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나쁜 놈들은 누군가 싹 없애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번쯤은 하지 않을까? 하지만 그런 사람이 내 이웃이라면?

[죽여마땅한 사람들]을 쓴 피터 스완슨의 최신작 서스펜스 스릴러 [그녀는 증인의 얼굴을 하고 있었다], 날씨가 점점 더 더워지는데다 코로나19로 집콕이 잦은 이런때 읽으면 시간 떼우기에 딱 좋은 소설이다. 보통은 범인이 누구인지 추리하는 재미가 있지만 이 소설은 살인자가 누구인지 밝히고 있는데도 오히려 더 흥미롭게 읽힌다. 살인자를 알게 된 헨과 살인을 저지르는 헨의 행동에 어딘지 트릭이 숨어 있을거 같다는 직감을 하며 이야기를 읽어내려가게 된다.

소설을 읽으며 이웃과 교류가 잦지 않은 요즘은 몇년을 살아도 옆집과 가까워지지 않는데 오히려 그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다. 독특한 그림을 그리는 헨과 로이드는 막 옆집으로 이사온 매슈와 마리의 초대를 받아 남편과 함께 가게 된다. 헨은 그 집에서 몇해전 세상을 떠들석하게 했던 살인사건의 증거가 될만한 물건을 발견하고 깜짝놀라게 된다. 또한 자신의 전리품을 들켰다는 사실을 눈치챈 매슈는 그 물건을 치우기로 하는데 그렇게 소설은 살인자 매슈와 그를 쫓는 헨의 이야기로 흥미를 끌어낸다.

매슈는 늘 아버지를 닮은 동생 리처드 얘기를 하면서 자신은 동생과 달라서 변태짓을 하거나 나쁜 생각은 하지 않는다며 고고한 척을 하지만 여자를 괴롭히는 남자들을 처단하듯 하나 둘 죽이는 스릴을 맛보고 있다. 우연히 그 사실을 눈치 챈데다가 그가 살인하는 현장을 목격하고 경찰에 이야기하지만 과거 정신병력이 있는 헨의 말을 믿지 않는다. 아니 오히려 매슈에게 접근 금지를 당하구 마는데 결국 살인자 매슈가 자신에게 말을 걸어와도 어쩌지 못하는 상황이 된다.

엄마를 학대하는 아버지 밑에 자라면서 여자를 괴롭히는 남자들을 절대 용서하지 못하는 매슈, 아버지의 피를 그대로 물려받아 변태적이고 폭력적인 리처드! 이 두사람과 헨의 기묘한 관계의 시작이 이 이야기의 결말이다. 주변 인물들까지 디테일하게 그려내는 피터 스완슨의 이번 책도 스릴이 넘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이버 2020-06-13 23: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북*에서 이북 대여 이벤트를 해서 기웃거리던 책이었는데 책방꽃방님 리뷰를 보니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늘 좋은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즘은 동네서점마다 책표지를 달리하거나
계절별로 책표지를 달리해
마치 새로 나온 책인듯 책들이 커버만 바꿔 나오는거 같아요.
내가 알던 그 책표지가 아니다보니 새로 나온 책인가 하고 자꾸 착각을 하게 되네요.
식물 책이라면 사족을 못쓰는(ㅋㅋ) 제 눈에 띈
도시풀꽃에디션!
얼마전에 읽은 이소영작가의 그 책인데 다른 책인거 같은ㅋㅋ
이번엔 풀꽃 스티커를 넣어 나만의 책표지로 만드는 책을 기획했네요.
게다가 식물의 책 포함 2만원을 넘게 책을 구매하면
손수건도 득템할 수 있구요.
알라딘이 굳즈 만들기에 정말 열심인듯!
사실 굳즈 그닥 별로지만 제가 애정하는 식물그림 손수건이라니 탐나더라구요.
책이 있는데 책을 또 구매해야하나... 싶지만 문득 저처럼 식물 좋아하는 여동생에게 선물해도 좋겠다 싶어요.
여름이 필수품은 손수건인거 아시죠?
사실 손수건 하나 있으면 여러모로 편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즘 또 손 근질근질합니다.
잘은 못하지만 좋아하는 자수!
마스크에 에코백에 좋아하는 자수 놓고 싶어서 ㅋㅋ
장식 자수도 좋고
고양이 자수도 좋고!
꽃자수는 더욱 더 좋고!
그런데 탐나는 레트로 유리컵이 솔드아웃이라니 아쉽내요.ㅠ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즘 알라딘은 책보다 굿즈에 더 열을 올리는거 같아요.
어린왕자 굿즈 넘 탐나는걸요.
사실 이런저런 자질구레한 굿즈들은
예쁜 쓰레기라고 불릴정도로 그닥 쓸모가 없어서
눈길은 가는데 막상 받으면 여기저기 굴러다니기만 하거든요.
하지만 티셔츠는 진짜 대박 실용적이면서도 이뻐서 탐납니다.
또 주섬주섬 책을 고르고 있네요.
요즘은 책도 한가격해서 세권만 담아도 5만원이 훌쩍!
ㅋㅋ
물론 5000원 마일리지 차감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야기는 쥐어짜는 게 아니라 발견되는 것이다. 회사를 뒤하고 떠난 여행, 큰돈과 긴 시간을 투자한 취미, 아슬이슬고 위험한 도전 등, 다양한 경험과 충분한 투자는 신선한 글을 찾는 데 도움이 된다. 그러나 ‘도움이 될 뿐‘이라고 덧붙이고 싶다. 글감은 경험이 많은 사람은 물론 관찰력이 뛰어난 사람에게도 주어진다. 쓸 만한 이야기는 낯선 곳에 있는 게 아니 다. 가깝고 익숙한 곳에서도 발견된다.

등잔 밑이 어둡다고 했던가.
글쎄다. 등잔 밑은 새롭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