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하는 세계여행! 죽기전에 반드시 가야할 나라 리스트에 어떤 나라들이 올려져있는지 만약 아직 조지아가 없다면 꼭 넣기를!

유럽도 아시아도 아닌 위치에 동서양 구분도 애매한 조지아, 조지아가 요즘 핫플레이스로 뜨고 있다. 스위스처럼 아름다운 자연이 있고 프랑스처럼 풍부한 와인이 있고 이탈리아처럼 맛있는 음식이 있으며 스페인처럼 정열적인 춤이 있는 조지아! 스위스 사람들도 인정한다는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조지아를 책으로 먼저 만나보러 가자!

트래블로그 여행서는 우선 조지아의 하루를 통해 조지아에서 어떤 시간을 보내게 되는지를 보여준다. 우리나라보다 5시간이 느린 조지아는 사계절이 있고 여름은 덥고 겨울은 추운 날씨다. 지역별로 날씨가 변화무쌍하니 옷차림을 다양하게 준비해야한다. 수도 트빌리시를 중심으로 하루씩 근교 도시로 나들이를 갈 수 있고 쿠라 강에 의해 나누어진 도시들은 가로수와 자갈길이 있는 올드타운과 자유 광장을 중심한 중심가가 핵심코스! 올드타운을 다닐적에는 반드시 지도를 휴대해야하고 이동수단은 지하철이 좋다. 길을 걷다가 화덕에서 고소한내를 풍기는 푸리를 한입 먹거나 예상치 못한 곳에 숨겨진 카페도 만나게 된다.

처음 가게되는 도시나 나라는 어디로 가야할지 막막하지만 트래블로그의 추천 일정이 있으니 걱정없다. 7일 코스에서부터 14일 코스까지 자신의 일정과 취향에 맞는 코스를 참고로 여행계획을 세운다. 개인적으로 먼 곳으로의 여행은 여유있는 일정이 좋다. 14일 코스로 잡아 수도 트빌리시는 물론 주변 근교 도시들을 하루하루 묵으며 다니고 싶다.

조지아의 수도 트빌리시를 가장 첫번째 코스로 잡는다.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트빌리시의 전경을 보니 그야말로 장관이다. 도심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므크바리 강줄기를 두고 구시가지와 신시가지가 한눈에 들어온다. 옛날과 지금이 공존하는 도시만큼 신비로운 도시는 없을듯. 강을 건너는 멋진 아치 다리와 뾰족하게 우뚝솟은 성당과 교회, 카페와 공원등 마음은 벌써 트빌리시를 걷고 있는 기분이다.

조지아를 제대로 여행한다면 꼭 가야하는 카즈베기! 조지아 여행의 완성이 되는 북동부 코카서스 지역의 카즈베기산은 필수 코스! 그리스 신화의 프로메테우스 신이 묶여 있던 곳이라니 괜 신비로운 느낌마저 든다. 워낙 풍광이 아름다운 곳이어서 아무데서나 아무렇게나 찍어도 멋진 인생샷을 남길 수 있다니 벌써 마음속은 찰칵찰칵!

조지아의 곳곳을 낱낱이 들여다 보는 기분이 드는 여행서!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와 이동수단, 벼룩시장등 알짜배기 정보들을 가득 실은 트래블로그 여행서만으로도 조지아를 다녀오는 기분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끔 출판하 가제본을 받아 읽는다거나
서평단이나 서포터즈로 활동하는 일이 있어요.
누구보다 먼저 책을 받아서 모니터하고
홍보하는 활동을 하게 되는 북클럽!
마스다미리 수짱 시리즈 완결편이 새로 나오면서
북클럽1기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괜히 뿌듯!

그라데이션한 한지에 포장을 이쁘게 해서
샘플북을 보내주셨는데 감동!
사실 누군가로부터 무언갈 받는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즐겁고 기쁘지만 작은 손길 하나에 감동이 더 플러스되거든요.

스카치테이프가 아닌 마스다미이 마스킹테이프로
붙인 센스까지 하나하나 정성이 가득!
마치 마스다미리 작가가 한권의 에세이를 만들듯
그렇게 포장을 해서 보내주셨어요.

그리고 플라스틱 북마크도 함께 보내주셔서
책갈피로 쓰기 딱 좋아요.
앞뒤로 그림이 달라 책보다가 스리슬쩍 한눈도 팔고!

한지 포장종이가 아까워서 버리지 못하고
샘플북을 반만 덮는 책커버랑 선물상자 만들었어요.
마스다미리 수짱에게 선물하고 싶은
요즘 코로나19로 인한 필수품!
뭔지 다들 아시겠죠?
진짜로 선물하면 더 좋겠지만 만날수가 없으니
그냥 이렇게 마음을 담아 만들어봤어요.

첫 시작부터 공감가는 나이에 대한 이야기!
마흔에 들어선 수짱!
나이가 들면 그 나이 나름의 아름다움이 있다고
뭐 그런 비슷한말을 들은거 같은데
전혀 아니라고 느끼는거!
다들 그렇죠?

아무튼 공감하며 읽게 되는 마스다미리 만화에세이!
지금 예약판매중인거 아시죠?
티코스터도 선물 준다니 얼른 지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본 화제의 드라마 [최고의 이혼]을 우리나라에서도 리메이크해서 방영한다고 한다. 내가 좋아하는 차태현 배두나 주연이라니 은근 기대하는중에 드라마 대사와 상황을 그대로 옮긴 가제본 소설이 먼저 나와서 읽어본다.

가제본이라 나만의 표지 만드는 재미도 쏠쏠!^^ 
각각 개성이 넘치는 두 커플들을 통해
결혼과 이혼이라는 소재를 사실적이면서도 꽤나 흥미롭게 그리고 있다.

아내에게 불만이 많은 미쓰오는 치과 진료를 받으러 가서는 늘 이러쿵 저러쿵 불만을 토해내며 이혼해야겠다고 입버릇처럼 말한다. 보통 여자들이 미용실 가서 남편이나 시댁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으며 수다를 떨어대는 풍경이 언뜻 연상되는!ㅋㅋ

그러던 어느날 늘 뜨뜨미지근한 듯 행동하는 아내 유카가 오히려 이혼서류를 내버린다. 어쩐지 역전되어 버린듯한 이 상황에 이혼을 하고도 한집에서 남으로 살아가는 듣도 보도 못한 이야기가 펼쳐지는데 정말 못말리는 부부다. 아니 이젠 남남인가? 

미쓰오 앞에 등장한 옛애인 아키라,
남편이 바람을 피우는 줄 알면서 모르는척 살아가는데.
어느날 류가 결혼서류를 내지 읺았다는 사실과
바람피운 상대들을 하나 둘 만나게 되면서
현실을 직시하게 되고 결혼을 포기하기에 이른다.
그 순간 류는 오히려 바람핀 모든 상대를 정리하고
아키라와 진짜 결혼을 결심하는 아이러니한 상황!

‘부부 같은 건 애들 소꿉놀이만도 못해‘

부부의 삶이란 결코 알콩달콩 서로의 역활에 충실하며 재밌게 연기하는 소꿉놀이가 아니라는 사실! 어쩐지 소꿉놀이만도 못하다는 유카의 말에 심히 공감하게 되는 이유는? ㅋㅋ 2권도 얼른 읽어보고 싶고 드라마도 얼른 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슬슬 찬바람이 불어오니 손이 근질근질!
비오는 날 바깥 나들이도 좋지만 비가 너무 많이 올땐
오도가도 못하고 집에 있어야 하니
이럴땐 뜨개질만한게 없어요.
요즘 제가 요 뜨개에 푹 빠져 있답니다.
언젠가 쪼물딱 루씨 책보고 티코스터 만들었었는데
이번에 다시 꺼내서 이것저것 하나하나 만들어보려구요.

방울뜨기같은건 넘나 어려워보여서
내가 할 수 있을까 했는데
왠걸요.
그냥 도안만 보고 그대로 따라 뜨기만 하면 되더라구요.
몇개 떴더니 이젠 도안 안보고도 뜹니다.
제가 실력이 좋아서라구요?
노노노!
저도 시작이 어딘지 깜빡해서 표시를 해두고 뜨구요
뜰때마다 숫자를 세면서 떠요.
손뜨개는 숫자가 안맞으면 삐뚤빼뚤 그러거든요.

아무튼지간에 물방울 뜨기를 잔뜩해서는
오래전 태국여행에서 데려온 모자에 달아서
전등갓 모빌을 만들어서는 혼자 분위기 내고 있네요.
그리고 내친김에 체리고 떠보자 싶었는데
물방울을 뜰 물 아니까 체리는 식은 죽먹기!
솜을 넣고 떠야해서 그게 좀 애로사항!
실이 얇아서 입구가 넘나 작더리구요.
이무튼 체리도 완성하고 또 뿌듯!
다음엔 뭘 뜰까 물색중!

비오는 날 집에서 뭐하세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읽자나 2018-08-28 18: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머~ 예뻐요^^
뜨개질 한 번 시작하면 멈추기 힘들죠ㅠ 모양이 만들어지는게 할때마다 전 스스로 신기하더라구요. 왠지 만드는 사람같은 착각에...

책방꽃방 2018-08-28 19:26   좋아요 0 | URL
뭐 하나 하고 나면 뿌듯하죠!^^
 

어제 강화도에서 휴가를 마치고 돌아왔는데
오늘 여독을 풀면서(ㅋㅋ) 저는 또 여행서를 보고 있네요!
‘여행이라는 참 이상한일‘이라는 제목이 딱 지금 제 이야기인걸요!

 

 


여행갈때 꼭 챙겨가는 슬리퍼를 여행가방에서 꺼내면서 이 책이랑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어요. 신발이 우리를 멋진 곳으로 데리고 가주는거잖아요! 아무튼 이렇게 멋진 제목의 책에는 어떤 이야기가 있을지 무척 궁금하네요! 인디고는 책 판형을 참 잘 고르는거 같아요! 보통의 책보다 작은 사이즈가 참 맘에 들어요!

 

 


작가를 먼저 만나봅니다.
한수희‘라는 작가의 이름은 제게 낯설지만
‘온전히 나답게‘와 ‘우리는 나선으로 걷는다‘라는 책 제목은 왠지 낯설지가 않네요!
아무튼 영화를 전공하고 기자 생활을 하신 분이니 글은 잘 쓰실듯!ㅋㅋ

 

 


목차를 살펴보니 ‘여행이라는 참 이상한일‘과 ‘별 것 아닌 일들을 위한 여행‘과 ‘ 그 누구의 것도 아닌 나의 여행‘이라는 세개의 섹션으로 나뉘어져 있어요! 각각 목차마다 태국, 방콕, 인도, 일본, 미국,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프랑스, 그리고 우리나라 대한민국에 이르기까지 두루두루 여행을 다니신듯! 주로 동남아쪽이 많이 차지하고 있어서 반가운게 저도 얼마전에 다녀온 캄보디아나 태국, 그리고 우리나라 여행이야기가 끌립니다.

 


가장 낯선 곳에서 나를 발견하는 일, 여행

여행은 그래요! 한번도 가보지 못한 곳이거나 몇번을 간 곳이라도 갈적마다 뭔가가 달라지거나 사람들이 익숙치 않아서 낯설거든요! 그곳에서는 한없이 작아지는 저를 발견하거나 너무 많은 것을 가진 스스로를 발견하게 되거나 평소 알지 못했던 나에 대한 것들을 하나 둘 발견하게 되는거 같아요! 당분간 이 책을 읽으며 여행후유증을 달래보려구요!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