야한다는 생각에 이런 저런 운동을 시도하지만 늘 도중하차하는 것에 자책하는 대신 할때는 즐겁게 하자는 이야기와 하고 싶었던 일이지만 안맞는다면 당장 그만 두더라도 다음이라는 기회가 있음을 이야기하는등 자신의 살아온 삶과 영화속 이야기등으로 내게도 그러했던 날들을 끄집어 낸다.

길게 읽어야 하는 글 사이사이 짤막한 네칸짜리 만화가 쉼표처럼 다가온다. 유통기한은 끝났지만 아직 소비기한이 남은 우유를 빗대어 끝났다고 해도 아직 끝난게 아니라는 사실을, 일상의 분주함으로 다 좋자고 하는 일인데 오히려 하나도 좋지 않음을, 육지보다 늦은 바다의 시간을 떠올리며 자신 또한 늦더라도 자신의 속도로, 언제든 할 수 있다고 말하지만 정작 그 언제가 언제인지, 나보다 먼저 태어났을뿐 부모님도 나와 같은 보통 사람임을 깨달으며 살아가는 저자의 이야기들이 그렇게 살아가고 있는게 맞다고 등 토닥여주는 것만 같다.

우리말중에 참 많이 사용되지만 그 의미가 분명치 않은 말들이 몇 있다. 그냥, 아무거나 와 같은! 그런데 우리 삶은 정말 그렇게 그냥 하고 싶은게 있고 그냥 하게 되는게 있으며 아무거나 하고 싶어도 아무거나 못하는 때도 있다. 그렇더라도 맛있고 먹고 싶은 것을 먹고 좋아하는 것을 나중으로 마루지 않을 수 있다면 좋아하는 것이 더 좋아질 수 있음을 짤막한 일상의 이야기로 공감하게 된다.

요즘은 카드를 주로 사용하다보니 나는 현금이 생기면 봉투에 넣어 책장에 꽂아두고는 한다. 한참 까먹고 있다가 가끔 급하게 현금이 필요할때 찾아쓰게 되는데 그렇게 묵혀둔 좋음을 이제 하나둘 찾아 누릴 수 있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늘 불행은 내가 가지지 못한것을 바라볼 때 찾아온다고, 많지는 않지만 내가 가진 것에 집중하자 정답이 보이기 시작했다. 나는 내 생각보다 훨씬 많은 것을 가지고 있었고 충분히 감사한 삶을 보내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포란 인간의 욕망과 여러모로 비슷하지. 공포가공포를 낳는 것처럼 욕망이 욕망을 낳는다네. 내가 공포를 이용했다면 자네는 욕망을 이용한 거야. 허물을벗고자 하는 욕망, 그게 죄라면, 자네와 내가 저지른죄의 무게는 비슷할 걸세.˝ p27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